4
부산메디클럽

2022년까지 권역별 소비지물류센터 4곳 추가 조성

전국 수산물 유통망 구축 위해 영남·강원·충청·수도권도 건립

  • 국제신문
  • 이민용 기자
  •  |  입력 : 2018-08-12 20:07:37
  •  |  본지 1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분산·집하·저장고 시설 등 갖춰

해양수산부는 전국단위의 새로운 수산물 유통망을 구축하기 위해 2022년까지 권역별 소비지분산물류센터(FDC) 6개소를 건립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수산물 소비지분산물류센터는수산물 유통의 관리 및 지원에 관한 법률(제48조)에 따라, 전국에서 생산된 수산물을 수집해 소비지로 직접 출하하기 위해 대도시 권역별로 구축하는 시설이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6월 발표한 ‘수산물 유통혁신 로드맵(2018~2022년)에서 전국단위의 신(新)수산물 유통망 구축계획을 밝혔으며, 이에 따라 소비지분산물류센터 건립을 본격 추진한다.

소비지분산물류센터는 권역별로 수산물의 보관, 가공 및 판매 등 특성을 감안한 최적의 입지를 선정하여 건설할 계획이다. 현재는 수도권(인천)과 호남권(나주)에 소비지분산물류센터 2개소를 조성하고 있고 2022년까지 수도권(1개소) 강원권(1개소) 충청권(1개소) 영남권(1개소) 등에 총 4개소를 추가로 조성할 예정이다.

소비지분산물류센터에는 분산시설, 집하시설, 저온저장고 등이 필수시설로 갖춰지며, 포장·가공시설 등은 부수시설로 설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산·학·연이 참여하는 ‘소비지 분산물류센터 발전협의회’를 운영해 유통 효율화와 마케팅 방안 등도 강구할 예정이다.

수산물 소비지분산물류센터는 수산물 처리 물량의 규모화를 가능하게 하고 상품의 부가가치를 높임으로써, 소비자의 다양한 수요를 충족하고 생산자의 수취가격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수산부는 또 소비지분산물류센터를 효율적으로 구축하고 운영하기 위해 현재 관련 시설·운영기준의 제정을 추진하고 있으고 이달 중 시행할 예정이다.

박경철 해양수산부 수산정책관은 “소비지분산물류센터 건립으로 전국단위 신(新)수산물 유통망을 구축하는 데 속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수산물 생산·유통단계의 고부가가치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수산물 유통산업의 경쟁력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민용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예측불허 리스크 관리장치 점검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