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국제신문금융센터

김동연 “최저임금 인상, 영향 고려해 신축적으로”

대통령 공약 속도조절 언급

  • 국제신문
  • 김미희 기자
  •  |  입력 : 2018-05-23 20:32:45
  •  |  본지 1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20년 최저임금 1만 원을 달성한다는 문재인 대통령 공약과 관련해 속도 조절이 필요할 수도 있다는 견해를 23일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2020년까지 최저임금을 1만 원으로 올린다는 공약과 관련해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현재 최저임금 인상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분석 중”이라며 “최저임금 인상이 고용·경제에 미치는 영향, 시장과 사업주의 어려움·수용성을 충분히 분석해서 목표 연도를 신축적으로 생각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잠정·중간 연구로는 최저임금 인상이 올해 1분기 고용에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영향을 미쳤다는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았다”면서도 “최저임금이 고용에 미치는 영향은 긴 시계열로 봐야 한다”고 신중한 접근을 전제했다.

김 부총리의 이날 발언에는 문 대통령이 공약에서 제시한 목표 시점(2020년)을 고집하기보다는 고용이나 경제에 미치는 영향과 최저임금제 취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속도 조절도 가능하다는 판단이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내년도 최저임금 수준을 결정하기 위한 논의가 최근 시작된 가운데 경제 정책의 콘트롤 타워인 김 부총리가 속도 조절 가능성을 공개적으로 거론한 셈이다. 시간당 최저임금은 지난해 6470원에서 올해 7530원으로 16.4% 인상됐다. 김미희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부산교육다모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주 52시간 근무시대 카운트다운
노동자 기대·우려 교차
주 52시간 근무시대 카운트다운
관광업계는 근로시간 단축 기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