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북항통합개발 본격화 <2> 우암부두 어떻게 활용할까

산업지구·시민 쉼의 공간 조화 … 다시 찾고 싶게 만들어야

  • 국제신문
  • 이은정 기자 ejlee@kookje.co.kr
  •  |  입력 : 2018-05-17 19:44:10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최첨단 업종 클러스터에 유치
- 친수·녹지 공원 등 조성 필요
- 활용안 놓고 관련기관 엇박자
- 해수부가 나서 조율·해소를

해양수산부는 지난 1월 부산항 우암부두와 광양항 중마부두를 해양산업클러스터로 지정했다. 그간 물류시설로만 사용되던 항만시설을 해양산업과 관련된 기업이 연구·제조·유통 등 생산활동에 활용할 수 있도록 허용한 것이다. 항만기능을 잃은 남구 우암부두에 해운·항만 상업시설이 입주할 수 있게 해 경제 활성화에 힘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됐다.
   
우암부두에 산업시설뿐만 아니라 시민을 위한 녹지공간을 만들어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사진은 친수공간을 확보한 일본 나카노시마 전경. BPA 제공
하지만 각종 세재 혜택과 ODCY(부두 밖 컨테이너 장치장)가 제외되면서 논란(국제신문 지난 1월 4일 자 등 보도)이 일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부산 남구을)은 지난 14일 해양산업클러스터 입주기업에 대한 법인세 등의 감면을 골자로 한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우암부두 입주업체에 대한 세제 혜택이 기대되면서 부지 활용방안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또 우암부두가 북항통합개발에 포함돼 있어 이미 실시 설계비와 공사비가 책정돼 있지만, 박 의원실이 북항통합개발 용역과 별도로 확보한 예산으로 용역을 실시하면서 엇박자를 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박 의원 측은 우암부두 용역을 통해 부두뿐 아니라 ODCY지역, 부산외대 등을 종합적으로 활용방안을 고민하고 있어 크게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항만전문가들은 북항통합개발과 우암부두 활용 방안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해양수산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조율해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우암부두 활용에 대해 박 의원실,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BPA)가 이견을 보이는 것도 문제다. 박 의원실과 부산시는 요트·보트 수리업과 첨단 선박 부품 제조업 단지로 육성할 계획이지만 우암부두 운영자인 부산항만공사는 제조업보다는 서비스산업 유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부산시는 해양·선박 연관 산업에 특화된 ‘아파트형 공장’인 지식산업센터를 건립하면 환경 문제없이 부두시설을 활용할 수 있다고 본다. 부산시 관계자는 “북구 지식산업센터에는 헬스케어기업, 청년창업 기업 등이 들어와 활기를 띠고 있다”며 “우암부두에도 과거와 같은 굴뚝산업이 아니라 지역 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최첨단 업종이 입주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우암부두가 해양산업클러스터로 지정됐지만 산업시설뿐만 아니라 시민을 위해 공원, 휴식공간 등을 확보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유치업종과 상관없이 북항을 시민의 품에 돌려준다는 생각으로 녹지공간과 공원 확보가 필요하다는 이야기다.

   
관광지구로 조성된 일본 덴포잔의 모습.
외국에는 바다를 매립하거나 인공섬을 조성해 상업시설과 관광지·공원으로 활용하는 사례가 많다. 일본 도쿄 오다이바는 쓰레기장과 바다를 매립해 만든 인공섬이다. 후지TV 본사와 다양한 쇼핑몰, 각종 전시컨벤션 등 상업시설이 대거 들어와 있지만 해변을 따라 ‘자유의 여신상’이 있는 공원이 조성돼 시민뿐만 아니라 관광객도 많이 찾고 있다. 일본 오사카 시내의 작은 섬 나카노시마는 공원을 비롯해, 박물관, 미술관 등 문화시설을 갖춰 일본 시민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또 덴포잔은 오사카 도심 서쪽을 해안 운하 공사를 통해 개발해 만든 관광 지구다.

플랜비문화예술협동조합 이승욱 상임이사는 “우암부두가 해양산업클러스터로 지정됐다 해도 친수공간을 확보해야 한다”며 “일본처럼 워터프런트(도시에서 큰 강이나 바다, 호수 등과 접하고 있는 공간)를 친수·녹지공간으로 만들면 북항을 시민에게 돌려준다는 취지와 들어맞게 된다”고 밝혔다.

이은정 기자 ejle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