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기장, 청약조정대상 해제를” 주민들, 청와대에 잇단 청원

아파트 매매가 하락세 뚜렷, 주민 “실수요자 피해 커” 호소

  • 국제신문
  •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  |  입력 : 2018-02-07 20:12:14
  •  |  본지 1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기장군 주민들이 청와대 게시판에 청약 조정대상지역 지정 해제를 요구하고 있다. 기장군 일광신도시는 개발로 한때 투기세력이 몰리며 청약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됐는데, 정작 피해는 실수요자가 대다수인 정관신도시 주민이 보고 있다는 주장이다.

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달부터 현재까지 기장군 청약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요구하는 내용의 글이 총 3건 검색됐다. 익명의 게시자는 “청약 조정대상지역 지정의 목적은 투기세력을 차단하는 것인데, 지난해 일광신도시 공공분양에 과도한 투기세력이 몰리며 기장군 전체가 규제를 받게 됐다”면서 “인구 10만 명에 육박하는 정관신도시는 젊은 신혼부부와 맞벌이 가정이 모인 곳으로 투기와는 거리가 먼 지역”이라고 밝혔다. 정관신도시가 서민층 중심 지역이라는 내용의 글은 다른 글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청원 인원수는 7일 기준 508명이다.

기장군은 지난해 7월 청약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됐다. 공공택지 분양으로 진행된 일광신도시 개발에 투자자가 몰렸다는 이유에서다. 실제로 지난해 5월 진행된 ‘일광 자이프루지오 2차’ 아파트는 전용면적 84㎡ 분양에 900명이 접수하며 최고 경쟁률 37.5 대 1을 기록했다.

청약 조정대상지역으로 분류된 이후 기장군의 아파트 매매가격은 하락 폭을 키우고 있다. 한국감정원이 지난 2일 발표한 월간 아파트 매매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대비 지난달 아파트 매매가격은 0.49% 하락했다. 지난해 12월은 전월 대비 -0.22%를 기록했다.

집값 하락을 우려하는 주민 목소리가 높아지자 윤상직(자유한국당·기장군) 의원은 지난달 30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기장군을 청약 조정대상지역에서 제외해 달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솔렉스마케팅 김혜신 부산지사장은 “해운대구와 일광신도시 개발로 기장군 전체의 아파트 가격이 상승한 측면이 있다”며 “청약 조정대상지역 지정 해제 또는 위축지역 지정 등 다양한 방안이 거론되고 있으나 당분간은 가격 하락이 이어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국채선물, 금리변동 대비한 안전장치
부산형 협동조합 길찾기
좋은돌봄 재가노인 복지센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