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국제신문금융센터

국민주택(83~110㎡ 내외 아파트) 지역 실수요자 내 집 마련 기회 오나

부울경 99~115.5㎡ 공급 많고 금융·세제혜택 60㎡ 이하 한정…입주 앞두고 물량 쏟아질듯

  • 국제신문
  • 하송이 기자
  •  |  입력 : 2017-09-13 19:57:25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투자자, 중대형 옮겨갈 가능성

‘국민주택’으로 통하는 20평대 후반~30평대 중반(전용면적 기준 60~85㎡ 내외, 공급면적 기준 83~110㎡ 내외) 아파트 분양과 입주가 최근 몇 년간 급증하면서 향후 가격에서도 지각변동이 일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따라 투자용 부동산으로는 해당 평형의 매력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내 집 마련을 원하는 무주택자나 평형을 넓히려는 소형 주택 보유자에겐 오히려 기회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다주택자 또는 보유자에겐 탐탁지 않은 현상이지만 무주택자 등에게는 희소식인 셈이다.

1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부산지역 공급면적별 입주(예정)물량 1만9712세대 중 99~115.5㎡ 미만(30~35평)이 7546세대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 이어 82.5~99㎡ 미만(25~30평)이 5898세대로 두 평형대를 합치면 전체의 68.2%에 달한다. 내년에도 상황은 마찬가지로 전체 입주예정 물량 2만2957세대 중 99~111.5㎡ 미만이 1만959세대, 82.5~99㎡ 미만이 4705세대다.

울산과 경남은 그 비중이 더욱 높은 상황이다. 올해 울산지역 아파트 입주(예정)물량을 보면 공급면적 기준 82.5~115.5㎡가 8805세대로 전체 입주물량 9892세대의 89%를 차지하고 있으며, 경남은 3만8558세대 중 3만905세대로 80%를 넘어섰다. 특히 부산의 경우 2012년 이후 매년 신규 분양 아파트의 50~60%가 중소형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이 같은 분위기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세제 혜택 기준이 20평대 초반으로 낮아지는 것도 눈여겨봐야 한다. 전세금 임대소득에 대한 간주임대료(세입자에게 받은 보증금을 임대소득으로 환산한 것) 과세 시 전용면적 60㎡ 이하 소형주택은 주택 수에서 제외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이와 함께 주택임대사업자 등록 시 내년 말까지 최초 분양 받은 물건에 대한 취득세 감면혜택 기준도 60㎡ 이하이며, 6·19 대책 이후 재건축조합원이 2주택까지 분양받을 수 있는 기준도 60㎡로 정해졌다.

여기에 더해 양도소득세 중과 역시 악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보유 주택의 수에 따라 양도소득세가 늘어나기 때문에 여러 채 갖고 있기보다는 이른바 ‘똘똘한’ 한 채에 투자를 집중해 중대형으로 투자자들의 관심이 옮겨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또 20평대 초반 소형평형 거주자들은 국민주택 규모의 집으로 옮길 기회가 될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영산대 심형석 부동산학과 교수는 “전국적으로 미분양아파트에서 전용면적 60~85㎡ 이하가 차지하는 비중이 2012년만 해도 41.3%였으나 올해는 73.9%로 늘어났는데 이는 이미 공급과잉에 이르고 있음을 의미한다”며 “수년 새 40평형대의 공급이 급감한 지역은 20평대 후반~30평대 중반 아파트의 인기가 시들해질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하송이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눈앞에 온 미래…4차 산업혁명 시대
전문가 조언
부산항만공사를 글로벌 물류기업으로
해외 선진 항만공사 운영 사례: 뉴욕뉴저지항만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