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국제신문금융센터

싸게 보험 가입 원한다면 ‘가격지수’부터 확인하세요

가입 전 체크포인트 5가지

  • 국제신문
  • 김미희 기자 maha@kookje.co.kr
  •  |  입력 : 2017-09-04 19:31:25
  •  |  본지 1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생명·손해보험협회 사이트서
- 동일유형 상품가격 수준 비교
- 회사별 보험금 지급 이행여부
- 불완전판매비율 등 알 수 있어
- 보험금 지급 능력이 궁금하면
- 금융정보포털 ‘파인’ 이용을

부산에 사는 주부 김모(40) 씨는 가격이 저렴하고 보장범위도 넓다는 보험설계사의 말을 듣고 종신보험에 가입했다. 하지만 며칠 후 상품설명서를 읽다가 ‘보험가격지수’라는 용어가 눈에 띄어 가입한 상품의 보험가격지수를 검색해보니 125로 평균가격보다 약 25% 비싸다는 사실을 알고 후회했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김 씨와 같이 후회를 하지 않을 수 있도록 보험가입 시 점검해보면 유익한 5가지 지표를 소개했다. 먼저 어느 보험회사의 보험료가 더 싼지 알고 싶다면 생명보험협회나 손해보험협회 홈페이지에 접속한 후 보험가격지수를 확인하면 된다. 보험가격지수는 각 보험회사의 동일유형 상품의 평균적인 가격을 100으로 해서 이를 기준으로 해당 보험회사 상품의 가격수준을 나타낸 지표다. 암보험은 암보험끼리, 종신보험은 종신보험끼리 보험료 수준을 비교할 수 있다. 보험가격지수가 80인 상품은 동일유형 상품의 평균가격대비 20% 저렴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보험회사가 보험금을 제대로 지급하고 있는 회사인지 알아보려면 역시 생보· 손보협회 홈페이지에서 ‘보험금 부지급률’을 확인해야 한다. 보험금 부지급률이란 보험회사에 보험금을 청구한 건 중 보험금이 지급되지 않은 비율이다. 이 비율이 높은 보험회사는 그렇지 않은 회사에 비해 보험금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
보험회사가 상품을 제대로 판매하는지 확인하려면 역시 생보·손보협회 홈페이지에서 보험회사의 불완전판매비율을 살펴봐야 한다. 불완전판매비율이란 새로 체결된 보험계약 중 소비자가 중요 사항에 대한 설명을 듣지 못하거나 판매과정에서 발생한 문제로 인해 계약이 해지되거나 무효가 된 비율을 말한다. 이 비율이 높은 보험회사는 그렇지 않은 보험회사에 비해 보험상품을 소비자에게 제대로 판매하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불완전판매비율은 보험설계사, 홈쇼핑, 텔레마케팅 등 판매 채널별로도 확인이 가능하다.

이 밖에 보험회사와 보험금 지급과 관련한 법적인 다툼을 피하기 위해서는 생보·손보협회 홈페이지에서 보험회사별 보험금 청구 지급 관련 소송제기 횟수와 결과 등 소송공시를 확인해야 한다. 사고가 발생했을 때 보험회사가 보험금을 지급할 능력이 충분한지가 궁금하면 금융정보포털 파인에서 지급여력비율(RBC)을 확인하면 된다. 지급여력비율이란 보험사가 보험금을 지급할 여력을 충분히 갖추고 있는지 숫자로 나타낸 비율로 높을수록 좋다. 모든 보험회사는 지급여력비율을 100% 이상으로 유지해야 하게 돼 있다. 김미희 기자 maha@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신의 직장을 뚫은 지역 청년들
부산교통공사 박선영 씨
눈앞에 온 미래…4차 산업혁명 시대
ICT 통한 유통·물류 혁명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