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정부 금융정책 전환…부산 금융중심지 위축 우려"

내달 관련 정책 기본계획 확정, '국경 간 금융거래' 중점 둘 전망

  • 국제신문
  • 박지현 기자 anyway@kookje.co.kr
  •  |  입력 : 2017-04-24 19:47:40
  •  |  본지 1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전문가들 "특화영역 확대해야"

정부의 금융중심지 정책 목표가 바뀌면서 부산의 입지가 좁아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 '부산금융중심지'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기존 '해양·파생'뿐 아니라 추가 기관 이전을 통한 '기술금융·금융감독행정'으로 특화영역을 확대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24일 금융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올해부터 2019년까지 금융중심지의 정책방향을 담은 '제4차 금융중심지 기본계획'이 다음 달께 금융위 정례회의에서 확정된다. 4차 기본계획의 가장 큰 변화는 '해외 금융기관 유치'에서 '국경 간 금융거래 활성화'에 중점을 두는 방향으로 정책의 목표를 재정립한다는 점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글로벌 금융환경 변화로 일부 외국계 지점이 한국에서 철수하거나 영업을 축소하는 경향을 보인 데 따른 것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같은 계획이 부산 입장에서는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지적도 있다. 동아대 조성렬 명예교수는 "국경 간 자본거래는 이미 이뤄지고 있는 것인데, 정부가 성과를 내기 쉬운 방향으로 포장을 바꾼 것에 불과하다"면서 "제대로 하드웨어가 갖춰지지 않은 부산의 입장에서는 오히려 입지가 좁아질 수 있다"고 꼬집었다.

이런 가운데 특화영역을 확대해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부산시는 최근 김해영(더불어민주당·부산 연제) 국회의원이 주최한 '부산 금융공공·유관기관 현장 간담회'에서 '금융감독행정중심지'과 '기술금융중심지'로 확대 지정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금융감독행정 중심지'는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한 2차 금융공공기관 이전과 연계해 금융감독원, 예금보험공사 등을 부산으로 이전한다는 구상이다. '기술금융중심지'는 기술보증기금을 활용해 기술금융 클러스터화를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김해영 의원은 "부산이 금융중심지로 확실히 자리매김하면 양질의 청년 일자리가 파생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현 기자 anyway@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예측불허 리스크 관리장치 점검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