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한진해운 오늘 상장폐지…주가 12원에 마감

60년 만에 증권시장 완전 퇴출…2011년 3만8694원 최고가 기록

  • 박지현 기자 anyway@kookje.co.kr
  •  |   입력 : 2017-03-06 19:34:47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소액주주가 상장주식 41% 보유
- 5만3000여 명 피해 불가피

'12원'. 60년 역사의 한진해운이 대한민국 증권시장에서 보여준 마지막 주가다. 파산선고 뒤 정리매매를 마친 한진해운 주식은 7일 8년 만에 상장폐지된다. 한때 국내 1위, 세계 7위였던 해운사가 공식 공간에서 완전히 퇴장하는 것이다.
6일 한국거래소와 코스콤에 따르면, 한진해운은 정리매매 마지막 날인 이날 12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지난달 17일 법원이 파산선고를 내리자 같은달 24일부터 정리매매를 시작한 한진해운의 주가는 당시 780원에서 7거래일을 거쳐 12원까지 떨어졌다.

2009년 12월 29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해 첫날 종가 2만1300원으로 출발한 한진해운 주식은 해운업 호황에 힘입어 2011년 1월 7일 3만8694원으로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그러나 2011년 해운업황이 어려워지고 해운시장의 경쟁이 심화되면서 3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2014년 4월 한진그룹 자회사로 편입됐지만 부채가 5조 원 이상으로 불어났다. 정부의 해운업 구조조정에 따라 지난해 9월 법정관리에 들어갔고 지난달 파산선고를 받았다.

한진해운의 모태 대한해운공사로 거슬러 올라가면 60년 만에 한국 증권시장 '원년멤버'가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셈이다. 대한해운공사는 한국거래소의 전신인 대한증권거래소가 1956년3월 3일 출범할 당시 국내 최초로 상장된 12개사 중 하나였다.

한편 지난해 법정관리 이후 한진해운 주식을 보유한 소액주주는 5만여 명으로 적지 않은 손실을 입었을 것으로 보인다. 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등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말 기준 한진해운의 소액주주는 5만3695명으로 이들이 전체 상장주식의 41.49%인 1억176만1527주를 보유했다. 최대주주는 대한항공으로 지분율이 33.23%, 한진해운의 자사주 보유가 3.08%였다.

소액주주 중에는 회생 가능성을 기대했다가 상장폐지로 한숨만 쉬게 된 투자자도 적지 않을 것으로 추정된다. 법정관리가 시작된 지난해 9월 1일 1240원이던 주가는 지난해 말에는 330원대로 떨어졌다. 올해 초에는 자산 매각 기대감으로 주가가 1430원까지 급등했지만 결국 파산 선고를 앞두고 780원까지 떨어졌고 정리매매 기간 12원까지 떨어져 휴지조각이 됐다.

박지현 기자 anyway@kookje.co.kr

◇ 한진해운 주가 추이

1956년 3월 3일

한진해운 전신 대한해운공사 
증권거래소 출범 당시 
국내 최초 상장사 12곳 포함

2009년 12월 29일

유가증권 상장. 2만1300원 출발

2011년 1월 7일

사상 최고가 3만8694원 기록

2016년 9월 1일

법정관리 돌입. 1240원서 
연말 330원대 추락

2017년 2월 2일

한진해운 거래정지. 종가 780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의 밤은 더 아름답다” 야경관광상품 매진 행렬
  2. 2부곡2구역 재개발 시공사에 GS건설
  3. 3조폭과 스님 자존심 건 승부…부처의 가르침 기막힌 해학으로 풀어
  4. 49대 부산시의회 의장단 구성…부의장직 놓곤 3자 경선도
  5. 5“도시철도 영도선 해법 찾겠다”
  6. 6가계대출 변동금리 비중 8년새 최고…한은 ‘빅스텝’ 고민
  7. 7올해도 제구 불안…2년차 거인 김진욱 갈길 멀다
  8. 8우승보다는 친교…아마골프 강자가 대회에 나가는 이유
  9. 9[서상균 그림창] 연속 뒤집기
  10. 10[박현주의 그곳에서 만난 책] <133> 정훈 시집 ‘새들반점’
  1. 19대 부산시의회 의장단 구성…부의장직 놓곤 3자 경선도
  2. 2박형준 "조금만 잘못하면 역전" 이준석 "2년 뒤 총선 역풍 예상"
  3. 3이재명 ‘입’만 바라본다…민주 당권주자들 정중동
  4. 4'윤석열-이준석 회동' 진실공방... 대통령실 "사실 아냐" 李 "내가 말 못해"
  5. 5강제징용·위안부 해법 찾을까…尹 정부 외교 시험대
  6. 6이번엔 주52시간제 혼선, 야당 "국정난맥 도 넘어"
  7. 7한·미·일 정상 4년9개월만에 한자리에
  8. 8민주, 법사위원장 넘긴다고 제안했지만 완전 정상화까지 더 걸릴 듯
  9. 9미끼·졸렬·지적질…이준석 vs 윤핵관 갈등 확산
  10. 10대통령실 “'이준석 대표와 회동' 보도 사실 아냐”
  1. 1“부산의 밤은 더 아름답다” 야경관광상품 매진 행렬
  2. 2부곡2구역 재개발 시공사에 GS건설
  3. 3가계대출 변동금리 비중 8년새 최고…한은 ‘빅스텝’ 고민
  4. 4“부산 ‘고용쇼크’…부울경 취업시장 공동 대응을”
  5. 5미국인 한 명이 45채 보유… 외국인 소유주택 임대차 계약 급증
  6. 6고유가에 정유사 '호황'…"횡재세 도입" 목소리 커진다
  7. 7추경호 "전기요금 곧 인상… 한전 자회사 매각 등 자구책 제시"
  8. 8먹거리 가격 고공행진에 4인 가구 식비 9.7% 급증
  9. 9한전·코레일 등 '부채 과다' 기관 고강도 관리한다
  10. 10UN 해양 콘퍼런스에서 2030 세계 박람회 부산 유치전 전개
  1. 1“도시철도 영도선 해법 찾겠다”
  2. 2정부-부산시-재계, 글로벌 네트워크 활용 득표전 시작
  3. 3오늘의 날씨- 2022년 6월 27일
  4. 4[영상] 대기업 돈벌이 전락?…부산 요트경기장 재개발 ‘시끌’
  5. 5하윤수 부산교육감 취임도 전에 인사 잡음
  6. 6'해양수도 부산'문화행사, 목포서 배 빌려 치렀다
  7. 7만취해 80대 아버지 폭행해 살해 혐의 50대 긴급체포
  8. 8홍태용 당선인 "인구 유입 대책 세우는 일부터 추진"
  9. 9경남서 인구 제일 적은 의령군, 지방소멸 대응 칼 빼들었다
  10. 1026일 부울경 구름 많아 안개 유의...경남 폭염주의보
  1. 1올해도 제구 불안…2년차 거인 김진욱 갈길 멀다
  2. 2우승보다는 친교…아마골프 강자가 대회에 나가는 이유
  3. 3또 박민지…시즌 3승 독주
  4. 4권순우, 27일 윔블던 1회전부터 조코비치 만난다
  5. 5새로운 물결 넘실대는 한국 수영…11년만의 메달·단체전 첫 결승
  6. 6김지윤 프로의 쉽게 치는 골프 <8> 발 끝 오르막과 내리막 샷
  7. 7부산에서 3세 ‘삼관마’ 탄생…1600·1800·2000m 제패
  8. 8뒷심 약했던 롯데, 키움에 4-9로 패하며 루징 시리즈
  9. 9봄은 갔지만…‘한 여름밤의 꿈’ 다시 꾸는 롯데
  10. 10Mr.골프 <3> ‘손등’이 아닌 ‘손목’을 꺾어라
우리은행
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수중사진가 박수현
내고장 비즈니스
울산 배빵 명가 소월당
  • 부산해양콘퍼런스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