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국제신문금융센터

부산시, 중소화주 위한 물류정보시스템 도입 지원

中企운송 대개 포워딩업체 위탁

  • 국제신문
  • 황윤정 기자 hwangyj@kookje.co.kr
  •  |  입력 : 2016-10-11 19:40:57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화주는 화물정보·결정권 배제
- 한진해운 등 비상사태 대응 불가

- 시 13일 중기청서 '물류포럼'
- 운송업체 비교검색 시스템 등
- 개선방안 도입·자금지원 논의

한진해운 사태에 이어 철도노조 파업, 화물연대 파업 등 잇따른 물류대란으로 지역 중소 화주들의 물류관리 능력이 절실해짐에 따라 부산시가 물류정보 시스템 마련 등 지원 방안을 추진한다.

부산시는 부산상공회의소, 부산중소기업청, 부산항만공사 등과 함께 중소 화주들의 물류 경쟁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13일 부산 강서구 녹산국가산업단지 내 부산중소기업청에서 '물류포럼'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포럼에서는 지역 수출입 기업의 물류시스템 현황과 최신 물류정보 시스템 소개 및 컨설팅, 국제 물류전문가의 발제와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지역 경제계에 따르면 그간 중소 화주들은 대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화물량과 이용 빈도가 낮고, 전문 인력 및 정보가 부족하자 전문 운송주선기업(포워딩업체)에 위탁해 운송을 처리해왔다. 이에 따라 선사와 항로, 운송수단 및 운임 등의 중요 사항들에 대해 화주들이 정보와 결정권이 없고, 실시간 화물위치의 자체 파악이 불가능해 한진해운 사태와 같은 비상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이 어려운 실정이다. 또 전문 인력 양성과 노하우 축적이 어려워 포워딩 업체들에 비해 불리한 입장에 놓이는 등 여러 문제가 있었다.

이러한 현실에 따라 최근 업계에서는 온라인 물류 플랫폼이 주목을 받고 있다. 물류컨설팅 스타트업 트레드링스(TRADLINX)가 개발한 '트레드링스'는 수출입 업무를 하는 기업이 운송과 관련된 정보를 입력하면 최적의 비용과 시간, 안전한 운송을 담보할 수 있는 운송주선업체(포워딩)를 화주 기업에 제공하는 서비스다.
부산중기청 관계자는 "종전에는 화주가 포워딩 업체에 물류를 일임하면 선사가 누군지조차 모르는 구조였다"며 "최근 출시되는 서비스는 화주가 직접 터미널과 선박 스케줄, 그리고 운송회사를 비교 검색하고 결정함으로써 비용 절감과 주도적인 물류 처리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부산시와 부산중기청은 물류시스템을 개선하는 지역 업체에 대해서 자금을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부산중기청 김진형 청장은 "부산은 대기업보다는 중소·중견기업 화주가 절대적으로 많고, 대부분 포워더를 통해 간접적으로 물류가 이루어지고 있는 만큼 화주 스스로가 시급히 물류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며 "관계 기관이 힘을 합쳐 화주, 포워더, 선사 등 당사자들과 긴밀히 소통하고 필요한 정책과 제도 마련을 통해 지역 수출 중소·중견기업의 물류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윤정 기자 hwangyj@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승용차 요일제 가입은 이렇게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교역 증가할수록 분쟁조정 전문인력 중요해질 것
스마트팩토리를 찾아서
파나시아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젠픽스 권영철 대표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