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국제신문금융센터

방통위, KT·SKT 계열사에 이통재판매 허용

공정경쟁 위한 4개항 조건 부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12-05-04 18:19:54
  • 싸이월드 공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KT와 SK텔레콤 등 기존 이동통신 사업자의 계열사도 이동통신 재판매(MVNO) 사업을 할 수 있게 됐다.

방송통신위원회는 4일 전체회의를 열어 이동통신 사업자 계열사에 대해 공정경쟁과 관련한 4개항의 조건을 부과해 이동통신 재판매 시장진입을 허용키로 의결했다.

이동통신 재판매란 통신망을 보유하지 않은 사업자가 이동통신사로부터 통신망을 빌려 이동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을 말한다.

그러나 KT와 SK텔레콤의 계열사가 이동통신 재판매 사업에 뛰어들 움직임을 보이면서 공정성 문제가 불거졌다. 이동통신사가 비계열사에 비해 자사 계열사와 더 좋은 조건의 통신망 임대계약을 맺을 수 있는 등 공정경쟁을 해칠 수 있다는 우려가제기된 것이다.

이에 따라 방통위는 작년 11월 이통사 계열회사의 이동통신 재판매 시장진입을 6개월간 유예한다는 결정을 내린 바 있다.

방통위는 그동안 국내외 시장상황과 과거 사례 등을 검토한 결과, 과거 KT가 계열사인 KTF의 PCS를 재판매한 적이 있고, SK텔레콤도 계열사인 SK브로드밴드

의 초고속인터넷 및 시내전화를 재판매한 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해외에서도 1999년 캐나다가 자회사를 통한 시내전화 재판매를 금지한 경우를 제외하고 계열사의 재판매 시장진입을 제한한 사례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이에 따라 방통위는 이통사 계열사의 재판매 시장 진입을 허용하되 ▲결합판매 행위 제한 ▲모기업의 마케팅 보조 금지 ▲계열사에 부당한 도매용량 몰아주기 금지▲올 연말까지 후불서비스 제한 등 공정경쟁을 위한 4개항의 조건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연합뉴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기업'인'스토리
김현겸 팬스타그룹 회장
해양실크로드 대장정 견문록
스리랑카 콜롬보
부동산 깊게보기 [전체보기]
사업용 주택 용도변경해야 비과세 혜택
우리 사회의 거울이 된 아파트
비즈 칵테일 [전체보기]
경남도-부진경자청 갈등 갈 데까지 가보자?
부산 상의회장 후보 '통합의 리더십'이 주목받는 이유
이슈&토크 [전체보기]
보폭 넓히는 저축은행, 무리해선 안돼 /이석주
모바일 간편 결제 시대…국내은행은 견제 시큰둥 /정홍주
주말& 쇼핑 [전체보기]
패션도 월동준비
롱부츠의 계절이 돌아왔다
주목! 이 상품 [전체보기]
하이투자증권 'ETF랩 3종' 外
부산銀 3.65% 알뜰양로저축보험 外
중소기업 돋보기 [전체보기]
무료 알짜정보 제대로 활용하세요
중소기업 Q&A [전체보기]
빌려준 건물 계약기간 만료 때 원상회복 청구 할 수 있는지요
환위험은 무엇이고, 발생요인과 대처방안은?
증시 단상 [전체보기]
주식 흐름은 깨달음의 영역 선입견 버리자
시장 양극화 추세, 시류에 편승할 때
증시 레이더 [전체보기]
수출주 섹터 내 실적개선 종목 집중해야
한중 FTA, 문화·콘텐츠 산업 투자가 답
토요스토리 [전체보기]
동물원의 겨울나기- 사자님 우리에 열선 깔아드렸어요
'기찻길마을'의 실험, 봉사 개념을 바꾸다
투자 톡Talk [전체보기]
ETF 투자땐 해외시장 꼼꼼히 살펴야
절세형 투자상품으로 노후대비
특징주 [전체보기]
대우조선해양, 말레이시아 군함 수주에 강세
스틸플라워, 러시아서 3292억 수주 '상한가'
금융·증시 동향 [전체보기]
금융·증시 동향
금융·증시 동향
스토리텔링협의회 홈페이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