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국힘 '설화' 김재원은 1년, 태영호는 3개월 '당원권 정지'

윤리위, 4시간 회의 끝에 징계 수위 결정

자진사퇴 태영호는 총선 공천 가능성 열어놔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잇따른 설화 논란을 불러일으킨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에 대해 중앙당 윤리위원회가 당원권 정지 1년이라는 중징계를 내렸다.

징계를 앞둔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이 최고위원직 사퇴 기자회견을 한 후 인사를 하고 있다. 김정록 기자
윤리위 개최 8시간을 앞두고 최고위원직에서 전격 사퇴한 태영호 의원은 당원권 정지 3개월 징계를 받았다. 결국 ‘정치적 해법’을 선택한 태 의원은 중징계를 피함으로써 내년 총선 공천에 도전할 가능성을 확보했으나 자진사퇴를 택하지 않은 김 최고위원은 사실상 공천을 받기 어렵게 됐다. 김 최고위원의 당원권은 내년 5월에야 회복되는데 총선이 치러지는 내년 4월에는 국민의힘 공천을 받을 수 없는 것이다.

당 윤리위는 10일 오후 6시부터 회의를 시작, 4시간에 걸쳐 징계 수위에 대해 논의한 뒤 이 같이 결정했다.

황정근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장이 10일 오후 윤리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 김정록 기자
황정근 당윤리위원장은 브리핑에서 김 최고위원에 대해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이어가는 것은 국민의힘 정책임에도 불구하고 당 지도부 일원으로서 정강 정책에 반함은 물론, 품격 없는 발언을 해 사실관계를 왜곡하고 국민통합을 저해했다”는 등의 징계 사유를 설명했다.

태 의원에 대해선 “이진복 정무수석이 공천을 거론하며 대일 정책을 옹호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발언해 마치 대통령 비서실이 국회의원 공천에 개입하고 당무에 속하는 최고위 모두발언까지 개입하는 걸로 오인하도록 잘못 처신했을 뿐 아니라 잘못 녹음돼 외부에 알려지게 하는 등 관리·감독을 소홀히 해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등의 이유를 밝혔다.

태 의원의 경우, 당 지도부가 압박한 자진사퇴 카드를 받아들이면서 징계 수위가 낮아진 것으로 보인다. 앞서 황 윤리위원장은 지난 8일 ‘징계 결정 전 자진 사퇴할 경우 양형 사유에 반영되나’라는 질문에 “만약에 그런 어떤 정치적 해법이 등장한다면 거기에 따른 징계 수위는 여러분이 예상하는 바와 같을 것”이라고 답한 바 있다.

전주혜 부위원장도 이날 윤리위 전 ‘자진 사퇴를 한 태 의원과 하지 않은 김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수위 차이가 있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 “당연히 (태 의원의 자진 사퇴가) 고려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정치적 책임을 지는 자세를 보였다는 점에서 사퇴 표명은 징계 수준을 정하는 데 당연히 반영될 것이라 생각하고 저도 그런 의견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징계 심사 원칙에 대한 질문에 “당 지도부 일원인 최고위원의 말 한마디는 일반 의원이나 당원과 무게가 굉장히 다르다”며 “여러 실언의 무게감과 당의 지지율 악화에 영향을 끼친 점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설화 문제가 윤리위 징계로 일단락되면서 국민의힘은 한동안 중단됐던 최고위 회의를 11일부터 재개한다. 또 3·8 전당대회 두 달 만에 선출직 최고위원 5명 중 2명이 ‘공석’이 됐다. 국민의힘 당헌·당규에 따르면, 선출직 최고위원 자리가 사퇴 등으로 ‘궐위’가 되면 그 사유가 발생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전국위원회를 소집해 후임 최고위원을 선출해야 한다. 당원권 정지의 경우 직무 정지에 해당해 공석이 유지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대저대교, 키 낮춘 ‘평면교’로 원안 추진
  2. 2'서면 돌려차기' 사건 오늘 대법원 선고…엄태웅 "보복" 증언 반영?
  3. 3자재난에 태종대 도로 개통 지연? 알고보니 부실 측량 탓
  4. 4핵 폐기장 추진 대마도 현장 가보니…주민 “매립 확정되면 떠나겠다”
  5. 5부산 온천천 실종여성 이틀째 수색…"비상사다리 등 구호책 필요"
  6. 6지방대 재산 매도·증여 절차 간소화…재정난 숨통 틔운다
  7. 7국산 탓 고장? 부산세관 6억 들인 감시드론 2년째 창고에
  8. 8대기업 홈피 전화로 소금 주문했는데…돈만 꿀꺽한 사기
  9. 9[근교산&그너머] <1349> 경남 하동 이명산
  10. 10부산 역대 최고 분양가 ‘더 비치 푸르지오’, 청약 경쟁률 22.2 대 1로 올해 최고
  1. 1尹 "2030 부산 엑스포는 연대의 엑스포"…"러북 거래 좌시 않을 것"
  2. 2[속보]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건의안 통과, 헌정 사상 처음
  3. 3대여 전선 선봉에 선 文…민주당 총선에 ‘득’될까 ‘실’될까
  4. 4與, 전직 野단체장·文정부 국세청장 영입
  5. 5李 체포안 표결 전날 부결 촉구…與 “불체포특권 포기 거짓말”
  6. 6“엑스포 외에 시민행복 챙기는 정책도 필요”
  7. 7尹, 유엔 총회서 엑스포 지지요청(종합)
  8. 8‘후원금 횡령’ 윤미향 2심은 징역형(종합)
  9. 9尹 유엔 연설 앞뒤 30분 단위 나라별 맞춤 '엑스포 세일즈'
  10. 10尹, 40여 개국 목표로 릴레이회담…金여사 ‘포차 외교’로 부산 세일즈(종합)
  1. 1부산 역대 최고 분양가 ‘더 비치 푸르지오’, 청약 경쟁률 22.2 대 1로 올해 최고
  2. 2미 연준 '추가 금리인상' 시사…정부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3. 3고유가에 美 통화 긴축까지…韓 경제 '상저하고' 멀어지나
  4. 4울산 찾은 방문규 산업장관 “원전 생태계 복원 최선”
  5. 5추석휴무 기업 82.5%, 6일 휴무…5일 이하는 14.8%
  6. 6추석 때 국가어항 방문 사진·영상 올리면 상금 받는다
  7. 7올해 2분기 부산지역 건설업체 실적 부진
  8. 8원룸·오피스텔 관리비 월 10만 원 이상이면 세부 내역 표시 의무화
  9. 9尹대통령, UN 총회서 '무탄소 연합' 제안…"원전·수소 확산"
  10. 109월 1~20일 수출 10% 증가…무역수지 5억 달러 적자
  1. 1대저대교, 키 낮춘 ‘평면교’로 원안 추진
  2. 2'서면 돌려차기' 사건 오늘 대법원 선고…엄태웅 "보복" 증언 반영?
  3. 3자재난에 태종대 도로 개통 지연? 알고보니 부실 측량 탓
  4. 4핵 폐기장 추진 대마도 현장 가보니…주민 “매립 확정되면 떠나겠다”
  5. 5부산 온천천 실종여성 이틀째 수색…"비상사다리 등 구호책 필요"
  6. 6지방대 재산 매도·증여 절차 간소화…재정난 숨통 틔운다
  7. 7국산 탓 고장? 부산세관 6억 들인 감시드론 2년째 창고에
  8. 8대기업 홈피 전화로 소금 주문했는데…돈만 꿀꺽한 사기
  9. 9부산 최고 91.5㎜ 비…온천천 실종자 수색 범위 확대
  10. 10입간판 줄이고, 디자인 톡톡 튀게…건축에 공공성 입힌다
  1. 1롯데 “즉시 전력감보다 잠재력 뛰어난 신인 뽑았다”
  2. 2거침없는 부산, 1부 직행 가시권
  3. 31차전 대승 거두고도 긴장 못 푼 황선홍호
  4. 4유럽 태극전사 넷 나란히 UCL무대 밟아
  5. 5정확한 병명도 모르는 복부 통증…김하성 2일째 결장, 시즌아웃 하나
  6. 6“체육인에 혜택주는 ‘부산사랑카드’ 가맹점 늘릴 것”
  7. 7AG 개막 전부터 홍콩·우즈벡 행운의 16강
  8. 8김우진 안세영 이강인 '주목할 스타'
  9. 9이민지·박민지 등 국내외 빅스타 빅매치
  10. 10‘Team Korea’ 아시안게임 본진 20일 항저우로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