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구명조끼 안 주고, 위험하게 배 난간 기대도 제지 없어”

기자가 한 달 전 타본 유람선

  • 국제신문
  • 하송이 기자 songya@kookje.co.kr
  •  |  입력 : 2019-05-30 20:02:06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참좋은여행’ 패키지 상품 이용
- “강은 잔잔했지만 물살 빠른 편
- 야외갑판 우천시 미끄러워보여
- 인기 코스지만 안전 의식 낮아”

한국인 33명을 태우고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에 구명조끼가 없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해당 투어는 동유럽 패키지여행의 필수코스이지만 안전 조치는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지난달 말 관광객들이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을 타고 야경을 배경으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구명조끼를 입은 사람은 아무도 없다. 오른쪽에는 다른 유람선이 지나가고 있다. 안인석 기자
국제신문 안인석 기자는 지난달 말 ‘참좋은여행’을 통해 동유럽 4국을 둘러보는 9일짜리 패키지여행을 떠났다. 안 기자는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투어는 국회의사당을 비롯한 부다페스트 시가지의 아름다운 야경을 감상할 수 있어 관광객의 만족도가 높은 코스로 손꼽힌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인 단체관광객은 아예 유람선 한 척을 전세 내는 경우가 많은데 유람선업체의 안전의식은 아주 낮았다”고 회상했다.
다뉴브강을 따라 운항하는 유람선 규모는 100명 이상이 타는 대형 유람선부터 50명 이하가 탑승하는 소규모 유람선까지 다양하다. 사고 선박은 최대 탑승 인원 60명으로 현지 크루즈업체가 소유하고 있다. 안 기자가 당시 탑승한 유람선도 사고 선박과 비슷한 규모였다. 그는 “선장 한 명과 보조하는 선원이 한 명 있었던 거로 기억한다”며 “만약 사고가 나도 신속하게 대처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했다.

안 기자는 “해가 진 뒤 오후 8시께 탑승했는데 배에 오를 때 구명조끼를 착용하라는 안내는 물론 착용법에 관한 안내도 없었다”면서 “관광객도 일부러 찾지는 않아 구명조끼가 비치돼 있는지조차 몰랐다. 우리나라 같으면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안 기자의 일행이 탄 유람선이 운항하는 동안 다른 유람선들이 쉴새 없이 다뉴브강을 오르내렸다. 지난달에는 비가 오거나 바람이 불지 않아 강은 잔잔했지만, 물살은 빠른 편이었다. 안 기자는 “배가 출발한 뒤 관광객들은 야외 갑판으로 나가 기념촬영을 하느라 여념이 없었다”면서 “배 난간에 기대 사진을 찍어도 제지하는 사람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비가 오면 갑판이 미끄러워 위험하겠다는 생각은 들었지만 일행 중 아무도 안전에 대해 항의하지 않았다”면서 지금 생각하면 모골이 송연하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지난주 해당 여행사를 통해 같은 일정으로 동유럽 여행을 다녀온 관광객 역시 “불안했다”고 토로했다. 부산에 사는 60대 A 씨는 “참좋은여행의 상품으로 지난주 헝가리에서 다뉴브강 야경을 둘러보는 유람선을 탔는데 같은 배인 것 같다”고 말했다. A 씨는 남편과 함께 12박13일 일정으로 동유럽 일대를 둘러보는 패키지여행을 떠났다. A 씨는 “당시 같은 패키지로 여행을 온 관광객은 모두 28명이었고, 가이드 2명 등 30명이 한배에 탔다”고 했다. 그는 “1, 2층으로 구성된 좌석 곳곳이 비어서 복잡하진 않았다”며 “우리 일행이 탄 배가 다른 배와 비교했을 때 크기가 특히 작았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관광객들은 배를 탄 후 구명조끼 등을 찾았지만 없었다고 증언했다. ‘구명조끼가 어디에 있으니 유사시에 사용하라는 안내도 받은 적이 없냐’는 기자의 질문에 A 씨는 “없었다. 그래서 관광객이 다들 불안해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관광객 B 씨는 “안전벨트도 없었던 것으로 기억하고, 안전벨트를 착용하라는 안내도 없었다”며 “우리가 갔을 땐 강이 잔잔하기도 했고 안전망은 있어서 다들 사진을 찍기 위해 자유롭게 움직였다”고 말했다.

하송이 기자 songya@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소통하며 확장·진화…새 길 찾는 부산문화 <2-3> 기성 장르엔 어떤 일이- 미래가 사라진다
  2. 2조봉권의 문화현장 <58> 이용관 부산문화회관 대표이사를 만나다
  3. 3부산 서구 암남동 주민자치회, ‘아름다운 송도지킴이 BDS(바다소년단)’ 발대식
  4. 4“10년 만에 낸 시집…독자 마음 속에 깊이 남고싶다”
  5. 5BIFF 아시아필름마켓, 차승재·오동진 공동위원장 체재로
  6. 6내수차 시장 빙하기 “신차 값도 깎아드립니다”
  7. 7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205> 우울증 앓는 조경민 씨
  8. 8이참에 싹 바꾸는 거인…유망주에 ‘데이터 야구’ 심는다
  9. 9한여름 무더위 식힐 흥겨운 춤·노래 공연
  10. 10[사회복지관 지역맞춤 사업] 우린 소외층 집안 청소정리 도우미이자 말벗
  1. 1김정숙 여사, 7위로 탈락한 김서영에 다가가 “사진 찍을까요”
  2. 2北, 한미군사연습에 협상 미루고 새 잠수함 공개…압박 나서나
  3. 3합참 "러 A-50 조기경보기, 영공침범…軍, 360여발 경고사격"
  4. 4日, 이 와중에 “독도는 일본땅”… “러 군용기 비행 때 자위대기 발진”
  5. 5이언주 영입전 치열… 자유한국당·우리공화당 ‘러브콜’
  6. 6긴박했던 7분…KADIZ 3시간가량 무단 침입
  7. 7조국 “더 이상 글 올리지 않을 것”… ‘죽창가’ 이후 열흘간 게시물 43건
  8. 8'KT 특혜채용'혐의 김성태..."이것은 정치수사"눈물로 호소
  9. 9부산시의원 퀴즈형식 시정질문…공무원 면박주기 논란
  10. 10김정은 새 잠수함 시찰…북미대화 압박 의도
  1. 1내수차 시장 빙하기 “신차 값도 깎아드립니다”
  2. 2 그린켐텍
  3. 3 덩치 키웠지만 더 날렵해진 차체…시속 100㎞까지 단 6.8초
  4. 4부산디자인센터, 지역 맞춤형 인력양성 성과 최고등급
  5. 5삼성전자서비스 파업…본격 무더위 앞두고 에어컨 A/S ‘초비상’
  6. 6일본 여행 예약 50% 급감…중국·동남아 등지로 휴가지 급선회
  7. 7무역협회 부산본부, 경남본부와 공동 물류사업 협약
  8. 8“베트남·인도시장 개척할 기계·자동차 기업 찾아요”
  9. 9내달 저금리로 갈아탈 수 있는 주택대출 나온다
  10. 10부산 대기업 협력사 수익성, 비협력사보다 낮다
  1. 1러시아 군용기 독도 인근 영공 2회 침범… 군 경고사격으로 최종이탈
  2. 2오늘 대서, 부산 낮 최고 30도 예보…폭염주의보 발효
  3. 3해운대서 바위 굴러 떨어져… 차량 3대 파손, 인명피해는 없어
  4. 4김성태, 검찰 규탄 시위 중 눈물… “채용공고도 안 냈는데 어찌 입사” 물음엔
  5. 5(2보)사직실내수영장서 수영하던 40대 남성 숨져
  6. 6사직실내수영장서 40대 이용객 숨져
  7. 7마라탕 전문점, 절반 이상 위생 불량… “최근 인기 불구, 조리장 모습은”
  8. 8거제시민, 가덕도 신공항 조기 건설 본격 촉구
  9. 9檢, 고 윤창호 씨 가해 운전자 항소심서 징역 12년 구형
  10. 10SK허브스카이 정전은 입점 시설 전기설비 결함 탓
  1. 1프로야구 롯데 코치진 개편, 1군 투수코치에 임경완
  2. 2차유람 3쿠션 데뷔전 1회전 탈락 쓴맛 “성적보다 최선 다해야”
  3. 3김서영, 노력이 고스란히 보이는 복근 “몸짱 아줌마가 꿈이야”
  4. 4롯데, 1군 투수코치 임경완 발탁…주형광·최만호 코치는 퓨처스행
  5. 5이강인 발목 잡는 발렌시아
  6. 6흥행 걱정 기우…평일에도 ‘구름관중’
  7. 7이참에 싹 바꾸는 거인…유망주에 ‘데이터 야구’ 심는다
  8. 8경영 줄줄이 예선 탈락…안방서 물 먹은 한국
  9. 9박인비, 에비앙서 ‘그랜드슬램’ 논란 잠재울까
  10. 10야구대표 김경문호 출범, 프리미어12 엔트리 발표
  • ATC 부산 성공 기원 달빛 걷기대회
  • 제5회 극지 해양 도서 독후감 공모전
  • 부산관광영상전국공모전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