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정착 때까지 인내”-“당장 폐기”…여야 소득주도 성장 공방가열

야 3당, 고용위기 원인으로 지목

  • 국제신문
  •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  |  입력 : 2018-08-20 21:22:08
  •  |  본지 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정책 실패 … 경제팀도 경질해야”
- 민주당 “일관되게 추진을” 고수
- 당정청 엇박자 논란 일축하기도

청와대, 정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경제성장론과 관련해 엇박자를 낸다는 지적이 일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은 20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주도하는 소득주도 성장론에 대해 “당·정·청 이견은 없다”며 적극적으로 엄호하고 나섰지만, 자유한국당은 ‘제2의 IMF 사태’ ‘인재(人災)’ 등으로 비판하면서 소득주도 성장론의 즉각 폐기를 요구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소득주도 성장의 성과를 거두고 정착시키려면 다소의 시간을 고통스럽지만 인내해야 한다. 정부는 적극적이고 시의적절한 재정 확대와 함께 공공의 역할과 비중을 더욱 높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성장할수록 양극화가 심화하는 문제를 해결하려고 내세운 소득주도 성장과 혁신성장, 공정경제에 대한 목표를 일관되게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일각에서는 현재의 경제실정을 이명박·박근혜 정부 탓으로 돌리려는 움직임도 감지되면서 빈축을 사기도 했다. 박영선 의원은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이명박·박근혜 정권 9년 동안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지 못한 채 계속된 재벌 특혜 또는 최순실의 등장으로 부패와의 고리를 끊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경기도 과천 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연찬회 결의문에서 “문재인 정권의 일련의 국정 농단과 경제 파탄을 국민과 역사의 이름으로 심판하고 반드시 바로잡겠다는 총의를 모아 결연한 자세로 결의한다. 문재인 정권은 나라를 망치고 서민 경제 다 죽이는 망국적인 소득주도 성장 정책을 당장 폐기하라”고 요구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소득주도 성장은 국민의 세금으로 소득을 메우는 정책으로 미래 세대에 큰 짐을 지우는 지속 불가능한 정책이다. 장하성 정책실장과 경제라인을 교체할 것을 촉구한다. 일자리 참사의 책임을 물어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도 경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청와대 경제참모와 고용 관련 장관들의 경질에 방점을 찍고 여권을 압박했다.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