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청와대 “가을 남북정상회담 장소, 평양 확정 아냐”

모레 고위급회담서 시기도 정리

  • 국제신문
  • 박태우 기자
  •  |  입력 : 2018-08-10 19:54:08
  •  |  본지 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개최 두고 한미간 의견 조율도”

청와대는 올 가을로 예정된 남북 정상회담의 개최 장소에 대해 “평양에만 국한된다고 볼 수는 없다”고 10일 밝혔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판문점선언 합의 내용이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한다는 것이었으니 평양에서 개최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되, 이를 움직일 수 없는 확정된 사안으로 볼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정상회담 개최 시기에 대해서는 “4·27 정상회담 합의대로 가을에 한다는 게 기본이며, 구체적 시기는 13일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정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남북이 13일 고위급회담을 개최하기로 한 데 대해서는 “새로운 얘기는 아니다. 4·27 판문점선언 이행 점검을 포괄적으로 하고 있고, 남북 간 여러 채널로 의견 교환과 의사소통을 하고 있다. 그 통로를 통해 고위급회담에 대해서도 의견 교환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도 미국과 의견을 조율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한미 간 의견을 조율하고 있다”고 답했다. 윤 수석은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교착된 상태에서 미국은 정상회담을 전략적으로 조율하기 원하지 않나’라는 물음에는 “그렇기 때문에 (남북 정상회담을) 더 해야 하지 않나”라며 “남북 정상회담은 주권의 문제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종전선언 문제와 관련해 청와대가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시하느냐’는 질문에는 “북미 사이에서 의사소통하는 단계고, 그에 대해 우리가 주시하는 중이다. 특별히 한국이 새로운 안을 제시하거나 그러지는 않는 것으로 안다”고 답변했다.

박태우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