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대통령 개헌안 24일 국회상정한다는데…

여당, 개헌안 처리 본회의 참석 압박…野, 드루킹특검 각의 의결 지연 비난

  • 국제신문
  • 박태우 기자
  •  |  입력 : 2018-05-22 19:38:48
  •  |  본지 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가까스로 정상화된 국회에 다시 냉기류가 흐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드루킹 사건)’에 대한 야당의 공세를 차단하면서 정부 개헌안 처리를 위한 24일 본회의 참석을 압박했다. 반면 정부 개헌안 처리에 반대 입장을 밝힌 야권은 드루킹 특검 국무회의 의결 지연에 대해 맹공을 퍼부었다.

민주당은 정부 개헌안 처리를 위한 24일 본회의 개최를 거듭 촉구했다. ‘국회는 헌법개정안이 공고된 날로부터 60일 이내에 의결하여야 한다’는 헌법 규정에 따라 24일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월 26일 발의한 정부 개헌안의 국회 의결 시한이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22일 “국회의 개헌안 처리는 헌법상 의무다. 법을 만드는 사람이 법을 무시하면 되느냐”고 말했다. 민주당 의원은 24일 본회의에 전원 참석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조계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특검법 공포안 처리를 미룬 것은) 공소시효를 넘겨서 관련자 처벌을 피하려는 아주 악랄한 술책이자 유치한 술법”이라고 비난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 정권이 드루킹 특검을 얼마나 하기 싫은지, 얼마나 억지로 하는 것인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가세했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소관 부처 의견을 받는 즉시 낮이든 밤이든 한시라도 빨리 국무회의를 열라”고 요구했다. 박태우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