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 "靑, 박상기 장관과 선긋기...도둑도 손발이 맞아야"

  • 국제신문
  •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  |  입력 : 2018-01-12 00:52:47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11일 자유한국당이 이날 있었던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발언에 대해 논평했다.

자유한국당은 “법무부의 ‘가상화계(암호화폐) 거래소 폐쇄’ 발표는 선량한 가상화폐 투자자를 ‘도박꾼’으로 몰아부치는 오만한 정부의 국민 무시 정책”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본과 미국은 이미 가상화폐 시대를 열어 발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특히, 가상화폐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은 제4차 산업혁명을 이끌 기반기술로 평가받고 있다”고 전했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는 이런 국제적 흐름도 모른단 말인가? 설상가상 박 장관이 거래소 폐쇄를 발표하면서 각 부처 이견이 없다고 했는데 청와대가 아니라고 선 긋고 나섰다. 도둑도 손발이 맞아야 해먹는다는데 청와대와 내각이 이렇게 손발이 안 맞아 어떻게 국정 수행을 할 수 있을지 불안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은 또 “철학 없는 아마추어 정권임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또 하나의 장면이다. 이번 문재인 정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방침은 국제금융시장의 흐름을 받아들이지 않는 또 하나의 ‘쇄국정책’으로 평가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록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주영 국회 부의장
6·13 선거쟁점 지상토론
기장 해수담수화시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