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북한의 차례 지내는 방법...4일 하루만 휴일, 1988년에야 명절로

  • 국제신문
  • 권진국 기자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10-04 06:33:1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북한은 매년 추석 당일 하루만 쉬어 공휴일이 하루뿐이라 추석을 전후해 휴일이 겹치면서 열흘 간의 황금연휴를 즐기는 남한과 큰 차이를 보인다.

   
27일 오전 은평구 서울시립은평노인종합복지관에서 홀로 사는 어르신 및 실향민들이 추석을 맞아 합동차례를 지내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은 애초 사회주의 생활양식과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민속명절을 장려하지 않다가 1972년 추석부터 거주지 인근의 조상 묘를 찾을 수 있도록 허용했다. 이후 1988년에야 추석을 민속명절로 규정하고 공휴일로 지정했다.

그렇지만 성묘하러 가거나 차례를 지내고 민속놀이를 하는 등 북한의 추석날 풍경은 우리와 크게 다르지 않다.

추석 음식으로는 송편과 설기떡, 노치(찹쌀 등을 지진 음식), 밤단자, 토란국 등이 있다. 주민들의 생활 수준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보통 쌀밥과 떡, 돼지고기 요리, 생선찜, 두부, 나물, 계란, 과일 등이 추석 음식상에 오른다.

묘가 가까이에 있는 주민들은 추석 당일 제상을 성의껏 차려서 성묘하러 간다.

차례가 끝나면 가족·친척들은 묘 주위에 둘러앉아 제상에 올랐던 술과 음식을 먹고 각자 집으로 돌아간다.

묘가 멀리 떨어진 지역에 있어 성묘가 어려운 주민들은 추석날 오전에 집에서 차례를 지낸다.

오후에는 놀이공원이나 시내 명소를 찾기도 하고 가족·친지들과 함께 윷놀이와 같은 민속놀이를 즐긴다.
이날 평양시를 비롯한 대도시의 공원들에서는 줄다리기, 그네뛰기, 제기차기와 같은 민속놀이가 펼쳐지는가 하면 밤이 되면 보름달 구경에 나서기도 한다.

추석이 다가오면 전역의 힘장사가 참가하는 씨름대회가 열린다. 올해에는 지난달 27일과 28일 평양 능라도의 씨름 경기장에서 제14차 대황소상 민족씨름 경기가 열렸다. 체급이 따로 없는 씨름경기의 우승자에게는 황소와 금(金)소방울이 수여된다.

북한 매체들은 추석 당일 주민들이 조상의 묘소를 찾기 전 김일성·김정일 동상을 참배하는 모습 등을 소개하는 점도 차이다. 권진국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개헌논의 어디까지 왔나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지방분권 개헌, 쟁점 사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