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김해영 "화려한 조명 뒤에 감춰진 문화산업 불공정 없애야"

  • 국제신문
  • 최현진 기자 namu@kookje.co.kr
  •  |  입력 : 2017-09-13 17:11:03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부산 연제·정무위)은 13일(수)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3간담회실에서 ‘문화산업 불공정 개선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그동안 우리나라의 문화산업은 한류라는 이름으로 전 세계 널리 알려지며 국가 위상을 높이는 역할을 했다. 그러나 그 화려함 뒤에는 창작자들의 피땀 흘린 결과물들을 제대로 보상해주지 않는 문제가 있었다.
   
김해영 의원이 문화산업 불공정 개선을 위한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해영 의원실 제공
특히, 지난 7월 18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교통사고로 고(故) 박환성, 김광일 독립PD가 사망했으며 이 사고를 계기로 방송계 내부의 불공정 거래가 다시 고발됐다. 이를 계기로 정부는 방통위, 문체부, 공정위 등 문제 해결을 위한 협의체 마련을 시작했다.

문화예술인들이 본인의 창작물에 대한 정당한 대가를 받지 못하는 현상이 반복된다면 문화예술인들은 창작활동을 떠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내몰리게 된다. 이는 문화 콘텐츠가 사라지고 결국 문화예술의 한류 확산에 찬물을 끼얹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김해영 의원은 “화려한 조명 뒤에 감춰진 문화산업의 불공정은 뿌리 깊은 적폐가 있는 것”이라며 “문체부뿐만 아니라 공정위 등 정부부처의 협력해 문화산업 불공정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와 민생상황실, 경제민주화전국네트워크 공동주최이며 유은혜 의원, 김해영 의원, 문화문제 대응모임, 민변 민생경제위원회가 공동으로 주관했다. 최현진 기자 namu@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개헌논의 어디까지 왔나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지방분권 개헌, 쟁점 사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