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혁신위, ‘국정실패’ 박근혜 서청원 최경환 ‘탈당 권고’

  • 국제신문
  •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  |  입력 : 2017-09-13 11:50:59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위원장 류석춘)는 국정실패의 정치적 책임을 물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근혜계 핵심인 서청원 전 최고위원, 최경환 국회의원에 대해 자진 탈당을 권고했다.

   
자유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당사에서 혁신위원회 제3차 혁신안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이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의 형사재판 1심 선고일인 10월 17일 이후에 혁신위의 권고안을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박 전 대통령이 무죄 선고를 받지 않는 한 탈당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혁신위는 13일 오전 10시30분 서울 여의도 한국당사에서 이 내용이 담긴 제3차 혁신안을 발표했다. 한국당은 혁신위 권고안을 바탕으로 당 윤리위원회, 최고위원회 의결을 거쳐 박 전 대통령과 서 전 최고위원, 최 의원에 대한 ‘탈당 권고’를 10월 중순 이후에 결정할 예정이다. ‘탈당 권고’는 징계의 일종으로 이들이 10일 이내에 탈당하지 않으면 제명조치를 취할 수 있다.

다만 박 전 대통령은 형사 사건으로 기소돼 당헌에 따라 당원권이 정지돼 있고 윤리위 결정 이후에 탈당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윤리위 의결 없이도 제명할 수 있다. 하지만 현역 국회의원인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 대해서는 의원총회에서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이에 따라 친박근혜계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1심 선고의 경중에 따라 반격을 시도할 가능성이 높다.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인적 혁신을 통해 더 이상 자유의 가치가 흔들리지 않도록 한 것”이라고 밝혔다.

혁신위는 또 옛 새누리당(한국당 전신)을 탈당해 바른정당을 창당한 이들에 대해서도 문호를 개방했다. 혁신위는 “탈당한 의원들이 복당을 원하면 신보수노선 강화를 위해 통렬한 반성을 전제로 개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혁신위는 서·최 의원의 탈당을 구체적으로 지목한 이유에 대해 “계파 전횡으로부터 비롯된 국정실패에 책임이 가장 무겁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혁신안 발표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우리는 이 안을 토대로 당내 의견을 모아 집행 여부를 10월 17일 전 대통령 1심 판결을 전후로 해서 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최근 서·최 의원 등 친박계를 만나 박 전 대통령의 1심 판결 이후에 집행해달라는 요청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홍 대표 자신도 형사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친박계 요청을 거절하기 힘들고 서둘러 집행하면 친박들의 집단 반발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홍 대표는 혁신위가 발표한 탈당자 복당과 관련해 ‘김무성, 유승민 의원도 받아주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정당가입과 탈퇴의 자유가 있다. 보수대통합 차원에서 심사 없이 모두 받으라고 했다”고 말했다.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개헌논의 어디까지 왔나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지방분권 개헌, 쟁점 사안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