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김창욱 교수의 이런 골프 저런 골프] 골프를 잘 치려면…

잘해야 되는 이유가 분명해야 잘 쳐

부산외대 이현주 김보경 박유나 프로

셋 다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성적 좋아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9-30 19:13:08
  •  |  본지 2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왼쪽에서부터 이현주 김보경, 필자, 그리고 박유나 프로.
우리나라 여자 골퍼는 타고난 듯 잘한다. 외국에선 이를 두고 'crazy'라는 단어를 사용할 정도다. 그 힘의 원천은 무엇일까.

국내 KLPGA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는 우리 대학 소속 이현주 김보경 박유나 프로를 예로 들어 그 의문에 대한 답을 찾아본다.

세 선수의 첫 번째 공통점은 어려운 경제적 여건을 극복했다는 점. 현재 골프 트레이닝은 스윙분석, 근력트레이닝, 멘탈트레이닝, 코어트레이닝 등으로 세분화돼 있다. 제대로 된 골프 교육을 원한다면 전지 훈련과 시합 경비를 포함하면 연 1억 원은 족히 들어간다. 이렇게 투자한 선수들이 모두 성공할까. 반드시 그렇지는 않다. 다른 스포츠에서도 마찬가지지만 골프에서도 역시 '헝그리 정신'을 이겨낼 왕도는 없기 때문이다. 그들은 '반드시 우승해야 할 이유'가 있기 때문에 골프에 더 집중하고 스스로를 강하게 만든다.

두 번째 공통점은 강인한 체력이다. 현대 골프에서 남자 못지않은 체력은 골프 선수로서 미래의 성공 열쇠다. 세 선수들도 투어 중 가장 걱정하는 것이 체력이며, 체력이 떨어지면 스윙도 함께 망가진다고 생각해 그들 나름대로의 혹독한 체력 훈련과 관리 방법의 노하우를 갖고 있다.

세 선수의 차이점은 뭘까. 우선 골프스윙 스타일이다. 김보경 선수는 바디턴과 히터의 혼합형 스윙을 하며, 박유나 선수는 전형적인 히터형 스윙을 한다. 반면 이현주 선수는 전형적인 바디턴 스윙을 구사한다.

현대 스윙에서는 지나치게 바디턴 스윙을 강조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손의 감각이 뛰어난 선수에게는 오히려 바디턴 스윙이 선수의 잠재력을 발휘하지 못하게 할 수도 있으므로 자신의 능력을 잘 파악해 스윙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두 번째는 성격이다. 골프 투어형 성격에 맞는 선수는 김보경이다. 스트레스를 적게 받고 매사 플레이에 긍정적이다. 가장 마음이 여린 선수는 박유나이다. 하지만 자신의 주무기인 장타력을 앞세운 과감한 플레이로 이를 극복한다. 이현주 선수는 겉으론 외향적이지만 스트레스가 많고 예민하다. 골프에 대한 강한 집념으로 그러한 단점을 극복한다.

세 선수의 주무기에도 차이점이 있다. 박유나 선수는 장타력, 이현주 선수는 플레이에 대한 집중력, 김보경 선수는 안전한 플레이 운영 능력과 숏게임 기술을 꼽을 수 있다.

필자의 전공인 스윙분석을 하면서 느낀 점은 골프는 너무나 개성이 강한 운동이라 분석은 하되 평가에 대해선 신중해야 된다는 것이다. 모두를 위한 스윙은 없다는 말이다.
이 말을 꼭 하고 싶다. 골프를 잘 친다는 것은 자신에게 '골프를 잘해야 하는 이유'가 명확하게 있어야 한다. 그 이유를 통해 끊임없이 연습할 때 자신만의 스윙을 완성하는 것이다. 만약 당신에게 그 이유가 없다면 그냥 골프를 즐겨라.

골프칼럼니스트·부산외국어대학교 사회체육학부 골프 담당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1000억 주식 놓고 희대의 父子 소송
  2. 2선박 커지는데 부산항 하역속도↓…생산성 추락
  3. 3[신간 돋보기] 진짜 나를 만나는 방법
  4. 4[사설] 유재수 부시장 직권면직…어수선한 시정 빨리 수습을
  5. 5미중 무역협상 먹구름에 코스피 2100 붕괴
  6. 6[새 책] 로메리고 주식회사(최영 지음) 外
  7. 7대학생들 해양사고 모의심판 경연대회
  8. 8베를린 장벽 무너뜨린 힘은 동서독 인적 교류
  9. 9“왜 하필 부산 왔냐고? 비행기 티켓 제일 쌌기 때문”
  10. 10[국제칼럼] 청년 없는 총선 청년공약 /이경식
  1. 1조국·유재수 검찰 조사 중
  2. 2[속보] 자유한국당 “국민적 여망 담아 … 현역의원 3분의 1 이상 공천 컷오프”
  3. 3금정구 부곡1동 새마을부녀회, ‘사랑의 김장김치 나눔’
  4. 4동대신권역, 아띠 ! 나만의 천연제품 만들기 체험
  5. 5서대신3동, 경성전자고 축제 참여
  6. 6금정비전, 금정구 다자녀 모범가정에 지원금 전한다
  7. 7남산시장 상인회, 금정구에 성금 기탁
  8. 8남부민2동 『톤즈행복마을, 화재 없는 마을 캠페인』
  9. 9아미동 주민주도 마을계획단 『5060 중장년 행복한 동행 』요리활동 실시
  10. 10서구보건소, 남부민 풀리페아파트 제7호 금연아파트 지정
  1. 1선박 커지는데 부산항 하역속도↓…생산성 추락
  2. 2대학생들 해양사고 모의심판 경연대회
  3. 3아세안에 한국 ‘첨단 수산’ 알린다
  4. 4기아차 3세대 K5 사전계약 돌입
  5. 5미중 무역협상 먹구름에 코스피 2100 붕괴
  6. 6OECD 올 한국 경제성장률 2.0%로 낮춰
  7. 7‘뽀글이’ 외투로 진화…아웃도어 새 효자
  8. 8월세도 신용카드로 낼 수 있다
  9. 9한국선급, 고용노동부 ‘우수훈련기관’ 선정
  10. 10이어도 해양기지 관측 해양산성화 자료들, 전 세계에 제공된다
  1. 11000억 주식 놓고 희대의 父子 소송
  2. 2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 기간 교통통제…김해공항 방면 정체 예상
  3. 3음주운전 차량, 서면지구대 순찰차 들이받아
  4. 4토익 성적 확인, 오늘(21일) 오전 6시 발표…평균 ‘9점↓’
  5. 5김대호 감독 ‘무기한 출장 정지’ 징계 논란... 하태경 의원 “내부고발자에 대한 치졸한 보복”
  6. 6출근길 혼잡, 서울 지하철 운행 차질…철도 파업 여파
  7. 72019 11월 모의고사, 회사별 등급컷 보니
  8. 8철도파업, 전철 운행률 평소의 82%... 출근길 혼잡 예상
  9. 9[오늘날씨] 맑지만 일교차 커…미세먼지는 보통
  10. 10부산 한 백화점 출입문 에어커튼 화재
  1. 1손흥민, 포체티노에게 작별인사 전해...”감사는 말로 다할 수 없을 정도”
  2. 2 무리뉴 토트넘 감독 선임 ‘이젠 손흥민과 함께’…그의 평가는?
  3. 3‘롯데행’ 지성준은 … 2018년 손승락 주저앉혔던 끝내기 홈런 주인공
  4. 4울산 챔프 확정이냐, 전북 1위 뒤집기냐
  5. 5세리나가 내던진 ‘테니스 라켓’ 경매 올라
  6. 6네덜란드 축구팀, 인종차별 반대 침묵 시위키로
  7. 7첨단장비와 과학적 식단…롯데 ‘2군 요람’이 달라졌다
  8. 8거인, 장시환 내주고 지성준 얻었다…포수난 시름 덜어
  9. 9모리뉴 감독, 손흥민과 한솥밥 먹는다
  10. 10공격 무뎌지고 수비 무너지고…심상찮은 벤투호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충효예글짓기공모전
  • 유콘서트?v=1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