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뉴질랜드男, 40년 전 美서 잃어버린 반지 찾아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9-15 09:09:12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뉴질랜드에 사는 한 남자는 40년 전 미국의 한 호수에 떨어뜨려 잃어버렸던 반지를 되찾는 큰 기쁨을 맛보았다.

뉴질랜드 헤럴드는 웰링턴에 사는 스티븐 파이크가 지난 1970년 미국 미시간 호수에서 수영을 하다 잃어버린 반지를 찾았다는 소식을 전해듣고 무척 기뻐하고 있다며 그것을 찾아낸 사람들은 자칭 보물 사냥꾼들이라고 밝힌 부부라고 15일 소개했다.

보물 사냥꾼들은 이 반지를 10년 전에 찾아내 주인에게 돌려주기 위해 그 동안 끊임없이 수소문해오다 드디어 뉴질랜드에 사는 파이크를 찾아낸 것으로 밝혀져 파이크에게 큰 감동까지 안겨주고 있다.

파이크는 원래 미국인으로 지난 2004년 뉴질랜드로 이주, 웰링턴에 살고 있다.

파이크는 지난 1970년 당시 여자 친구와 호수에서 수영을 하다 여자 친구가 끼고있던 자신의 쳄스포드 고등학교 졸업 반지를 떨어뜨려 잃어버렸다면서 "내가 그것을찾기 위해 여러 번 잠수를 시도했으나 아무 것도 볼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수 시간 동안 그것을 찾으려고 매달렸으나 결국 찾지 못하고 크게 상심한채 포기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로부터 30년이 지난 어느 날 해롤드와 린다 미첼 부부가 우연히 같은 장소에서 수영을 하다 호수 바닥에서 반짝이고 있던 반지를 건져 올리는 데 성공했다.

미첼은 쳄스포드 매스 뉴스에 "물이 깊은 곳으로 갔는데 호수 바닥 모래 위에 놓여 있는 반지가 보였다."며 그곳은 수심이 3m쯤 되는 곳이었다고 말했다.

수중 금속 탐지기로 미시간 호수 남동쪽 수로들을 모두 훑고 다니며 귀중한 물건들을 찾는다는 이들 부부는 반지를 보는 순간 꼭 주인에게 돌려주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미첼은 "그러나 그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도저히 찾아낼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종종 들었다."며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10년을 매달렸다고 말했다.

이들이 주인 찾아 10년 동안 불철주야 매달리다 실마리를 잡은 것은 온라인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에서였다.

그곳에서 드디어 반지의 주인이 파이크라는 사실을 알아내는 데 성공했던 것이다.

미첼은 "주인에게 반지를 돌려주기 위해 나는 이 세상 끝까지라도 가겠다는 말을 늘 해왔다."면서 "결국 내가 그것을 해냈다."며 기뻐했다.

파이크는 40년 전 잃어버린 반지를 찾았다는 이메일을 받아보고 도무지 믿을 수가 없었다면서 "어쨌든 내 삶의 한 조각이 다시 돌아온다는 게 굉장히 멋진 일이고,생판 모르는 사람이 그런 친절을 보여주었다는 것도 말할 수 없을 만큼 멋진 일"이라며 고마워했다.

파이크는 30년 동안 호수 밑바닥에서 잠자고 있었지만 반지는 금방 상자 속에서꺼낸 것 같았다고 말했다.

미첼 부부는 잃어버린 물건을 주인에게 돌려주는 일은 자신들에게 성취감과 기쁨을 안겨준다며 절대 어떤 보상 같은 것은 바라지 않지만 사연을 공유하고 싶다는 뜻은 파이크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반지에 새겨진 문양을 보고 온라인 동창 찾기 사이트에 나와 있는 쳄스포드 고등학교 동창회를 통해 1970년 졸업생들의 명단을 추적하기 시작해 주인을 찾는데 성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영도서 한 달 살고, 최대 150만 원 받으세요"
  2. 2“압사 위험” 신고 빗발…어르신 몰린 벡스코 한때 초비상
  3. 3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4. 4육군서 또 가혹행위 '하사가 병사에 드릴로'...부대 '무마' 정황
  5. 5갈비탕 쏟고 "조심 안 한 손님 책임"...항소 재판부 "주의는 식당 몫"
  6. 6도시철 무임손실 급증…‘초고령 부산’도 노인연령 상향 촉각
  7. 7부산 ‘탄소중립 어벤저스’ 한자리에
  8. 8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9. 9영도 상징 글씨체 개발, 세계 디자인상 휩쓸어
  10. 10전기자동차 리콜 급증… 믿고 타기에는 ‘뭔가 찜찜’
  1. 1尹 지지율 4주만에 반등 40% 임박..."김성태, 천공 의혹 영향"
  2. 2고 노옥희 전 울산교육감 남편 천창수 씨 교육감 보궐선거 출마 선언
  3. 3'대통령실 갈등' 안철수 돌연 공개일정 중단 "정국 구상 숨고르기"
  4. 4與 당대표 적합도 안철수 36.9%, 김기현 32.1% 접전…최고위원은?
  5. 5윤 대통령, 4월 BIE실사단 부산서 맞을까
  6. 6북한 '부촌' 개성서 아사자 속출, 북한 식량난 한계 도달
  7. 7천하람 깜짝 4위, 경선 구도 흔드나
  8. 8野 '이태원참사 책임' 이상민 탄핵안 오후 발의..."8일 단독처리"
  9. 9장외집회 연 민주, 또 나갈지는 고심
  10. 10윤, 국힘에 "안 엄중 경고해달라"..."당무 개입, 민주주의 위배" 반발
  1. 1부산 ‘탄소중립 어벤저스’ 한자리에
  2. 2전기자동차 리콜 급증… 믿고 타기에는 ‘뭔가 찜찜’
  3. 3애플페이 내달 상륙…NFC 갖춘 매장부터
  4. 4부산 '100대 업종' 보니…1년간 예식장 12%↓·펜션 27%↑
  5. 5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가능성에 수산업계 대책 마련 고심
  6. 6삼성전자 갤럭시 S23 사전판매 돌입…체험공간 부산에도
  7. 7부산엑스포 현지실사 때 '최첨단 교통' UAM 뜬다
  8. 8해운경기 수렁…운임지수 1000선 위태
  9. 9“수소경제 핵심은 ‘연료전지’…지역 산·학·관 협업해야”
  10. 10부산 향후 10년 주거정책 정한다… 용역 돌입
  1. 1"영도서 한 달 살고, 최대 150만 원 받으세요"
  2. 2“압사 위험” 신고 빗발…어르신 몰린 벡스코 한때 초비상
  3. 3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4. 4육군서 또 가혹행위 '하사가 병사에 드릴로'...부대 '무마' 정황
  5. 5갈비탕 쏟고 "조심 안 한 손님 책임"...항소 재판부 "주의는 식당 몫"
  6. 6도시철 무임손실 급증…‘초고령 부산’도 노인연령 상향 촉각
  7. 7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8. 8영도 상징 글씨체 개발, 세계 디자인상 휩쓸어
  9. 9입춘 지나자 부산 울산 경남 낮 최고 10~13도...남해는 밤비
  10. 10“영도민 1명 줄면…연간 숙박객 9명, 당일 여행객 32명 유치해야”
  1. 1롯데 괌으로 떠났는데…박세웅이 국내에 남은 이유는
  2. 2쇼트트랙 최민정, 올 시즌 월드컵 개인전 첫 ‘금메달’
  3. 3폼 오른 황소, 리버풀 잡고 부상에 발목
  4. 4황의조 FC서울 이적…도약 위한 숨 고르기
  5. 5MLB 시범경기 던지고 간다…오타니, WBC 대표팀 지각 합류
  6. 6국내엔 자리 없다…강리호 모든 구단과 계약 불발
  7. 7맨유 트로피 가뭄 탈출 기회…상대는 ‘사우디 파워’ 뉴캐슬
  8. 8WBC에 진심인 일본…빅리거 조기 합류 위해 보험금 불사
  9. 9‘셀틱에 녹아드는 중’ 오현규 홈 데뷔전
  10. 10한국 테니스팀, 2년 연속 국가대항전 16강 도전
우리은행
한중수교 30주년…중국을 다시 보다
대만 결사항전 태세, 중국 무력통일 의지…시한폭탄 같은 대치
한중수교 30주년…중국을 다시 보다
新실크로드 참여국 채무의 늪에 빠져 ‘가시밭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