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어제와 오늘] 베를린 장벽 붕괴 (1989.11.9)

  • 송문석 기자 song@kookje.co.kr
  •  |   입력 : 2010-11-08 21:58:19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동·서 분단과 냉전체제의 상징이던 베를린 장벽이 1989년 11월 9일 무너졌다. 독일 통일의 신호탄이었다. 장벽은 동독 주민들이 서베를린으로 탈출하는 것을 막기위해 동독 정권이 1961년 8월 '반 파시스트 보호벽'이라는 명분으로 쌓은 것이다. 길이만도 155㎞에 달했다.

하지만 장벽이 저절로 무너진 것은 아니었다. 동·서독은 1963년 크리스마스를 기해 베를린 장벽을 일시 개방, 동·서 베를린 간 주민교류를 시작했다. 다음해는 자유왕래로 확대된다. 동독인들의 자유의지는 점차 거세졌다. 1989년 들어 동독 주민들의 헝가리-오스트리아 루트를 통한 탈출이 '현대판 엑소더스'로 발전한다. 동독 각 도시에서는 연일 반정부 민주화시위가 벌어졌다. 시위대는 10월 30일 50만, 11월 4일에는 100만 명으로 불어났다. 마침내 11월 9일 저녁 7시 동독 정부는 베를린 장벽을 포함한 모든 경계를 전면 개방한다고 발표했다.

그런데 베를린 장벽 붕괴 역사의 이면에는 우연이 개입돼 있다. 1989년 11월 9일 동독 정부는 집단 망명과 시위가 계속되자 여행제한완화를 결정하고 동독공산당 정치국원이자 선전담당 비서인 귄터 샤보브스키에게 발표를 맡겼다. 그러나 샤보브스키는 회의에 불참해 구체적 내용을 모르는 상태에서 기자들이 "언제부터 발효되냐"고 묻자 머뭇거리다 즉흥적으로 "지금부터"라고 대답했다. 그 즉시 이탈리아 안사 통신사의 특파원 리카르도 에르만은 '베를린 장벽 붕괴'라는 뉴스를 세계 최초로 타전했고 곧이어 동독인들은 장벽으로 몰려들었다. 결국 동독은 장벽 개방을 발표할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이듬해 동서독은 통일을 이뤘다. 에르만은 2008년 독일 최고영예인 '연방 공적 십자훈장'을 받았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교대역 ‘35년 터줏대감’ 한양프라자 역사 속으로…
  2. 2부산시 “가덕, 중추공항화 건의”
  3. 3가덕신공항 공법 3월에 결론낸다
  4. 4치질 수술, 고무줄 대신 ‘바나나클립’으로 치핵 묶어 출혈 잡았다
  5. 5통학로 정비 빛나는 협업…해운대 운봉초 5개월 만에 안전 찾았다
  6. 6수술대 오른 ‘실업급여’…현금 지원 대폭 줄인다
  7. 7‘TK신공항’ 놀란 부산 여권 “가덕신공항 조기개항 총력전”
  8. 8스마트나라요양병원- 노인성 질환·암 양한방 협진 치료…낙동강 뷰에 호텔급 편의시설
  9. 9“일본 등 견학, 자존심 건 투자…요양병원 패러다임 바꿀 것”
  10. 10어르신들, 키오스크 앞에서 당황마세요
  1. 1가덕신공항 공법 3월에 결론낸다
  2. 2‘TK신공항’ 놀란 부산 여권 “가덕신공항 조기개항 총력전”
  3. 3유승민 국민의힘 대표 불출마…“폭정 막을 것”
  4. 4‘신공항 치킨게임’ 부산 국힘·부산시 규탄 목소리
  5. 5난방비 지원 '중산층 확대' 없던 일로?
  6. 6與전대 최고위원 레이스도 후끈
  7. 7대통령실 방통위 감찰 이어 공영방송 이사진 줄소환 예고...타깃은?
  8. 8"또 다시 검찰과 전쟁?"...민주당 추가 검찰개혁 논의 시동
  9. 9여야 120명 ‘초당적 정치개혁 모임’ 출범…선거제 개편 첫발
  10. 10李 “오라니 또 간다, 대선패자의 대가” 檢 탄압 프레임 부각
  1. 1부산시, 610억에 부지 수용…해상케이블카 역사 속으로
  2. 23월 말부터 규제지 다주택자 LTV 최대 30% 허용..."효과는 글쎄..."
  3. 3국적선원 8년새 12% 줄어…산학관 해법 찾는다
  4. 4삼성전자 반도체 겨우 적자 면해 '어닝 쇼크', 주가도 약세
  5. 5지난해 12월 부산지역 주택매매 거래량, 전년 동기 비해 ‘반토막’
  6. 6벡스코 제3전시장 건설 본격화…부산시 공심위 문턱 넘었다
  7. 7기아의 니로EV, ‘가장 안전한 차’로 뽑혀
  8. 8'어닝 쇼크' 삼성전자 "인위적 감산 없다" 재확인
  9. 9금리·물가·환율 ‘3고’…시중은행 연체율 꿈틀
  10. 10해수부, 청년 대상으로 어선 임대사업 시행
  1. 1부산교대역 ‘35년 터줏대감’ 한양프라자 역사 속으로…
  2. 2부산시 “가덕, 중추공항화 건의”
  3. 3통학로 정비 빛나는 협업…해운대 운봉초 5개월 만에 안전 찾았다
  4. 4수술대 오른 ‘실업급여’…현금 지원 대폭 줄인다
  5. 5어르신들, 키오스크 앞에서 당황마세요
  6. 6부산교대도 등록금 4% 인상...동아대 이어 2번째
  7. 7“김해 의생명산업 특화, 국내 4대 거점 도약 포부”
  8. 8“에듀테크 활용…부산형 교육사다리 만들 것”
  9. 950년간 유지한 경남 시·군 택시부제 잇달아 해제… 승차난 해소될지 관심
  10. 10뇌물 받고 '쪼개기 대출' 43억 원 해준 부산지역 은행 지점장 구속기소
  1. 1황성빈 140% 인상, 한동희 ‘옵션’ 계약
  2. 2김민석 “포지션 상관없이 1군 목표”…이태연 “누구도 못 칠 강속구 만들 것”
  3. 3쇼트트랙 안현수 국내 복귀 무산
  4. 4조코비치 호주오픈 10번째 우승…테니스 세계 1위 탈환
  5. 5“김민재 환상적” 적장 모리뉴도 엄지척
  6. 6아픈손가락 윤성빈, 롯데는 포기 안했다
  7. 7푸틴 훈장 안현수 국내 복귀 실패..."이중국적 해명 뒤 연금 일시불 들통"
  8. 8또 신기록…‘빙속여제’ 김민선 폭풍 질주
  9. 943초 만에 ‘쾅’ 이재성 2경기 연속 벼락골
  10. 10의심받던 SON, 골로 증명한 클래스
우리은행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4인 이하 영세업체가 86.9%…총생산 강서구 20% 불과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수리조선 쇠퇴에 지역 휘청…젊은 일꾼 다 떠나 맥 끊길 판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