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2000그루 줄지은 샛노란 은행나무 보러오세요

강원 홍천 오대산 자락 위치…아픈 아내 쾌유바라며 조성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25년간 비밀의 정원 유지

- 2010년부터 가을단풍 명소

- 매년 10월 1~20일까지 개방


오대산 내 고향 은행나무숲은 사람들이 은행나무를 보려고 찾아가는 곳이다. 은행나무만 2000여 그루가 5m 간격으로 오와 열을 맞춰 줄지어 서 있다. 이보다 더 아름다운 황금색은 찾아 볼 수 없을 정도다.


강원도 홍천 지역의 가을을 대표한다는 최대 명소인 오대산 내 고향 은행나무숲은 아픈 아내의 쾌유를 바라며 한 군민이 가꾸게 된 숲이다. 1985년부터 25년 동안 개방하지 않던 비밀의 정원이 지난 2010년 각종 매스컴을 통해 세상에 알려지면서 많은 관광객이 찾아오는 대표적인 가을 단풍의 관광지로 부각됐다.


은행나무 외에는 단 한 그루의 다른 나무도 없다. 높고 푸른 가을 하늘을 배경으로 노란 은행잎이 빛을 발하면 세상에 하늘색과 노란색만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나무 아래는 초록색 토끼풀이 자라 마치 푹신한 구름 위를 걷는 기분이다. 초록색과 노란색과 하늘색의 아름다운 조화가 멋진 가을을 만끽하기에 이보다 더 아름다운 곳이 있을까 싶은 곳이다.


줄지어 늘어선 은행나무 사이로 연인들은 손을 잡고 걸어가고, 가족들은 나무 그늘에서 소풍을 즐긴다. 작은 벤치에 앉아 멋진 포즈로 사진도 찍고, 유모차를 밀며 멋진 가을을 즐기는 가족도 눈에 띈다. 은행나무 그늘에서 행운의 네 잎 크로버를 찾는 어린이도 여럿 보인다. 


노랗게 물든 오대산 은행나무 숲은 가족 나들이와 연인들의 데이트 장소는 물론 아름다운 황금빛 시간을 사진에 담고 싶은 사진작가들의 출사 장소로 소문이 자자한 곳이다. 30년 넘게 자란 은행나무가 황금빛으로 물들어 세상에서 오직 이곳에서만 볼 수 있는 풍경이 펼쳐진다.


매년 10월 1일부터 20일까지 만 문을 연다는 오대산 은행나무숲은 붉게 타는 여느 산들의 단풍과는 다른 최고의 단풍을 보여준다. 인근에는 홍천 9경 중 한 곳인 삼봉 약수터가 있고, 구룡령도 가까워 즐거운 가을 여행지로 많은 사람이 찾고 있다.

 오대산 내 고향 은행나무숲 풍경.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이번주 가장 많이 본 기사

이 글이 '좋아요'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