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구포무장애숲길서 장애인·노약자 모두 편하게 걸어요

범방산에 2㎞ 목재덱 산책길, 정상 오르면 김해·양산 조망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선선한 날씨에 걷기 좋은 계절이다. 건강을 위해 혹은 일상의 여가를 보내느라고 걷는 사람이 많다. 울긋불긋한 아웃도어 차림으로 계절의 묘미를 누리는 사람이 계속 늘고 있는 현실이다.


부산에는 바닷가나 숲속을 따라서 갈맷길이 만들어져 있어서 언제 어디서나 걸을 수 있다. 걸으며 생업에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주변 사람과 정담을 나누는 모습이 아주 좋아 보인다.


평지 같으면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누구나 걸을 수 있지만, 숲길은 몸이 불편한 사람은 걷기가 어렵다. 그런데 노약자나 장애인도 마음 편하게 걸을 수 있는 숲속 산책길이 있어 관심을 끈다. 북구 구포동 범방산에 있는 무장애숲길이 바로 그곳이다.


구포무장애숲길은 백양산 자락에 있는 범방산에 2㎞ 길이로 만든 목재덱 산책길이다. 산림청과 부산시의 예산을 지원받아 북구청에서 2010년 6월에 공사를 시작해 2013년 12월에 완공했다.


번잡한 도시에서 노약자와 장애인, 어린이와 임산부 등 주민 누구나 산림의 혜택을 누리면서 걸을 수 있게 경사가 완만하다. 숲길을 걸어 정상에 오르면 가덕도와 김해 신어산, 양산 오봉산을 바라볼 수 있다. 산 곳곳에 각양각색의 바위가 있고 나무가 즐비해 걷기에 최고다.


맑은 공기를 마시며 걸으면 기분이 아주 상쾌하다. 숲속의 정승바위에서 잠시 쉬었다가 억만 년 살아온 거북바위 정기를 받고, 정상의 하늘바람전망대에서 1300리 낙동강을 조망하면 몸과 마음이 가볍고 편안해져서 천 년을 살 것 같은 기분이 든다. 휴일에 구포무장애숲길을 한 번 걸어보자.


구포무장애숲길을 찾아가려면 시내버스로는 169, 169-1, 1004번을 타고 구포교회나 에이스타운아파트 앞에 하차, 도보로 10분 걸리고 부산도시철도 2호선을 타고 구남역 4번 출구나 구명역 2번 출구로 나와 도보로 9분 걸으면 된다. 숲길 입구는 북구 구포2동 구포어린이교통공원 맞은편 위쪽 쌈지공원이다. 구포대교 끝나는 지점(구포2동 교차로)에서 새생명교회 방면 오르막길에 있다.

구포무장애숲길 입구.

  무장애숲길 목재덱 산책길을 걷는 사람들.

숲길의 기암괴석 정승바위.

 정상의 하늘바람전망대.

 정상 부근의 쉼터 정자.

 정상에서 바라본 낙동강 전경.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이번주 가장 많이 본 기사

이 글이 '좋아요'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