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가을바람따라 살랑살랑 코스모스 만개

실제로는 여름부터 피기 시작, 행락철 여행객의 친근한 벗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가을이 깊어가고 있다. 들판에는 오곡백과가 풍성하게 열매를 맺고 바람은 선선하다. 아침저녁에는 기온이 좀 내려가지만, 한낮에는 여름처럼 뜨겁다. 전형적인 가을 날씨가 이어지는 분위기다.


때맞춰 이름이 알려진 명승지에는 가을을 즐기려는 행락객이 봇물 터지듯 몰려들고 있다. 역시 우리나라의 가을은 한 폭의 수채화처럼 아름답다.


가을 풍경의 백미는 역시 산들바람에 맞춰 춤추는 코스모스 물결이다. 야트막한 언덕이나 시골길 가장자리, 혹은 기찻길 주변에 피어난 코스모스는 가을의 운치를 유감없이 더해준다. 시골 처녀처럼 수줍게 살랑살랑 흔들리는 모습이 선뜻 다가가 어루만지고 싶게 만든다. 빨간색, 하얀색, 분홍색 꽃이 마구 섞여 핀 코스모스는 언제 봐도 순박하고 청초하다.


코스모스 꽃잎 한 송이를 따서 꽃잎을 한 장 걸러 따 버리고 공중으로 던져 올리면 바람개비처럼 돌아가며 내려온다. 꽃이 많아서 무리 속에서 한두 송이 정도 따도 표시가 나지 않는다. 길가에 줄지어 핀 코스모스는 가을 나들이객의 친근한 벗이 되기에 부족하지 않다.


코스모스는 흔히 가을꽃으로 알고 있지만, 실제로는 여름부터 피기 시작한다. 시인 윤동주는 코스모스를 '청초한 아가씨'로 표현하기도 했다. 북한에서는 코스모스를 '살사리꽃'으로 부른다. 길을 걷다가 코스모스 무리를 보면 금세 달려가 옆에 서서 꽃잎과 밀어를 속삭이며 추억을 만들게 된다. 


지금 가을 들판에는 코스모스가 지천으로 피어 행락객에게 다가오라고 은근하게 손짓한다. 가을철 코스모스를 보지 않으면 계절이 주는 축복을 누리지 못하는 것과 같다. 청초한 코스모스를 보고 나면 세상살이 시름은 사라지고 생기가 돈다. 지금 생각난 김에 코스모스 피어난 들판으로 나가서 가을의 서정을 듬뿍 느껴볼 일이다.

 기찻길 가에 핀 코스모스가 가을의 정취를 더해주고 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이번주 가장 많이 본 기사

이 글이 '좋아요'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