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우암동 사라진 '소 바위'를 찾아

부산임시수도기념관 특별전…남구 우암동 지역근현대사 고찰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일제시대 설치된 수출우검역소

- 6·25때 소 막사, 적기수용소로 사용

- 부산 대표음식 밀면 탄생지이기도


부산 서구 임시수도기념로의 임시수도기념관이 마련한 특별전시 '시간 속에서 걸어나온 우암동 사람들'에 눈길이 간다. 전시는 오는 11월 16일까지 임시수도기념관 야외 정원에서 열린다.


부산항 제7부두와 제 8부두 뒤편에 있는 우암동은 포구 안의 큰 바위가 소의 형상과 닮았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작은 어촌 마을이던 우암동의 소 바위는 일본인들이 침략 야욕을 실현하기 위해 적기만 앞바다를 매축하면서 사라졌다. 1909년 10월 우암동에 수출우검역소와 소 막사가 들어섰다. 전염병에 걸린 소의 일본 반출을 막기 위해 검역소를 만든 것이다. 일본으로 반출된 소의 70%가 우암동 수출우검역소를 거쳤다고 한다.


6·25전쟁 당시에 우암동 소 막사는 가장 많은 수용 능력을 지닌 피란민 구호시설로 분류돼 '적기 수용소'로 사용되었다. 함경도와 평안도 등 이북 피란민이 대부분이었는데 이들은 하수도와 화장실 등 기본적인 시설도 갖추지 못한 상태에서 막사에 통로를 만들어 지내야만 했다. 피란민이 밀가루로 냉면을 재현한 부산 밀면이 우암동에서 탄생한 것도 이런 역사적인 배경과 관련이 있다. 우암동의 내호냉면은 함경도 흥남 내호에서 냉면집을 하던 친정어머니와 함께 피란 온 정한금(77) 씨가 우암동 피란촌에서 '내호냉면'이란 냉면집을 열면서부터 부산 밀면의 역사가 시작되었다.


1950년대 피란민들의 판잣집과 이후의 다락집 등 역사 속 시간이 임시수도기념관 '우암동 사람들'을 통해 시간 밖으로 성큼성큼 걸어 나왔다. 절하는 이의 엉덩이만 보이는 추석 차례 사진, 언덕 위에 서 있는 어린이들 뒤편의 우암동 풍경, 모자와 군복을 입은 어린이가 총을 들고 있는 모습, 피란민 주거지, 우암동 시장에 온 외국인을 중심으로 모여든 어린이들, 적기구호병원 의료진 사진 등 시간의 흐름과 역사적 흔적들이 임시수도기념관 야외전시장으로 걸어 나왔다.


눈이 침침한지 사진 가까이에 서서 허리를 굽히며 사진을 살펴보는 어르신, 네댓 살쯤 되어 보이는 여자아이 손을 잡고 온 엄마가 우암동 사람들을 만나고 있었다. 야외전시장에 걸린 사진들 위에는 철조망이 둘러쳐져 있고, 소 모양 전시대에 사진이 걸려 있어 우암동의 이름과, 전쟁을 생각나게 한다. 부산 근현대 역사의 증거인 우암동의 사라진 소를 찾으러 임시수도기념관으로 발걸음을 옮겨보자.

 



 

 

 

  


  

 


  한 모녀가 부산임시수도기념관에서 펼쳐지고 있는 '시간 속에 걸어나온 우암동 사람들' 야외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이번주 가장 많이 본 기사

이 글이 '좋아요'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