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여름 휴가지 하동 대도군도 '강추'

수상낚시터 손맛도 일품, 갯벌체험·워터파크까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매년 여름 사람들은 휴가를 어디로 떠날까 고민한다. 그래서 조용한 여름휴가 여행지를 소개한다. 경남 하동에 있는 대도로 섬 여행을 떠나보자는 게다.

대도는 하동군 금남면 대도리에 딸린 섬이다. 처음에는 무인도였으나 조선 숙종 때인 1690년께 지금의 남해군 이동면에서 거주하던 장수 이씨 부부가 표류하다 정착하여 개척해 오늘에 이르고 있다. 대도는 장수 이씨 집성촌으로도 유명하다.

대도는 9개의 섬이 무리 지어 늘어서 있어 대도군도라 불린다. 남쪽의 농섬은 농섬연결교, 농섬인도교와 연결되어 있다. 

동쪽으로는 넓은섬, 쪼각섬, 동굴섬, 주지섬, 장도가 길게 이어진다. 대도의 서쪽에는 내밴월도, 외밴월도 2개의 섬이 나란히 늘어서 있다.

이런 가운데 마을주민들이 어업보상금을 재투자해 대도어촌체험마을이라는 관광섬으로 꾸몄다. 2년 전에는 대도파라다이스 워터파크가 생기면서 피서지로서 매력이 더 높아졌다. 

워터파크는 지난 6월 20일에 개장해 8월 30일까지 운영된다. 맑고 깨끗한 풀에 한여름의 무더위를 식혀줄 대형 워터슬라이더와 다양한 물놀이 시설을 갖추었다. 섬에서 물놀이를 하며 아름다운 경치와 여유로움을 만끽할 수 있다. 주변에는 아이들이 마음껏 뛰고 구를 수 있는 에어바운스와 각종 놀이시설을 갖춰 여름방학을 맞은 학생들의 놀이공간으로 제격이다.

대도와 농섬 사이의 갯벌에서는 갯벌체험을 해볼 수 있다. 섬과 섬 사이에 펼쳐진 수심 10m 이내의 평탄한 해저는 썰물 때 갯벌을 드러낸다. 호미로 갯벌을 뒤집으면 조개와 쏙 등을 손쉽게 잡을 수 있다. 

바다 위에 떠 있는 좌대나 수상낚시터에서 낚시체험을 해보는 것도 좋다. 농어, 볼락, 감성돔 같은 싱싱한 횟감을 낚아올리는 손맛이 일품이다.

농섬은 해안을 따라 덱로드가 설치되어 있어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산책하기에 좋다. 농섬인도교가 시작되는 바로 뒤에는 용꼬리를 닮은 용꼬리바위가 눈길을 끈다. 해안을 따라 200m 정도 더 들어가면 악어머리를 닮은 악어바위도 앙증맞다. 농섬 인도교를 건너 농섬 뒤쪽 해변을 거닐면 사람 얼굴 모양의 얼굴바위가 반갑게 인사를 한다. 

대도는 남해대교 인근의 금남면 노량항에서 3㎞ 가량 떨어져 있어 배를 이용해 접근할 수 있다. 하루 5차례 도선이 오가는데 15분 정도 걸린다. 배편 문의는 010-4573-1390(대도 파라다이스호), 010-9328-1950(대도호)으로 하면 된다.





대도 농섬 얼굴바위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이번주 가장 많이 본 기사

이 글이 '좋아요'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