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호국룡 깃든 대왕암공원으로 떠나자

울산 동구 위치 송림·기암괴석 가득, 붉은 바위·짙푸른 바다 대비 절경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신라 문무대왕비가 남편 따라

- 동해 지키려 바다에 잠겼단 전설

- 남근바위·처녀봉 등 관광묘미 더해


울산은 산업도시이면서도 빼어난 관광지가 즐비한 곳이다. 특히 여름철 울산여행에서 빼놓지 말고 들러야 할 곳은 동구 일산동에 자리한 대왕암공원이다. 산책이 즐거운 소나무 숲과 기암괴석의 해변을 끼고 있는 대왕암공원은 도심에서 좀처럼 보기 어려운 휴식처이자 관광명소다. 


우리나라 동남단에서 동해 쪽으로 뾰족하게 나온 부분의 끝에 해당하는 대왕암공원은 동해의 길잡이를 하는 '울기등대'로도 유명하다. 공원 입구에서 등대까지 가는 길은 600m 송림이 우거진 길이다. 100년가량 묵은 큰 소나무들 사이로 걸으면 시원하고 마음조차 편안하다.


송림 길을 벗어나면 탁 트인 해안 절벽이 나오는데 마치 선사시대의 공룡화석이 푸른 바닷물에 엎드린 것처럼 거대한 바위가 모여 있다. 불그레한 바위 색이 짙푸른 동해 바다 색과 대비돼 선명한 인상을 준다. 곧장 마주 보이는 대왕암은 바닷물에서 솟구쳐 오르려고 몸부림치는 용의 모습 그대로다. 점점이 이어진 바위를 기둥 삼아 놓인 철교를 건너면 대왕암에 오를 수 있다. 


'댕바위' 혹은 용이 승천하다 떨어졌다 하여 '용추암'이라고도 하는 이 바위는 신라 문무왕의 호국룡 전설에 이어지는 이야기가 있다. 왕의 뒤를 이어 세상을 떠난 문무 대왕비가 남편처럼 동해의 호국룡이 되고자 이 바위로 변해 바다에 잠겼다는 것이다. 


대왕암 외에도 남근바위, 탕건바위, 자살바위, 해변 가까이 떠 있는 바위섬, 처녀봉 등이 관광의 묘미를 더해준다. 기암 해변의 오른편으로는 500m 정도의 몽돌밭이 펼쳐져 있어 바위 해안의 절경을 더해 준다.


공원을 한 바퀴 돌고 북쪽 등성이를 넘어 계단 길을 내려가면 바로 일산해수욕장을 만난다. 자갈 섞인 거친 모래밭이지만, 1㎞에 달하는 길이가 멀찍이 그어진 수평선과 함께 해수욕장 걷는 맛을 자아낸다. 울기등대가 있는 육지에서 보는 풍경도 멋지지만, 배를 빌려 타고 바다에서 조망하는 바위형상은 가히 압권이다.


울산은 지도상으로 보아 동해 남단의 돌출지역에 있는 곳이다. 부산에서 그다지 멀지 않은 곳이므로 시간이 나면 울산 대왕암공원을 찾아 절경을 감상하며 일상의 무료함을 달래 보자.

 울산 대왕암공원의 대왕암.

 대왕암공원 철교.

 대왕암공원을 둘러보는 관광객들.

 대왕암공원의 기암괴석.

 탕건바위.

 대왕암공원 주변 송림.

 공원 입구 용 모양 놀이터.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이번주 가장 많이 본 기사

이 글이 '좋아요'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