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바다 식목일 아시나요?…관심·손길 아쉬워

지난해 5월 10일 세계 최초 지정, 백화현상 막기 위해 녹화운동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이제 '바다'라는 단어만 들어도 눈시울이 뜨겁고 가슴이 먹먹해 온다.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난 4월의 우리 바다는 진정 잔인했다. 하지만 그 잔인한 바다도 우리의 손길이 필요하다.


5월 10일은 바다 속에 해조류를 심는 '바다 식목일'이다. 전 세계 바다가 황폐해지고 있다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지금 바다 속은 단단한 탄산칼슘 성분의 무절산호조류가 암반을 뒤덮어 마치 시멘트를 덮어 놓은 것 같은 이른바 백화현상(갯녹음)이 급속히 진행되고 있다. 석회질 조류 등으로 해조류와 조개류가 사라지고 그 결과 생선들의 먹잇감이 사라져 사막화가 가속하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해양수산부는 바닷속 황폐화를 알리고 건강한 바다를 회복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바다 식목일'을 지정, 바다 녹화운동을 펼치고 있다. 


이상기온과 수온 상승, 육지 오염물의 유입 등이 백화현상의 가장 큰 원인으로 알려졌는데 우리나라는 특히 제주도와 동해안이 심각하다. 현재 진행 속도라면 10년 후에는 여의도 면적의 10배 가까이 될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한 번 백화현상이 진행되면 다시 해조류가 자라기까지 수십 년이 걸리고 어획량 역시 40% 이상 감소해 막대한 경제적 손실까지 따른다. 바다 해조류는 수중생물이 번식할 수 있도록 하고 그들에게 서식처를 제공해준다. 또한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해 온실가스를 감소시킨다.


세계 최초로 '바다 식목일'을 지정한 것은 의미가 있지만, 사람들의 무관심과 홍보 미흡은 아쉽다.  해조류를 심어야 하는 이유와 중요성을 알리고 함께 바다 살리기에 나서야 한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이번주 가장 많이 본 기사

이 글이 '좋아요'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