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랑인 시설 인권유린 증언] 굶고 맞아 죽은 아이들 '똥통' 늪에 버려졌다

‘영화숙’ 피해자 유수권 씨

매립 전 갈대밭이던 장림동 부랑인 수용시설 위치 지목

50년전 끔찍한 기억 떠올라 휠체어 멈추곤 한참 울먹여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50년 전 ‘영화숙’에서 사망한 친구들이 묻힌 산에 올라 막걸리를 뿌려줬습니다. ‘똥통’에 남몰래 버려진 아이들도 정말 많았어요. 마음이 심란하네요, 제 발로 여길 다시 찾아오다니…. 죽지 않으려고 처절하게 버텼던 그때의 고통을 남들은 정말 모를 겁니다.”

유수권(가명·68) 씨는 기자와 만나기 전날 밤을 뜬눈으로 지새웠다고 했다. 밥알이 넘어가지 않아 끼니도 걸렀다. 휠체어를 탄 자신을 돕는 장애인활동지원사에게도 출근하지 말라고 일러뒀다. 지난 4일 유 씨는 국제신문 취재진과 ‘영화숙’과 ‘재생원’이 있던 부산 사하구 장림동을 찾았다. 형제복지원이 생기기 전인 1960~1970년대 초반 부산의 최대 부랑인 시설이던 영화숙에서 그는 5년 가까운 세월을 갇혀 지냈다. 강제노역과 폭력·굶주림으로부터 살아남은 건 기적이었다.

그는 사하경찰서에서부터 구평고개사거리에 이르는 비탈에 인권침해의 상징인 두 시설이 있었다고 지목했다. 과거 그곳은 영화숙·재생원 외에 아무 것도 없는 허허벌판이었다. 현재는 냉동창고와 여러 공장이 들어선 상태다. 유 씨가 영화숙의 정문이 있던 곳이라고 가리킨 자리엔 자동차 운전학원이 있었다. 그 앞엔 6~8차로의 을숙도대로가 깔려 있다. 유 씨가 강제수용될 때는 리어카 한 대가 겨우 지나는 좁은 길밖에 없었다고 한다.

유 씨 외에도 이곳이 영화숙이 있던 곳이라고 증언한 피해자는 또 있다. 그러나 두 곳의 위치를 확인하는 공식 작업은 지 금까지 없었다. 진실 규명이 이뤄지고 있는 형제복지원(1975년~1987년)보다 앞서 진행된 인권침해 사건에 대해선 관심이 부족한 것이다.

유 씨의 기억에 영화숙 주변에는 도심에서 가져온 잔반이나 분변을 버리는 늪이 많았다. 수용자들이 ‘똥통’이라고 불렀던 늪이다. 실제로 신평·장림(사하소방서~사하우체국) 일대는 갈대밭 습지가 매립되기 전까지 부산시의 공식 쓰레기장이었다. 유 씨는 “잔반에서 멸치를 건져 말린 뒤 먹었다. 배가 고파 그렇게 하지 않고선 도저히 살 수 없었다”고 회상했다. 영화숙에선 강냉이죽이나 보리밥으로 하루 두 끼를 먹는 게 고작이었다.

사하소방서를 지날 때 그는 휠체어를 멈춰 세우곤 ‘똥통’에 버려진 아이들을 떠올리며 울먹였다. 소대장(수용실 관리자)에게 맞아 죽은 아이들이 야밤에 이곳에 버려졌다고 했다. 가마니에 덮여 뒷산에 묻힌 아이도 셀 수 없이 많았다고 한다. “늪이니까 (시신이) 한 번에 잠기질 않잖아요. 가라앉을 때까지 꾹 눌러 완전히 사라지게 했어요. 소대장 말을 안 듣는다는 이유로 맞아 죽기도 하고 결핵 치료를 못 받아 생을 마감하기도 했어요. 그때는 그게 ‘죽을 이유’가 되는 시절이었거든.”

영화숙과 300m도 떨어지지 않은 곳에는 행려환자구호소(현 마리아마을)가 차려져 아픈 사람을 돌봐줬다. 수용자 중 그곳에 갈 수 있는 이는 “정말 운이 좋은 애들”이었다고 한다. 보다 못한 수녀들이 일주일에 한 번 정도 직접 영화숙을 찾아와 상처에 약을 발라주거나 이를 잡기 위해 하얀 분가루를 뿌려줬다. 유 씨는 “당시엔 행려환자구호소를 구호병원이라고 불렀다. 그곳에 가는 게 소원이었다”고 회상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영도서 한 달 살고, 최대 150만 원 받으세요"
  2. 2“압사 위험” 신고 빗발…어르신 몰린 벡스코 한때 초비상
  3. 3육군서 또 가혹행위 '하사가 병사에 드릴로'...부대 '무마' 정황
  4. 4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5. 5갈비탕 쏟고 "조심 안 한 손님 책임"...항소 재판부 "주의는 식당 몫"
  6. 6도시철 무임손실 급증…‘초고령 부산’도 노인연령 상향 촉각
  7. 7부산 ‘탄소중립 어벤저스’ 한자리에
  8. 8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9. 9영도 상징 글씨체 개발, 세계 디자인상 휩쓸어
  10. 10전기자동차 리콜 급증… 믿고 타기에는 ‘뭔가 찜찜’
  1. 1尹 지지율 4주만에 반등 40% 임박..."김성태, 천공 의혹 영향"
  2. 2'대통령실 갈등' 안철수 돌연 공개일정 중단 "정국 구상 숨고르기"
  3. 3윤 대통령, 4월 BIE실사단 부산서 맞을까
  4. 4與 당대표 적합도 안철수 36.9%, 김기현 32.1% 접전…최고위원은?
  5. 5북한 '부촌' 개성서 아사자 속출, 북한 식량난 한계 도달
  6. 6윤, 국힘에 "안 엄중 경고해달라"..."당무 개입, 민주주의 위배" 반발
  7. 7장외집회 연 민주, 또 나갈지는 고심
  8. 8이태원 참사 국회 추모제…與 “책임 다할 것” 野 “대통령 왔어야”
  9. 9野 '이태원참사 책임' 이상민 탄핵안 오후 발의..."8일 단독처리"
  10. 10작년 민원 최다는 '불법 주정차', 부산은 '태풍 힌남노 복구 요청'
  1. 1부산 ‘탄소중립 어벤저스’ 한자리에
  2. 2전기자동차 리콜 급증… 믿고 타기에는 ‘뭔가 찜찜’
  3. 3애플페이 내달 상륙…NFC 갖춘 매장부터
  4. 4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가능성에 수산업계 대책 마련 고심
  5. 5부산엑스포 현지실사 때 '최첨단 교통' UAM 뜬다
  6. 6해운경기 수렁…운임지수 1000선 위태
  7. 7“수소경제 핵심은 ‘연료전지’…지역 산·학·관 협업해야”
  8. 8“바이오가스로 그린 수소 생산…가장 현실적 방법”
  9. 9“전기차 부품 글로벌 경쟁 심화…정부 파격 지원을”
  10. 10운송기능 없는 ‘지입전문회사’ 시장에서 퇴출된다
  1. 1"영도서 한 달 살고, 최대 150만 원 받으세요"
  2. 2“압사 위험” 신고 빗발…어르신 몰린 벡스코 한때 초비상
  3. 3육군서 또 가혹행위 '하사가 병사에 드릴로'...부대 '무마' 정황
  4. 4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5. 5갈비탕 쏟고 "조심 안 한 손님 책임"...항소 재판부 "주의는 식당 몫"
  6. 6도시철 무임손실 급증…‘초고령 부산’도 노인연령 상향 촉각
  7. 7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8. 8영도 상징 글씨체 개발, 세계 디자인상 휩쓸어
  9. 9입춘 지나자 부산 울산 경남 낮 최고 10~13도...남해는 밤비
  10. 10“영도민 1명 줄면…연간 숙박객 9명, 당일 여행객 32명 유치해야”
  1. 1롯데 괌으로 떠났는데…박세웅이 국내에 남은 이유는
  2. 2쇼트트랙 최민정, 올 시즌 월드컵 개인전 첫 ‘금메달’
  3. 3폼 오른 황소, 리버풀 잡고 부상에 발목
  4. 4황의조 FC서울 이적…도약 위한 숨 고르기
  5. 5MLB 시범경기 던지고 간다…오타니, WBC 대표팀 지각 합류
  6. 6국내엔 자리 없다…강리호 모든 구단과 계약 불발
  7. 7맨유 트로피 가뭄 탈출 기회…상대는 ‘사우디 파워’ 뉴캐슬
  8. 8WBC에 진심인 일본…빅리거 조기 합류 위해 보험금 불사
  9. 9‘셀틱에 녹아드는 중’ 오현규 홈 데뷔전
  10. 10한국 테니스팀, 2년 연속 국가대항전 16강 도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