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다문화 시대를 말하다 <49> 캐런 샘로니(인도네시아)

해외 유학, 세계를 무대로 한 생존게임

수용 할 수 없는 문화, 스스로 걸러내고 자신 제어 잘 해야

공부라는 주목적 끝까지 잊지 말아야

  • 국제신문
  • 번역=오광수 기자
  •  |  입력 : 2011-02-24 20:47:00
  •  |  본지 2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중학교에 다닐 때부터 외국으로 나가 공부하는 꿈을 꿔왔다. 해외유학에 대해 커다란 열망을 지녔던 나는 늘 부모로부터 독립해 사는 삶을 그려왔다. 우리나라에서는 결혼 하기전에 자신의 부모와 떨어져 산다는 게 흔하지는 않은데, 이는 아시아 대부분의 나라에서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하지만 나는 결혼과 상관없이 정말 혼자의 힘으로 살고 싶었다. 이는 아마 우리 가족, 특히 어머니로부터 약간 영향을 받은 듯 하다. 어머니 역시 젊은 나이에 고향인 인도네시아 팔렘방에서 수도 자카르타로 직장을 찾아 떠난 바 있다. 이어 어머니는 항공사 스튜어디스가 됐고 전 세계 여러 나라들을 가볼 수 있었다. 나도 독립심이 강하고 당찬 어머니처럼 되고 싶었다. 이는 내가 한국에서 공부하게 된 가장 큰 이유다.

독립한다는 것, 이를 제대로 하기란 쉽지 않다. 외국으로 향하는 사람 중 일부만 자아를 완성하는 데 성공하는 것이다. 문제는 모든 외국 유학생들이 자신을 제대로 제어하지 못한다는 점이다. 바로 돈을 어떻게 쓰느냐 하는 것인데, 이게 어려운 과제다.

처음 부산에 왔을 때가 생각난다. 당시 나는 처음 한 학기 생활비로 1000달러가량 지니고 있었다. 이 돈은 내겐 어마어마한 액수였던 터라 일일이 아버지의 허락을 받는 데만 해도 시간이 꽤 걸렸다. 그래서 나는 생활비를 아주 조심스레 쓸 수밖에 없었다. 내가 지닌 돈의 한도를 넘어설까 봐 두려웠기 때문인데, 특히 한국의 물가는 인도네시아보다 1.5배에서 배가량 비싸다는 사실을 알고난 뒤에는 더욱 그랬다. 고향보다 한결 나은 한국의 은행에 대해 조금씩 알게 되는 것도 재미있었다. 고향에서는 중요한 모든 일을 처리해주는 어머니가 있었다. 만약 내가 여지껏 어머니의 뒷바라지에만 의지했다면 좁은 소견을 그대로 갖고 있었을 것이라 생각한다.

개인적으로는, 해외 유학이 개척 정신이나 지도자적인 자세, 도움을 받는 게 아닌 도움을 주는 것을 가르쳐준다고 여기고 있다. 새로운 세계를 향해 나아간다는 점에서 이는 '생존 게임'이다. 많은 이들은 자신의 나라에만 머무르는 게 '우물 안에 있는 개구리'와 같다고 한다. 이 말은 좁은 소견, 다른 나라에 대한 무지, 새로운 문화에 대한 거부 등으로 일컬어진다. 자신의 시야를 넓히기 위한 여행이라 해도 최소한 다른 나라 사람과 문화를 이해할 수 있도록 해준다. 여기에 다른 나라 문화를 직접 경험하고 느껴본다면 더 좋을 것이다.
한국에서 3년간 보내면서 알게 된 것은 새로운 문화에 반응하는 태도에는 거부와 수용이 있다는 사실이다. 여기엔 '좋은 또는 수용할만한' 문화와 '나쁜 또는 수용할 수 없는' 문화를 바탕에 깔고 있다. 이러한 새로운 문화는 이따금 외국 유학생들을 자극하게 되고, 이들 중 일부는 자신이 외국으로 건너오게 된 주목적이 다름아닌 공부라는 사실마저 잊어버리게 된다.

무엇보다 외국 유학생들이 유용한 활동을 많이 하고 자신을 성숙한 단계로 잘 이끌었을 때 나는 이들이 해외 유학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는 것이라고 얘기하고 싶다. 나는 한국에서 겪은 경험들을 소중하게 간직하고 있으며, 이처럼 가치 있는 경험들은 취업을 포함한 나의 미래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경성대 건축공학과 08학번 /번역=오광수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