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다문화 시대를 말하다 <48> 앤드류 밀러드(영국)

"주거문화 다르니 반려동물 문화도 차이"

英 대부분 정원 딸린 주택 거주… 리트리버 등 덩치 큰 개 좋아해

아파트 많은 한국에선 못 키워 작은 반려동물 찾는게 일반화

옷·염색 등 화려한 치장에 놀라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1-02-17 20:38:21
  •  |   본지 2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요즘 부산에서 유기견 구조활동에 헌신하는 몇몇 분들과 만나는 재미에 빠져있다. 개를 아끼는 사람의 입장에서 볼 때 한국과 영국의 애완견 문화에는 다소 차이점이 있다.

나는 태어날 때부터 개와 함께해왔다. 영국인들은 개와 고양이를 정말 좋아한다. 내가 만난 첫 번째 개는 사냥개류의 황갈색 리트리버종 '래기'였는데, 이 개는 죽기 전까지 우리 가족과 15년을 함께했다. 래기가 떠난 뒤 우리집은 텅 비고 쓸쓸하기만 했다. 이 때문에 나는 부모님께 다른 개를 들여놓아 달라고 애원하다시피했다. 마침내 우리 가족은 털의 결이 곱고 귀가 긴 영국 스패니엘종의 '바니'를 얻게 됐다.

영국에서 반려동물, 특히 개를 기르는 것은 아주 일상화돼 있다. 집 근처 공원에 나가면 많은 가족들이 개와 함께 산보하는 것을 볼 수 있다. 하지만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구가 상대적으로 적은 한국과 달리 영국 사람들은 사냥개 래브라도, 리트리버 등과 같은 큰 개를 키우길 좋아한다. 이처럼 큰 개를 키우는 게 훨씬 수월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영국인 대부분은 정원이 딸려있는 주택에서 살기 때문에 이곳에서는 덩치가 큰 개라도 집 주위를 활보하는 데 아무 거리낌도 없다. 이와 달리 아파트 거주자가 많은 한국에서는 덩치가 큰 반려동물을 키우는 게 점점 힘들어지는 탓에 작은 반려동물을 키우는 게 일반화돼 있다.

나 역시 바로 이것이 당면 과제다. 개와 늘 함께한 만큼 한국에서도 가족과 함께 개를 키우고 싶다. 그러나 나 역시 아파트에 살고 있는 까닭에 덩치가 큰 개를 키운다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점을 실감한다. 개가 나돌아다닐 공간조차 거의 없는데다 이웃과 다툴 수 있다는 점 역시 생각해봐야 한다. 결국 우리는 개를 키울 수 없게 됐다!

한국과 영국 간 애완견 문화의 차이점에 대한 얘기는 더 있다. 먼저 한국 내 애완견들의 치장은 정말 굉장하다. 사실 처음 한국에 왔을 때 거리 상품 진열대 속에서 이따금 애완견과 아기의 옷을 구분하기 힘든 경우도 있었다. 영국에서는 웬만해선 애완견에게 옷을 입히지 않는다. 날씨가 추울 때 일부에서 재킷을 걸치도록 하기도 하지만 애완견이 걸치는 옷이란 게 개념도 모호할 뿐이다. 그렇지만 한국의 자그마한 애완견들은 대개 날씨나 계절과 상관없이 옷을 걸치고 다니며 그 크기도 상당히 큰 편이다. 이는 정말 예쁘게 생겼다.

다음으로 얘기할 수 있는 것은 많은 애완견 소유자들이 개의 털에, 특히 꼬리에 밝은색으로 염색을 한다는 점이다. 이는 약간 이상하게 보일지도 모르겠다. 왜 흰둥이 개를 들여와 놓고 그 개 꼬리를 노란색으로 물들이는 것일까. 이 가운데 일부는 멋져 보였지만 나머지는 그게 아니었다.

이러한 점에서 강아지를 들일 생각을 하는 이들이 따져봐야 할 몇 가지가 있다. 개를 키울 시간과 인내력을 갖고 있는지, 개를 키울만한 충분한 공간을 확보하고 있는지, 그리고 새로운 가족 또는 패션 액서세리 중 어떤 의미로 개를 원하는지를 묻고 싶은 것이다. 사전에 차근차근 점검해보는 것은 여러분이나 개를 보다 행복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부산대 국제전문대학원 석사과정 / 번역=오광수 기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위트컴 뜻 기리자” 미국서도 모금 열기
  2. 2카드 한 장으로…외국인 관광객, 부산 핫플 30곳 투어
  3. 3은행 영업시간 복원에 노조 “수용불가”…금감원장 “강력 대응” 경고
  4. 4“엑스포 유치 써달라” 부산 원로기업인들 24억 또 통 큰 기부
  5. 5[사설] 부산 그린벨트 1000만 평 풀기 전 살펴야 할 것
  6. 6울산시 수소전기차 보조금 대당 3400만 원 쏜다...200대 한정
  7. 74월 부산항에 입국 면세점 인도장 오픈
  8. 8증권사 ‘ST플랫폼’ 선점 나섰는데…부산디지털거래소 뒷짐
  9. 9텃밭서 결백 주장한 이재명…‘당헌 80조’ 다시 고개
  10. 10[서부국과 함께하는 명작 고전 산책] <58> 리바이어던-토머스 홉스(1588~1679)
  1. 1텃밭서 결백 주장한 이재명…‘당헌 80조’ 다시 고개
  2. 2부산 온 김기현 "가덕신공항을 '김영삼 공항'으로"
  3. 3대통령실 “취약층 난방비 2배 지원” 野 “7조 원 국민지급을”
  4. 4나경원 빠지자… 안철수 지지율 급등, 김기현과 오차범위 내 접전
  5. 5金 “공천 공포정치? 적반하장” 安 “철새? 당 도운 게 잘못인가”
  6. 6북 무인기 도발 시카고협약 위반?...정부 조사 요청 검토
  7. 7북한, 우리 정부 노조 간섭 지적, 위안부 강제징용 해결 촉구 왜?
  8. 8‘고준위 방폐물 특별법’ 국회 공청회서 찬반 충돌
  9. 9부산시의회 새해 첫 임시회 27일 개회
  10. 10“북한 무인기 긴급상황 아닌 걸로 오판…軍 상황전파 늦었다”
  1. 1카드 한 장으로…외국인 관광객, 부산 핫플 30곳 투어
  2. 2은행 영업시간 복원에 노조 “수용불가”…금감원장 “강력 대응” 경고
  3. 3“엑스포 유치 써달라” 부산 원로기업인들 24억 또 통 큰 기부
  4. 4울산시 수소전기차 보조금 대당 3400만 원 쏜다...200대 한정
  5. 54월 부산항에 입국 면세점 인도장 오픈
  6. 6증권사 ‘ST플랫폼’ 선점 나섰는데…부산디지털거래소 뒷짐
  7. 7지역 기업인 소망은…엑스포 유치, 가덕신공항 착공
  8. 8한반도 해역 아열대화…이해관계자 참여 거버넌스 절실
  9. 9올해 공공기관 투자 63조 원 확정…SOC·에너지에 51조
  10. 10[차호중의 재테크 칼럼]연초 시장분위기 점검
  1. 1“위트컴 뜻 기리자” 미국서도 모금 열기
  2. 2‘50인 이상 기업’ 재해사망 되레 증가…이 와중에 처벌 완화?
  3. 3부산교대 등록금 오르나
  4. 4부산 지역 강한 바람, 내일 오전까지... 간밤 눈은 날리다 그쳐
  5. 54월 BIE실사, 사우디 따돌릴 승부처는 유치 절실함 어필
  6. 6대형견 차별? 반려견 놀이터 입장 제한 의견 분분
  7. 7부산 울산 경남 춥다...아침 -6~-2도, 낮 -2~3도
  8. 8동아대 13년 만에 등록금 3.95% 인상…대학 등록금 인상 신호탄 될까?
  9. 9신재현 부산시 국제관계대사 오스트리아 명예 대훈장 수상
  10. 10오늘의 날씨- 2023년 1월 27일
  1. 1벤투 감독 ‘전화찬스’…박지수 유럽파 수비수 됐다
  2. 2이적하고 싶은 이강인, 못 보낸다는 마요르카
  3. 3쿠바 WBC 대표팀, 사상 첫 ‘미국 망명선수’ 포함
  4. 4빛바랜 이재성 리그 3호골
  5. 5러시아·벨라루스, 올림픽 출전하나
  6. 6토트넘 ‘굴러온 돌’ 단주마, ‘박힌 돌’ 손흥민 밀어내나
  7. 7보라스 손잡은 이정후 ‘류현진 계약’ 넘어설까
  8. 8돌아온 여자골프 국가대항전…태극낭자 명예회복 노린다
  9. 9‘골드글러브 8회’ 스콧 롤렌, 6수 끝 명예의 전당 입성
  10. 102승 도전 김시우, 욘 람을 넘어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