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다문화 시대를 말하다 <48> 앤드류 밀러드(영국)

"주거문화 다르니 반려동물 문화도 차이"

英 대부분 정원 딸린 주택 거주… 리트리버 등 덩치 큰 개 좋아해

아파트 많은 한국에선 못 키워 작은 반려동물 찾는게 일반화

옷·염색 등 화려한 치장에 놀라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1-02-17 20:38:21
  •  |  본지 2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요즘 부산에서 유기견 구조활동에 헌신하는 몇몇 분들과 만나는 재미에 빠져있다. 개를 아끼는 사람의 입장에서 볼 때 한국과 영국의 애완견 문화에는 다소 차이점이 있다.

나는 태어날 때부터 개와 함께해왔다. 영국인들은 개와 고양이를 정말 좋아한다. 내가 만난 첫 번째 개는 사냥개류의 황갈색 리트리버종 '래기'였는데, 이 개는 죽기 전까지 우리 가족과 15년을 함께했다. 래기가 떠난 뒤 우리집은 텅 비고 쓸쓸하기만 했다. 이 때문에 나는 부모님께 다른 개를 들여놓아 달라고 애원하다시피했다. 마침내 우리 가족은 털의 결이 곱고 귀가 긴 영국 스패니엘종의 '바니'를 얻게 됐다.

영국에서 반려동물, 특히 개를 기르는 것은 아주 일상화돼 있다. 집 근처 공원에 나가면 많은 가족들이 개와 함께 산보하는 것을 볼 수 있다. 하지만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구가 상대적으로 적은 한국과 달리 영국 사람들은 사냥개 래브라도, 리트리버 등과 같은 큰 개를 키우길 좋아한다. 이처럼 큰 개를 키우는 게 훨씬 수월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영국인 대부분은 정원이 딸려있는 주택에서 살기 때문에 이곳에서는 덩치가 큰 개라도 집 주위를 활보하는 데 아무 거리낌도 없다. 이와 달리 아파트 거주자가 많은 한국에서는 덩치가 큰 반려동물을 키우는 게 점점 힘들어지는 탓에 작은 반려동물을 키우는 게 일반화돼 있다.

나 역시 바로 이것이 당면 과제다. 개와 늘 함께한 만큼 한국에서도 가족과 함께 개를 키우고 싶다. 그러나 나 역시 아파트에 살고 있는 까닭에 덩치가 큰 개를 키운다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점을 실감한다. 개가 나돌아다닐 공간조차 거의 없는데다 이웃과 다툴 수 있다는 점 역시 생각해봐야 한다. 결국 우리는 개를 키울 수 없게 됐다!

한국과 영국 간 애완견 문화의 차이점에 대한 얘기는 더 있다. 먼저 한국 내 애완견들의 치장은 정말 굉장하다. 사실 처음 한국에 왔을 때 거리 상품 진열대 속에서 이따금 애완견과 아기의 옷을 구분하기 힘든 경우도 있었다. 영국에서는 웬만해선 애완견에게 옷을 입히지 않는다. 날씨가 추울 때 일부에서 재킷을 걸치도록 하기도 하지만 애완견이 걸치는 옷이란 게 개념도 모호할 뿐이다. 그렇지만 한국의 자그마한 애완견들은 대개 날씨나 계절과 상관없이 옷을 걸치고 다니며 그 크기도 상당히 큰 편이다. 이는 정말 예쁘게 생겼다.

다음으로 얘기할 수 있는 것은 많은 애완견 소유자들이 개의 털에, 특히 꼬리에 밝은색으로 염색을 한다는 점이다. 이는 약간 이상하게 보일지도 모르겠다. 왜 흰둥이 개를 들여와 놓고 그 개 꼬리를 노란색으로 물들이는 것일까. 이 가운데 일부는 멋져 보였지만 나머지는 그게 아니었다.
이러한 점에서 강아지를 들일 생각을 하는 이들이 따져봐야 할 몇 가지가 있다. 개를 키울 시간과 인내력을 갖고 있는지, 개를 키울만한 충분한 공간을 확보하고 있는지, 그리고 새로운 가족 또는 패션 액서세리 중 어떤 의미로 개를 원하는지를 묻고 싶은 것이다. 사전에 차근차근 점검해보는 것은 여러분이나 개를 보다 행복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부산대 국제전문대학원 석사과정 / 번역=오광수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RSS

  1. 1신공항 거리두던 부산 한국당, 당심·표심 사이서 속앓이
  2. 2해맞이 명소 기장 시랑대, 관광지로 본격 개발
  3. 3내항화물선 유류보조금 수천억 샜다
  4. 4약대 추진 부산 3개 대학 모두 탈락
  5. 5부곡2 재개발 시공사 선정 3번째 유찰…수의계약 가닥
  6. 6현대상선·SM상선 통합론 다시 고개
  7. 7‘신혼부부 실종’ 용의자 송환요청 해놓고 아무도 안 챙겼다
  8. 8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한진중공업 정상화 6월 윤곽 나올 것”
  9. 9양산 가산산단 타당성 재검토 파장
  10. 10“대선 직전 댓글조작 안철수 죽이기 집중”
  1. 1황교안 아들 KT 새노조 “채용비리 의혹 제기” 한국당 “음해 생산”
  2. 2손학규 “문 정부, 미세먼지 기구서 탈원전 전면 재검토해야”
  3. 3신공항 거리두던 부산 한국당, 당심·표심 사이서 속앓이
  4. 4영주2동 주민센터·지역사회보장협의체 ·중구노인복지관 「노(老)와 나의 연결고리 지원사업」업무 협약
  5. 5북구 덕천3동 “철쭉마을 환경지킴이 봉사단″ 발대식 열어
  6. 6부산 북부산 신협, 화명1동에 이웃돕기 성금 100만원 기탁
  7. 7부산 중구, 개학기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 전개
  8. 8청와대 경제보좌관에 주형철…IT기업서 20여 년간 임원
  9. 9다대 의료기기산업·터널 부담금…부산시의회 이번엔 ‘OK’할까
  10. 10여야4당 잠정합의 하루 만에…흔들리는 패스트트랙 공조
  1. 1 미중 무역협상 타결 쉽지만은 않다
  2. 2현대상선·SM상선 통합론 다시 고개
  3. 3 창업투자로 상장 앞둔 스타트업
  4. 4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한진중공업 정상화 6월 윤곽 나올 것”
  5. 5고등어·갈치 오늘 가격 확인하세요
  6. 6원하는 보장 딱 하나 ‘月 500원짜리 보험’ 뜬다
  7. 7SKT 첨단보안 - KT 초고화질 ‘5G 대결’
  8. 8부곡2 재개발 시공사 선정 3번째 유찰…수의계약 가닥
  9. 9“일하고 싶은 기업으로”…롯데 직원복지 강화
  10. 10스타트업 공정가치 ‘원가 평가’ 반영
  1. 1한국도로공사 채용, 오늘(18일) 필기 응시대상자 공고
  2. 2부산대 여학생 기숙사, 3개월 만에 또 무단침입
  3. 3최정호 국토장관 후보자 "김해신공항 계획대로 추진"
  4. 4이미숙은 ‘장자연 문건’에 대해 알고 있었는가?
  5. 5“평택화재 발생? 사실 아니다” … 인접한 화성시 폐기물처리시설 화재
  6. 6부전굴다리 구조물에 부산아이파크 원정응원단 버스 충돌
  7. 7윤총경, 강남경찰서 떠난 후에도 승리 뒤 봐 준 정황 포착
  8. 8정준영 금명간 구속영장 신청… 금명(今明)이 품은 속뜻은?
  9. 9청년구직활동지원금, 소득 요건 맞아야…중위소득 120% 얼마?
  10. 10‘하나투어’ 일방적 가이드 철수, 여행객들 “한국 가고 싶은 생각 밖에”
  1. 1팀미아 이용규 3군행 불가피…임창용사태날까
  2. 2FC바르셀로나, 레알 베티스에 2-0 리드 ‘메시 전반전에만 멀티골’(전반 종료)
  3. 3 6위 첼시, 에버턴에 0-2 패배…멀어진 3위 경쟁
  4. 4넘사벽 메시, 라리가 통산 33번째 해트트릭
  5. 5이승우 "이강인 좋은 후배, 선배들과 함께 그의 성장 도울 것"
  6. 6PGA 통산 5승 심프슨 '무심코 건드려 1㎝ 움직인 볼'로 1벌타
  7. 7마스터즈로 향하는 매킬로이의 시선
  8. 8정현, 세계 랭킹 92위로 하락…마이애미오픈 출전할 듯
  9. 9프로당구협회, 초대 총재에 김영수 전 장관 내정
  10. 10벤투호, 이번엔 손흥민과 최적 조합 찾을까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19부산하프마라톤대회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유콘서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