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박현주의 책과 세상 <36> 고전문학의 '4대마왕' 구출하기

시험 위해 배우는 어려운 고전문학, 재미있는 이야기로 접할 수 있어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1-02-16 19:55:51
  •  |  본지 2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담양 가사문학관 전경. 국제신문 DB
관동별곡, 청산별곡, 사미인곡, 속미인곡, 구운몽, 상춘곡. 어른들은 이 제목들에서, 고교 시절 배웠던 우리 고전문학을 떠올릴 것이다. 배우기엔 어려웠어도, 세월 지나고 나니 우리 문화의 향기를 잘 간직한 운치 있는 문학작품으로 기억하는 어른들이 많지 않을까.

요즘 학생들도 고전문학을 배운다. 배우기에 힘들기는 지금 청소년들도 마찬가지인 모양이다. 고등학생들 사이에선 '4대 마왕'이란 말이 있다. 관동별곡, 청산별곡, 사미인곡, 속미인곡, 구운몽, 상춘곡 등 고전문학 작품 중 자신에게 특히 어려운 대상에게 이런 무시무시한(?) 호칭을 부여한단다. 아무리 어려워도 '4대 마왕'은 너무 하지 않은가 싶다.

하지만 막상 이들에게 물어보면 시험에 꼬박꼬박 나오니 공부는 해야겠는데, 무슨 말인지 도통 알 수 없어 쳐다보는 것조차 싫을 정도란다.

얼마 전 만난 한 고교생에게 '4대 마왕'을 아느냐고 물었더니 "위 증즐가 태평성대"라는 답이 웃음과 함께 돌아왔다. 고려가요 '가시리'의 후렴구 '위 증즐가 태평성대'에 반응하는 아이들의 대응은 "이건 또 뭥미?"("이건 또 뭐지"라는 뜻의 청소년층 말) 수준이라나. "공부하긴 해야 하는데, 외계어가 따로 없었죠. 무슨 의미인지도 모르고 시험에 나올만한 것만 외우니까 재미도 없고."

고전문학시간에는 외계어끼리의 대결 한 판이 벌어지고 있는 셈이다.

구운몽을 '4대 마왕'으로 분류한다는 학생에게 그 소설의 재미에 대해 설명해줬더니, "소설 속 한 대목만 뚝 잘라 배우는데 재미있겠느냐"는 물음이 되돌아왔다. 옛시조도 한자어에 고어가 불쑥불쑥 튀어나오니 골치 아프긴 매한가지란다. 단 석줄로 된 고시조 한 수 읽는 것조차 힘들어 하는 학생들에게 관동별곡을 비롯한 옛 작품이 어려울 것이란 점은 이해가 가지만, 우리 고전문학이 이토록 홀대받다니 섭섭하다.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를 둘러싼 이야기를 담은 동화 '초정리 편지'의 작가 배유안 씨는 국어교사로 재직한 적이 있다. 그 시절 학생들이 고전문학에 고개를 절레절레 흔드는 모습을 보면서 고전의 향기를 느끼기보다, 시험을 위한 공부로만 생각하며 지루해하는 모습이 너무도 안타까웠다 한다. 작가는 어렸을 때부터 재미있게 고전을 만나면, 뒷날 교과서에서 접하는 고전에 더 애정을 느끼지 않을까 생각하게 됐다. 그렇게 해서 작가는 학생들이 가장 어렵게 여기는 조선 최고의 가사 관동별곡을 모티브로 한 역사동화 '화룡소의 비구름'(한겨레아이들·2008)을 썼다.

관동별곡에는 내금강의 절경인 화룡소를 묘사하는 대목이 있다. '천 년 묵은 늙은 용이 굽이굽이 서려 있어, 밤낮으로 흘러 내려 푸른 바다에 이었으니, 비구름을 언제 얻어 흡족한 비를 내리려나. 응달에 시든 풀을 다 살려 내려무나.' 이 대목을 모티브로 지은 '화룡소의 비구름'에는 송강 정철의 입을 통해 흘러나오는 시구와 이야기에 여운이 있어, 관동별곡 원문을 한 번 읽고 싶게 한다.
   
"내가 아이였을 때 아무도 재미있다고 말해주는 사람이 없었거든요. 그래서 이제 내가 아이들에게 말해줘야겠다고 생각했지요." 작가가 밝힌 창작 배경이다.

옛것의 소중함은 누구나 안다. 옛것과 새것이 만나 대화해야만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 우리 고전을 건조하고 어려운 시험문제로 접하기 전에 재미있는 이야기로 만나게 해주는 문학적 성과들이 더 많이 나와야 한다.

동의대 문헌정보학과 강사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