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다문화 시대를 말하다 <42> 누엔티튀

금요일마다 이웃의 '음식 나누기'에 감격

혼자 계신 노인·국제결혼 가정에 동네 사람들의 자원봉사로 제공

모르는 사람도 돕는 문화 부러워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2-30 19:47:00
  •  |  본지 2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저녁이면 집에 와서 맛있는 음식을 많이 만들고 싶은데, 금요일은 항상 집에 늦게 들어가기 때문에 요리를 하는 게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렇지만 금요일 저녁에는 요리를 안 해도 맛있고 영양도 풍부한 저녁밥을 먹을 수 있다. 지금 살고 있는 아파트의 이웃들이 음식을 만들어 금요일마다 갖다 주는 '음식 나누기' 덕분이다.

지금도 1년 전 일이 뚜렷하게 기억난다. 금요일에 늦게 귀가해 곧장 눕고 싶을 만큼 피곤했고, 저녁을 무척 힘들게 준비했다. 그러던 중 경비실에서 연락이 왔는데, 음식을 받아가라는 것이었다. 경비실에서 두부와 계란말이, 무김치, 갈치조림을 받은 후 정말 궁금했다. 어떻게 된 일인지 잘 이해하지 못했다. 물어보니 우리 동네의 자원봉사단체에서 혼자 계신 노인이나 형편이 어려운 가정, 그리고 우리처럼 국제결혼가정에 음식을 만들어 준다는 것이다.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고마웠고 감동받았다. 어느 금요일에는 초인종이 울려 나가 보니 아름다운 미소를 짓고 있는 아주머니가 서 있었다. "오늘은 집에 계시네요. 금요일마다 집에 왔는데 안 계셔서 매번 경비실에 음식을 맡겼어요. 맛있게 드세요"라고 말했다. 맛있는 음식을 친절하게 직접 전해주셔서 정말 놀랐다. 나는 한국 음식이 베트남 음식과 달라 조금 입맛에 안 맞기도 했는데, 금요일 저녁에 먹는 이 밥은 항상 깨끗이 먹어치운다. 추운 날이나, 더운 날이나 빠지지 않고 이렇게 음식을 갖다 주는 동네 사람들의 인정이 참 고맙다.

베트남 사람들은 다들 일 하느라 바빠 주위의 어려운 사람을 잘 돌아보지 못하는 것 같다. 다만 친척들끼리 많이 의지하고 도와주는 경우가 많다. 언론을 통해 보면 한국에는 다양한 봉사활동이 있다. 김치를 담가주는 봉사, 노인들을 안마해주는 봉사, 돈을 기부하는 봉사 등으로 정말 많다. 게다가 동네마다 작은 봉사단체가 있어서 힘든 사람들이 있을 때 도와준다.

나도 지금 우리 동네 봉사단체에 가입해 열심히 활동 중이다. 나처럼 한국인과 결혼해 한국으로 이주해온 베트남 여성들을 상담해주고 있다. 그들은 언어나 생활풍습이 한국과 많이 달라 어려움을 겪는다. 결혼생활을 하면 보통 남편이나 시부모와 갈등이 생기는데, 이주여성들은 의사소통이 잘 안 돼 더욱 어려운 경우가 많다.
한 번은 베트남 신부가 도망갔다며 한 아저씨가 도움을 청한 적이 있다. 이때 내가 그 여성에게 전화를 해 설득을 하고 잘 타일러서 결국 집으로 돌려보냈다. 남편과 아내에게 서로의 입장을 잘 설명해줘서 지금 그들은 잘 살고 있다.

요즘 텔레비전을 보면 어린 학생부터 정치인에 이르기까지 봉사를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한국의 봉사하는 문화는 보기 좋다. 봉사는 받는 사람도 행복하지만 하는 사람 역시 행복한 일인 것 같다. 베트남도 한국 같은 봉사문화가 널리 퍼졌으면 좋겠다.

부경대 국어국문학과 재학·베트남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