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김남석의 연극이야기 <40> 흥분과 불안이 공존했던 국민연극경연대회 ④

만주 이주정책 동조하는 유치진 친일작품 '대추나무'…한편으론 극작술에 놀라워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2-23 20:30:24
  •  |  본지 1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1944년 연극 '낙화암'공연 무대에서 출연진들의 기념촬영 모습.
1941년 3월 16일 창단된 현대극장은 창립작으로 '흑룡강'을 무대에 올렸다. 두 번째 작품이 극작가 마르셀 파뇰의 원작 '화니'를 함세덕이 개명·번안·각색 한 '흑경정'이었고, 세 번째 작품이 유치진의 '북진대'였다. 이렇게 공연 연보를 채워가던 현대극장은 1942년 9월 제 1회 국민연극경연대회에 참가했다. 참가작은 유치진 작 '대추나무'로, 희곡상에 해당하는 작품상(총독부 정보과장상)을 받았다.

무대는 한 그루의 우람한 대추나무를 사이에 둔 두 농가이다. 한 집은 경주 최씨 세영의 집이다('경주세영'으로 창씨개명). 다른 한 집은 정태근의 집이다('정촌태근'으로 창씨개명). 두 사람은 어려서 친구였으나, 대추나무의 소유권을 두고 다투다가, 극중 현재에서는 서로를 원수로 여기는 사이가 되었다.

두 집은 울타리를 끊임없이 바꾸어가면서, 대추나무를 자신의 집에 귀속시키려 하고 있고, 이로 인해 분란이 끊이지 않는다. 하지만 두 집안의 아들과 딸은 서로 사랑하는 사이이다. 세영의 아들 동욱은 착실하고 근면하며 리더십이 강한 청년으로, 이웃집 태근의 딸인 유희와 잘 어울리는 한 쌍이다. 유희는 동욱을 은근히 마음에 두고 있으며, 아들이 없는 자신의 집에 동욱이 든든한 사위가 되어 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두 사람의 마음과는 달리 대추나무 소유권을 둘러싼 분쟁은 격화되다가, 결국에는 순사가 출동하여 대추나무를 세영의 소유로 판결하고 만다. 이로 인해 태근은 세영(집)에 대한 원한을 격화시키고, 딸과 동욱의 만남도 결사반대하게 된다. 이 무렵 마을(도화동) 지주의 아들인 기손이 평소 유희를 짝사랑하다가 청혼하게 된다. 처음에는 반대하던 유희도 결국에는 마음을 접고 기손에게 시집가기로 한다.

이러한 두 집안의 소유권 갈등과 두 남녀의 애정 혼선 사이에 자리 잡고 있는 것이 분촌운동(分村運動)이다. 이 시기 일제는 만주 이주 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었고, 이 작품은 이 정책을 지지하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작품의 도입부부터 도화동 주민 50호를 단체로 만주로 이주시키는 정책이 선전되고 있다.

면서기는 이주 대상자를 물색하고 있었는데, 청년 동욱은 친구들과 함께 '비좁고 낙후된' 조선을 떠나 새로운 활동지를 찾겠다는 의욕에 불타는 인물로 설정된다. 한편 이웃에게 대추나무를 빼앗긴 태근도 역시 좁은 마을에 너무 많은 사람이 비좁게 살고 있다고 단정하고 분촌을 자원하게 된다. 동욱의 부친 역시 처음에는 만주 이주를 반대하다가 만주 농산물이 견실하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난 후, 마음을 바꿔 만주 이주를 적극 지지하게 된다.
이 작품은 등장인물의 이주 결정을 통해 만주 이주의 당위성을 설파하고 있으며, 이러한 당위성은 대추나무를 사이에 둔 조선 민중의 다툼을 통해 뒷받침되고 있다. 좁은 땅에서 서로 남의 것(농토나 대추나무)을 빼앗아가면서 아옹다옹 사느니, 차라리 드넓은 황야를 개간하며 마음 편하게 사는 것이 어떠냐고 유혹하고 있는 셈이다.

이 작품은 의심할 바 없이 친일·목적·국책연극으로 이른바 국민연극이다. 작품의 어떤 일부만 친일정책에 동조하는 인상이 아니라, 작품 전체의 기조와 작가의 생각까지 만주 이주에 대한 신념으로 무장된 인상이다. 하지만 놀라운 것은 극작술이다. 어떻게 보면 이 작품은 소를 둘러싼 농촌의 소동과 비슷하면서도, 두 집안의 은원과 해소 그리고 인물들의 성격 창조에서는 더욱 뛰어난 점을 과시하고 있다. 이러한 결론은 후대의 학자들을 난감하게 만든다. 당시 유치진의 극작술이 기능적으로는 진보하고 정신적으로는 후퇴한 인상을 주기 때문이다. 이 시대의 희곡이 지닌 아이러니한 모순이 아닐 수 없었다.

연극평론가·부경대 교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