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다문화 시대를 말하다 <34> 유학생 캐런 샘로니

"조국위해 활동하는 유학생들 뿌듯"

印尼 유학생 총회서 조국 기여방안 열띤 토론

논문 DB·잡지 창간 등 성과, 전통춤 강습회 등 문화보존활동도 열심

젊은이들 세계화 앞장서야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1-04 20:45:14
  •  |   본지 2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우리 시대에는 공부만 하는 것으론 충분하지 않다. 요즘 들어 자주 듣는 말인데, 이는 외국 유학생에게도 적용된다.

유학생들은 대부분 자신의 나라 사람들과 어울리는 경향이 있다. 이는 언어(한국어) 능력을 끌어올리는 데에는 불리하지만 자신의 의견을 자유롭게 펼칠 수 있는 데다 우정을 나누고 동질감 역시 가질 수 있다는 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런 자리에서는 으레 서로 도움을 주고 받을 뿐만 아니라 자신의 나라를 위해 어떻게 기여할 것인가를 두고 토론을 벌이기도 한다.

얼마 전 인도네시아 유학생 정기총회가 경성대학교에서 열렸다. 이번에는 니콜라스 테다멘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가 참석했는데, 이 관계로 특별히 전국 인도네시아 유학생 정기총회가 부산에서 열리게 됐다. 이런 자리는 한국에서 유학생활을 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유학생들 간 우애를 다지고 소통하기 위해 보통 지역별로 해마다 1~2번 정도 마련된다. 이번 행사에는 인도네시아 유학생 100여 명이 참석해 꽤 분위기가 좋았다.

이들 유학생 중 거의 대다수는 국가나 기업의 장학금을 받는 경우다. 이런 측면에서 볼 때 이들 유학생은 대개 평범한 학생만은 아닌 셈이다. 그래서 이번 정기총회의 주제는 이러한 장학금 혜택을 받는 유학생들이 어떻게 나라를 위해 기여할 것이냐는 내용이었다. 다른 나라에 비해 조국 인도네시아가 부족한 부분에 대한 비판도 있었다. 보다 더 창의적으로 생각해야 한다는 지적도 많이 제기됐다.

이번 행사를 통해 인도네시아 유학생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성과가 조금씩 나타나고 있음을 실감하게 됐다. 예를 들면 인도네시아를 우호적으로 평가하는 정치포럼 개최나 한국 내 인도네시아 유학생들의 논문 데이터베이스(DB) 작업, 잡지 창간 등이다. 이러한 잡지 창간과 논문 DB 작업 등은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가 직접 서명했다.

경성대 내 인도네시아 유학생들의 경우 전통문화 보존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이는 2008년부터 시작된 것으로, 정기적으로 전통춤 강습회를 갖고 후배들에게도 전수하고 있다. 부산과 서울, 제주에서 공연을 가진 적도 있다. 지난달 31일 부산에서 열린 국제행사인 '어울 마당'에도 참가해 인도네시아 전통춤과 음식, 옷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 모든 활동은 결국 인도네시아를 위한 것이다. 특히 젊은 사람들은 창의적인 생각을 갖고 세계화에 앞장서야 한다고 생각한다.

나는 개인적으로 이번에 한국에 열리는 G20 정상회의를 통해 전 세계가 함께 번영하는 길이 마련되길 기대한다. 이 시대를 사는 우리는 보다 열린 생각을 가져야 한다고 여기고 있다. 자신만이 아니라 자신의 나라, 자신의 나라만이 아니라 전 세계에 관심을 갖고 모두의 발전을 위해 다같이 노력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는 젊은이들의 다양한 활동을 통해 이뤄질 수 있다고 본다. 젊은 유학생들이 나라를 위해 활발하게 활동하는 모습을 보면 정말 뿌듯하다. 이 때문에 나 역시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다짐하게 된다.

경성대학교 건축공학과 08학번·인도네시아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697표차’ 부산사하갑 총선 내달 2일 재검표…뒤집힐까
  2. 2박형준표 15분 도시 ‘국힘 시의회’가 제동 걸었다
  3. 3화물연대-정부 28일 첫 교섭…결렬 땐 업무개시명령
  4. 43년 만의 부산불꽃축제 다음 달 17일 열린다
  5. 5산업은행 영업점 총괄실 부산 이전…1월부터 본격 가동
  6. 6"보리밥 좀 더 먹으려 방장 수락…생존 위해 거절 못했다"
  7. 7[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겁 없는 가나 초반에 기죽여야…공격수 ‘골 욕심’ 내라”
  8. 8전세계 홀린 조규성, 가나 골망 뒤흔들까
  9. 9해경, 남천마리나 무단사용 혐의 입주업체 송치
  10. 10인천서 일가족 참변…10대 형제 2명 사망, 40대 부모 뇌사상태
  1. 1‘697표차’ 부산사하갑 총선 내달 2일 재검표…뒤집힐까
  2. 2박형준표 15분 도시 ‘국힘 시의회’가 제동 걸었다
  3. 3윤 대통령 지지율 최대폭 상승, 30%대 중반 재진입
  4. 4전공노 "조합원 83.4%가 이상민 파면 찬성"
  5. 5검찰 수사 압박에 이재명 “언제든 털어보라”
  6. 6尹,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예고 "내일 국무회의 직접 주재"
  7. 7관저회동 尹·與, 이상민 파면 일축…野 “협치 포기 비밀만찬”
  8. 8김정은 둘째딸 잇달아 공개 후계자 수업?
  9. 9윤 대통령 '관저 정치' 본격화, 당 지도부보다 '친윤' 4인방 먼저 불러
  10. 10"2045년 우리 힘으로 화성 착륙" 윤 대통령 '우주경제 로드맵' 발표
  1. 1화물연대-정부 28일 첫 교섭…결렬 땐 업무개시명령
  2. 2산업은행 영업점 총괄실 부산 이전…1월부터 본격 가동
  3. 3부산항 컨 물량 80% 급감…공사현장 시멘트·레미콘 동났다
  4. 4가상자산 과세 내년 시행하나
  5. 5서울~거제 남부내륙철도 '단절 구간' 없어진다
  6. 6수소차 밸브 글로벌 선두주자…선박·기차 분야로 영역 확장
  7. 7중도매인·부산항운노조 이견…공동어시장 경매 3시간 지연
  8. 8향토 소주 명성↓…부산대학생 지역 소주 프로슈머로 나서
  9. 9현대차 넥소용 밸브 양산…1000만 불 수출탑 등 수상
  10. 10우주항공청설립추진단 출범…부울경 항공우주 ‘메카’ 첫 걸음
  1. 13년 만의 부산불꽃축제 다음 달 17일 열린다
  2. 2"보리밥 좀 더 먹으려 방장 수락…생존 위해 거절 못했다"
  3. 3해경, 남천마리나 무단사용 혐의 입주업체 송치
  4. 4인천서 일가족 참변…10대 형제 2명 사망, 40대 부모 뇌사상태
  5. 52개월 여정 끝낸 갈맷길 원정대…전 구간 완보는 25명
  6. 6“가족도 시설도 노인부양 부담 가중…지역사회 돌봄은 시대 과제”
  7. 7고리 2호 연장 공청회 파행에도 강행, 한수원 ‘원안법 규정 악용’ 꼼수 의혹
  8. 8부산진구·북구 공유주택 구축…맞춤형 집 수리도 진행
  9. 9점심식사 시간 활용해 건강검진…의료버스, 질병예방 파수꾼 역할
  10. 10"세계봉사회 양육비 횡령 위해 마구잡이 감금…당시 부산시, 알고도 눈감아"
  1. 1[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겁 없는 가나 초반에 기죽여야…공격수 ‘골 욕심’ 내라”
  2. 2전세계 홀린 조규성, 가나 골망 뒤흔들까
  3. 3황희찬 못 뛰고 김민재도 불안…가나전 부상 악재
  4. 4스페인 독일 무 일본은 패 죽음의조 16강 안갯속
  5. 5아시아의 약진…5개국 16강 가능성
  6. 6완장의 무게를 견딘 에이스들
  7. 7경기장 춥게 느껴질 정도로 쾌적, 붉은악마 열정에 외국 팬도 박수
  8. 8'한지붕 두가족' 잉글랜드-웨일스 역사적 첫 대결
  9. 9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1월 28·29일
  10. 10[조별리그 프리뷰] 에콰도르-세네갈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