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환경교육센터와 함께 하는 환경 이야기 <9> 엄마표 도시락의 추억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8-04 20:44:05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 중학교의 급식 장면.
학교 급식은 맛을 음미하기가 쉽지 않다. 아니, 어쩌면 요즘 우리가 먹는 모든 음식에서 어머니의 손맛 같은 고유한 맛을 찾기가 어렵다는 표현이 더 정확하겠다. 4교시가 끝나자마자 혈기왕성한 아이들은 짧게는 5분, 길어도 10분만에 점심 한 끼를 해치운다. 밥과 반찬의 맛을 하나하나 음미해볼 여유도 없다. 그 순서가 뒤죽박죽이 되더라도 아무런 상관이 없다. 어떤 밥과 찬으로도 비빔밥이 가능하다는 듯, 그냥 밥을 떠 넣고 만다. 어떤 아이들은 1분이라도 더 운동장에서 놀기 위해서지만, 대부분은 빨리 먹는 버릇이 완전히 몸에 뱄다.

왜 그럴까. 왜 급식은 맛이 아니라 속도로 해결할까. 그런데 조금만 생각해 보면 답은 너무나 명명백백하다. 밥은 분명히 급식소에서 스팀기나 대형 전기솥으로 했을 것이다. 그리고 김치 등은 대부분 김치공장에서 공급을 받았을 것이다. 매일 바뀌는 국은 국 본래의 진한 국물 맛보다는 적당히 구색을 갖추는데 급급해 보인다. 거기다 배달 중 식어버린 냉동 돈가스가 나오는 날은 정말 최악이다. 이쯤되면, 어머니께서 늘 하시는 말씀이 저절로 떠오른다. "밥이든 반찬이든 금방 한 것이 맛있지, 별 게 맛있나!" 뜨끈뜨끈한 김칫국에 갓 버무려 양념 향이 배어있는 오이무침이나 콩나물무침 하나면, 한 그릇 뚝딱 배불리 먹던 밥. 그 어머니의 맛과 반찬의 가지 수 많은 학교 급식의 맛을 비교하는 것은 애초부터 불가능한지도 모르겠다.

앞으로 몇십 년이 지난 후에는 '엄마가 만든 건 무엇이든 맛있어!' 라거나, '엄마표 도시락'이라는 말이 사라질지도 모르겠다. 학교 급식이 시행되면서 진정한 맛을 잃어가는 아이들. 바쁜 엄마들의 아침 시간을 조금 편하게 해주는 학교 급식이 엄마의 고유한 음식 맛을 빼앗아 결국은 엄마를 추억할 수 있는 중요한 한 가지를 잃어버리게 되는 시대. 2년 전, 우리 반의 한 학생이 학교 급식 대신 몇달 동안 보온 도시락을 싸다녔다. 점심마다 그 아이 주변으로 반찬 하나라도 얻어먹으려고 학생들이 우르르 몰렸던 적이 있었다. 별 반찬 없었는데도 말이다.

매일 아침, 다섯 자녀의 도시락을 준비해야만 했던 나의 어머니. 늘 김치와 쥐포였지만, 도시락을 싸 간다는 그 사실만으로도 우리는 심리적으로나마 중산층이었다. 그러나 학교 급식으로 모두가 점심을 먹는 오늘. 왜 실질적인 저소득층은 늘어만 가는지…. 그 옛날 어머니의 사랑으로 가난의 부족함을 견뎌낼 수 있었지만, 오늘날 가정의 붕괴로 인한 어머니의 부재, 그 텅빈 허허로움을 급식으로 메우기에는 너무나 어려워 보인다.

서정호·금성중 교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대저대교, 키 낮춘 ‘평면교’로 원안 추진
  2. 2자재난에 태종대 도로 개통 지연? 알고보니 부실 측량 탓
  3. 3'서면 돌려차기' 사건 오늘 대법원 선고…엄태웅 "보복" 증언 반영?
  4. 4핵 폐기장 추진 대마도 현장 가보니…주민 “매립 확정되면 떠나겠다”
  5. 5부산 온천천 실종여성 이틀째 수색…"비상사다리 등 구호책 필요"
  6. 6지방대 재산 매도·증여 절차 간소화…재정난 숨통 틔운다
  7. 7국산 탓 고장? 부산세관 6억 들인 감시드론 2년째 창고에
  8. 8대기업 홈피 전화로 소금 주문했는데…돈만 꿀꺽한 사기
  9. 9[근교산&그너머] <1349> 경남 하동 이명산
  10. 10부산 역대 최고 분양가 ‘더 비치 푸르지오’, 청약 경쟁률 22.2 대 1로 올해 최고
  1. 1[속보]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건의안 통과, 헌정 사상 처음
  2. 2尹 "2030 부산 엑스포는 연대의 엑스포"…"러북 거래 좌시 않을 것"
  3. 3[속보]민주당 이재명 체포동의안 149표로 가결
  4. 4대여 전선 선봉에 선 文…민주당 총선에 ‘득’될까 ‘실’될까
  5. 5與, 전직 野단체장·文정부 국세청장 영입
  6. 6李 체포안 표결 전날 부결 촉구…與 “불체포특권 포기 거짓말”
  7. 7“엑스포 외에 시민행복 챙기는 정책도 필요”
  8. 8尹, 유엔 총회서 엑스포 지지요청(종합)
  9. 9‘후원금 횡령’ 윤미향 2심은 징역형(종합)
  10. 10尹 유엔 연설 앞뒤 30분 단위 나라별 맞춤 '엑스포 세일즈'
  1. 1부산 역대 최고 분양가 ‘더 비치 푸르지오’, 청약 경쟁률 22.2 대 1로 올해 최고
  2. 2미 연준 '추가 금리인상' 시사…정부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3. 3고유가에 美 통화 긴축까지…韓 경제 '상저하고' 멀어지나
  4. 4올해 2분기 부산지역 건설업체 실적 부진
  5. 5울산 찾은 방문규 산업장관 “원전 생태계 복원 최선”
  6. 6추석휴무 기업 82.5%, 6일 휴무…5일 이하는 14.8%
  7. 7추석 때 국가어항 방문 사진·영상 올리면 상금 받는다
  8. 89월 1~20일 수출 10% 증가…무역수지 5억 달러 적자
  9. 9원룸·오피스텔 관리비 월 10만 원 이상이면 세부 내역 표시 의무화
  10. 10尹대통령, UN 총회서 '무탄소 연합' 제안…"원전·수소 확산"
  1. 1대저대교, 키 낮춘 ‘평면교’로 원안 추진
  2. 2자재난에 태종대 도로 개통 지연? 알고보니 부실 측량 탓
  3. 3'서면 돌려차기' 사건 오늘 대법원 선고…엄태웅 "보복" 증언 반영?
  4. 4핵 폐기장 추진 대마도 현장 가보니…주민 “매립 확정되면 떠나겠다”
  5. 5부산 온천천 실종여성 이틀째 수색…"비상사다리 등 구호책 필요"
  6. 6지방대 재산 매도·증여 절차 간소화…재정난 숨통 틔운다
  7. 7국산 탓 고장? 부산세관 6억 들인 감시드론 2년째 창고에
  8. 8대기업 홈피 전화로 소금 주문했는데…돈만 꿀꺽한 사기
  9. 9부산 최고 91.5㎜ 비…온천천 실종자 수색 범위 확대
  10. 10입간판 줄이고, 디자인 톡톡 튀게…건축에 공공성 입힌다
  1. 1롯데 “즉시 전력감보다 잠재력 뛰어난 신인 뽑았다”
  2. 2거침없는 부산, 1부 직행 가시권
  3. 31차전 대승 거두고도 긴장 못 푼 황선홍호
  4. 4유럽 태극전사 넷 나란히 UCL무대 밟아
  5. 5정확한 병명도 모르는 복부 통증…김하성 2일째 결장, 시즌아웃 하나
  6. 6“체육인에 혜택주는 ‘부산사랑카드’ 가맹점 늘릴 것”
  7. 7AG 개막 전부터 홍콩·우즈벡 행운의 16강
  8. 8김우진 안세영 이강인 '주목할 스타'
  9. 9이민지·박민지 등 국내외 빅스타 빅매치
  10. 10‘Team Korea’ 아시안게임 본진 20일 항저우로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