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산환경교육센터와 함께 하는 환경 이야기 <8> 모두가 행복했던 환경교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7-14 21:12:24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환경교실에 참가한 어린이들.
'찾아가는 환경교실' 프로그램으로 부산시 24개 지역아동센터를 찾아간 지 석 달째다.

첫 달에는 '환경아 놀자' 동화책으로 아이들이 환경과 보다 가까워질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 둘째 달에는 '숲에서 놀자', 셋째 달에는 '오래된 티셔츠, 천연염색해서 다시 입어요'를 진행했다.

주 3회 매주 월·수·금요일 찾아가는 지역아동센터 교육은 우리 교육센터에 각별한 의미가 있다. 우선 기존의 일회성 교육과 달리 연간 교육 안을 만들어 체계적이고 완성도 있는 교육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 하나는 그동안 생태·환경교육에서 사각지대였던 저소득층 초등학생들이 그 대상이라는 점에서 특별하다.

환경교육을 받는 아이들은 처음 접하는 내용이 신기하고 즐겁다고 말한다. 이런 말들 속에서 환경교육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아이들이 많다는 것을 느낀다. 반대로 환경캠프의 교사를 몇년간 해오면서 만난 아이들은 프로그램을 다 꿰고 있을 정도로 많은 혜택을 받은 아이들이라는 것을 알았다.

어쩌면 그동안 환경교육이 혜택 받은 아이들만을 위한 건 아니었던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환경교육기관만의 환경교육이 아닌 가정에서, 생활 속에서 함께 할 수 있는 환경교육의 팁을 몇 가지 알려드릴까 한다.

먼저, 아이들이 자연에 호기심을 나타낼 때 우리는 아이들이 자세히 관찰하거나 귀 기울이고 만지며 오감을 통해 감성을 자극할 수 있도록 충분한 시간을 주어야 한다. 그 시간 동안 아이들은 자연의 순리와 생명력을 관찰한다. 그리고 계절의 순환을 체험하고 자연과 호흡하며 심신을 이완시키고 정서적 고양을 느낄 수 있다. 이때 우리는 '네' '아니요'의 대답만을 요구하는 질문이 아닌 '왜 그럴까' 하는 생태적인 접근으로 자연의 소중함과 자연과 인간의 관계를 인식할 수 있도록 한다.
또 환경에 대해 흥미를 불러일으키도록 놀이를 통해 힘차게 몸을 움직이면서 배우고 느끼는 것이 좋다. 자연체험으로 느낀 점을 몸짓, 노래 등 다양한 방법으로 표현해보면 서로 감동을 나누고 유대도 강화시킬 수 있다.

환경교육을 마칠 때쯤 난 항상 아이들에게 "오늘 수업 어땠나요"라고 묻는다."재밌었어요" "즐거웠어요"라는 답이 나오면 만족이다. 나도 수업 내내 아이들과 함께 소통하며 즐겁게 보냈기 때문이다. 그런데 얼마전 나는 한 아이에게서 처음으로 가슴 뭉클한 한마디를 들었다. 여느 때와 다름없이 아이들에게 물었다. "오늘 수업 어땠나요" "재밌었어요" "즐거웠어요" 라는 대답 속에 1학년 꼬마가 "행복했어요"라고 말했다. 그 말에 내가 더 행복해졌다. 아이들이 즐거우면 나도 즐겁고, 아이들이 행복하면 나도 행복하다.

김미현·부산환경교육센터 간사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