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산환경교육센터와 함께 하는 환경 이야기 <7> 오륙도와 부산의 푸른 공생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7-07 19:54:56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오륙도 수리섬의 가마우지. 국제신문DB
얼마 전 부산 반송여중에서 '찾아가는 해양교실' 수업을 했다. 부산의 랜드마크인 오륙도의 환경과 해양 생물들에 대해 알아보는 생태 수업이었다. 왜 오륙도란 이름을 지녔는지, 오륙도에는 어떤 생물들이 살고 있는지, 또 해양보호구역이란 어떤 곳이며 어떻게 관리되고 있는지 등을 학생들과 함께 알아보는 시간이었다. 대부분 학생은 이런 정보들을 처음 접하는 것 같았다.

내가 만난 학생들뿐만 아니라 많은 부산 시민이 유행가 속 오륙도와는 친숙하지만 오륙도의 생태학적 가치는 잘 모르고 있으리라 생각된다. 오륙도 및 주변 해역은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됐으며 2008년 3월 28일부터 '해양생태계보전해역'으로 변경돼 관리·보호받고 있다. 해양보호구역은 생태계와 환경이 살아 있어 보호 가치가 큰 바다이다.

부산항의 관문이라 할 수 있는 오륙도 주변 해역은 지난해 4월 실시한 생태계 조사에서 ▷식물 플랑크톤 94종 ▷저서생물 86종 ▷해조류 30종 ▷유영동물 56종 ▷육상식물 46종 ▷조류 11종 등 다양한 생물과 함께 멸종위기 야생동물이자 천연기념물인 매도 확인됐다. 이처럼 생물의 종 풍부도가 높은 지역은 그만큼 우리 인간에게도 유익한 환경임을 의미한다. 이 지구에서 혼자 살아갈 수 있는 생물이 있을까. 오륙도의 해양 생물들도 서로에게 도움을 주고받는 공생 관계로 살아가고 있다. 풀색꽃해변말미잘과 조류(식물성 플랑크톤), 산호초와 산호충, 돌산호와 청줄청소놀래기 등 다양한 생물이 서로 고충을 해결해주는 관계로 살아가고 있다.
이렇게 다양한 생명이 살아가는 오륙도 해역에 우리는 어떤 영향을 주고 있는가. 풍경이 좋은 오륙도 해안가엔 아파트를 세웠고, 인적이 드문 섬에 배를 타고 나가서 낚시를 즐기면서도 쓰레기는 두고 돌아온다. 물론 부산시는 영남씨그랜트 등 여러 기관과 협력해 오륙도 주변 해역의 가치를 지속적으로 홍보, 관리하고 있지만 그곳엔 아직도 생활 쓰레기와 버려진 어구들이 즐비하다. 우리가 버린 낚싯줄에 다리가 묶인 새와 비닐을 삼킨 물고기를 떠올려보자. 생명은 누구에게나 소중하다. 그리고 무엇보다 이들이 건강해야 우리 인간도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다. 생태계의 먹이사슬에 대해 많은 매체와 교육 현장에서 이야기하고 있지만 현실은 아직도 까마득히 멀게만 느껴진다.

나는 바다에서 무엇을 얻으며 무엇을 줄 수 있는가. 스스로를 돌아보는 반문의 시간이 우리에게 필요하다. 이번에 함께 수업을 한 중학생들은 앞으로 바다와 좋은 친구가 되겠다고 굳게 약속했다. 이런 다짐들을 어린 친구들과 나눌 때마다 미래의 바다, 미래의 오륙도가 조금씩 푸른빛으로 짙어져 갈 것을 예감하며 내 일의 보람을 느낀다.

김영순·영남씨그랜트 생태해설사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