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강인욱의 북방 역사 기행 <33> 빨치산 강의 청동 물고기

변방의 장군이 왕의 사신을 확인하던 증표…발해의 것으로 추정

여섯빛깔 문화이야기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08-11-20 20:39:23
  •  |   본지 1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니콜라예프카 성지에서 출토된 청동부절(송기호 저 '발해를 찾아서'중).
날씨가 쌀쌀해졌다. 점심식사를 하려고 학교 근처로 나가면 생선구이 식당들이 사방으로 고소한 생선 냄새를 풍기면서 손님들을 유혹한다. 결국 그 유혹을 못 이기고 식당을 들어서면서 불판위에서 지글거리는 고등어를 바라보노라면 1300여 년 전에 연해주에 묻혀진 반쪽짜리 청동 생선이 떠오른다.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나홋트카로 가는 길가에 니콜라예프카 성지가 있다. 이 성은 파르티잔강이 흐르는 너른 대지에 위치했는데, 그 거대한 규모와 유리한 입지조건 때문인지 발해 이래 여진인들이 사용했다. 파르티잔이란 '빨치산'을 의미하는 것으로 그 전에는 수찬강이라고 했던 것을 러시아인들이 빨치산을 기념하여 개명했다. 니콜라예프카성은 지금도 성벽이 남아있고 그 터가 완벽하게 남아있어서 연해주 지역을 답사할 때에 빠지지 않고 들어가는 코스이기도 한다. 그런데 이 성 근처에 사는 한 학생이 1980년 성 안에서 청동으로 만든 물고기 반쪽을 발견했다. 이후 이 지역을 조사하던 샤프쿠노프 박사에게 이것이 전달되었고, 판독 결과 이 유물은 왕이 지방의 장군에게 보내는 일종의 신표인 부절(符節)임이 밝혀졌다.

니콜라예프카 성터에서 출토된 이 부절은 발해를 대표하는 유물이다. 부절은 먼 곳으로 떠나는 장군에게 주는 일종의 신표로 , 청동장식을 반으로 쪼개서 먼 곳으로 떠나는 사람에게 준다. 그러면 나중에 왕이 변방에 또 다른 사신을 보낼 때 왕이 가지고 있던 반쪽을 주어서 왕이 보낸 사람임을 확인하게 하고 명령을 전달하는 방식이다. 이 부절은 한국의 경우 발해의 것으로 간주하지만, 러시아학계는 발해의 경계 넘어서 독자적으로 존재하던 말갈계의 부족이 당나라로부터 직접 신표를 받은 것으로 해석한다. 부절에는 좌효위장군 섭리계(左驍衛將軍 利計)라는 명문이 새겨져있다. 계(計)로 끝나는 이름은 당으로 온 여러 사신들의 이름에서 흔히 보이며, 좌효위장군이라는 직책은 중국의 여러 기록에서도 보이는 직책이다. 효는 날래다는 뜻이니 아마 날쌘 기병들을 관장한다는 뜻이었는지 모르겠다. 726년에 당으로 도망친 대조영의 아들 대문예(大門藝)도 당나라로부터 좌효위장군이라는 직책을 받았다.

문제는 섭리계라는 사람에게 좌효위장군이라는 직책을 준 사람이 발해의 왕인가, 아니면 당시 중국을 통치하던 당의 황제인가 하는 것이다. 여기서 한국과 러시아 학계는 미묘한 차이를 보인다. 러시아 학계는 블라디보스토크 위쪽은 발해의 영토라고 보지 않는다. 따라서 섭리계는 발해의 장군이 아니라 말갈의 장수였으며 아마도 서기 8세기경에 당으로 사신으로 가서 직책을 하사받은 것으로 본다. 러시아는 과거부터 연해주가 러시아의 땅이었다고 주장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한국 중국과 같은 나라보다는 극동의 토착세력이 그 주체였다는 것을 강조하면서 나름대로 자신들의 역사적인 정당성을 찾으려는 경향이 강하다. 좀 더 극동의 원주민의 비중을 강조하는 연구 풍토의 산물이다. 이를 뒤집어 말하면 한국, 중국의 나라가 아니라 현재는 연해주의 소수민족으로 남아있는 말갈이 발해의 주체라고 보는 것이다.

하지만 발해는 주변의 말갈족들을 복속시킨 나라였기 때문에 말갈족의 장수가 발해에 있다는 점이 이상할 리는 없다. 또한 발해는 중국의 관제들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였기 때문에 장군의 직책도 그대로 사용했을 가능성이 크다. 러시아측 견해가 맞다면 연해주에서 발견되는 수많은 대형 발해시기의 성지는 발해에 대적하는 말갈계통의 독자적인 집단이 만들었고, 그들은 발해를 건너서 중국과 직접적인 교류를 했다는 뜻이 되는데, 이런 해석에는 많은 무리가 간다. 역사 기록에는 분명히 발해가 연해주의 전 지역과 흑룡강 근처까지 영토로 삼았다고 되어있기 때문이다. 어쨌든 파르티잔강의 청동 부절은 발해의 역사를 극명하게 보여주는 실물자료임에 틀림없다. 왕으로부터 하사받은 신표인 청동 부절이 무덤이 아니라 성지 안에서 발견되었으니 혹시 적의 기습을 받아서 그 귀한 물건은 버려진 것이 아니었을까? 아쉽게도 니콜라예프카 성지는 제대로 조사되지 못하고 있다. 지금도 보물이 나온다는 소문을 듣고 러시아 사람들이 금속탐지기로 성지 곳곳을 뒤지며 도굴을 하고 있지만 제대로 관리는 되고 있지 못하니 아쉬울 따름이다.

부경대 사학과 교수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뉴스 분석] 서부산 ‘쇼핑몰 삼각편대(롯데·신세계·현대百)’ 시너지…유통상권 팽창 예고
  2. 2일본 신칸센 멈추고 주민 대피령…삿포로·아오모리 등 혼비백산
  3. 3영화의 바다 별들 다시 뜬다…BIFF, 10일간의 항해 시작
  4. 4“원전 밀집 부울경, 전력 다소비 수도권…전기료 차등 마땅”
  5. 5“전력 열세에도 적 심장부 돌진…충무공 정신이 난제 풀 열쇠”
  6. 6잦은 흥망성쇠, 척박한 생존환경…음모·술수가 판쳤다
  7. 7‘역대 최대’ 부산미술제 14일 개막…직거래 아트페어도
  8. 8[서상균 그림창] 레드…그린 카펫
  9. 9거포 가뭄 한국, 홈런 펑펑 미·일 부럽기만 하네
  10. 10[이원 기자의 드라마 人 a view] ‘수리남’의 하정우
  1. 1“원전 밀집 부울경, 전력 다소비 수도권…전기료 차등 마땅”
  2. 2외신 “북한 풍계리 주변 활동 증가”
  3. 3[뉴스 분석] “지금 임금으론 생활 어렵다” vs “매일 출근도 아니면서…”
  4. 4메가시티 합의 못 했지만, 부울경 초광역 사업 첫삽은 뜬다
  5. 5尹 대통령 "北 4000㎞ 중장거리 미사일 발사, 결연한 대응 직면"
  6. 6오늘 국감 시작...법사위 '文 감사', 외통위 '순방' 격전 예상
  7. 7"엑스포 득표전, 사우디에 안 밀린다"
  8. 8부산시의회, 박형준 핵심 공약 '영어상용도시' 사업 제동
  9. 9여가부 폐지, 재외동포청 신설 추진...與 정부조직 개편안 검토
  10. 10북 탄도미사일 또 발사..."이틀 한 번 꼴, 도발 수위 ↑"
  1. 1[뉴스 분석] 서부산 ‘쇼핑몰 삼각편대(롯데·신세계·현대百)’ 시너지…유통상권 팽창 예고
  2. 2주가지수- 2022년 10월 4일
  3. 3현대백화점, 에코델타시티 유통부지 매입…아울렛 서나
  4. 4이마트 트레이더스 유료 멤버십 도입한다
  5. 5초대형 운송 납기 엄수, 소량 화물도 소중히…포워딩(해상 운송)의 전설
  6. 6“부산지역 공공임대주택에 고가 외제차 적지 않다”
  7. 7"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한국만 재생에너지 목표치 하향"
  8. 8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뚝' 끊긴 美 시장, 9월 아이오닉5 판매량도 '뚝'
  9. 9HJ중공업, 거제 선박블록공장 가동 ‘상선사업 날개’
  10. 10전문가 70명 참석 ‘해양산업리더스 서밋’ 성료
  1. 1오늘의 날씨- 2022년 10월 5일
  2. 2“해외동포 등 전국체전 참가선수 불편없게 도울 것”
  3. 3부산도시철 양산선 2024년 7월부터 시운전
  4. 4놀이마루에 교육청? 학생·시민공간 대안 논의는 없었다
  5. 5부산시교육청, 김석준 전 교육감 검찰에 고발
  6. 6생명지킴 전화기 고장…구포대교 극단적 선택 예방 시설 허술
  7. 7“살았다면 유명 축구선수 됐을 삼촌…결코 헛된 희생 아냐”
  8. 8모범적인 가정 만들어야?… 선행 조례 베끼는 관행 도마 위
  9. 9하청업체 알선 대가로 뇌물수수, 부실시공도 눈감아준 공무원 대거 검거
  10. 10부산시 공공기관 채용 경쟁률 44 대 1
  1. 1거포 가뭄 한국, 홈런 펑펑 미·일 부럽기만 하네
  2. 2처량한 벤치 신세 호날두, 내년 1월엔 맨유 떠나나
  3. 3권순우, 세계 23위 꺾고 일본오픈 16강
  4. 4필라델피아 막차 합류…MLB 가을야구 12개팀 확정
  5. 5김수지 ‘3주 연속 우승’ 도전…상금 1위까지 두 토끼 잡는다
  6. 6이대호 고군분투했지만…가을의 기적은 없었다
  7. 7손흥민, UCL 첫골 쏘고 토트넘 조 1위 이끈다
  8. 8‘또 해트트릭’ EPL 홀린 괴물 홀란
  9. 9국내 넘어 세계무대서 맹활약, 한국 에어로빅계 차세대 스타
  10. 10김하성, MLB 첫 가을야구 진출 축포 ‘쾅’
  • 2022골프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