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출조 길라잡이]감성돔낚시터 중 으뜸 금오열도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2-01-12 09:53:19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겨울이 깊어가면 대부분 낚시대상 어종이 줄어드는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이 시기에 감성돔낚시 조황은 점점 굵은 씨알로 꾼들을 맞이한다.

우리나라 감성돔낚시터 중에 금오열도만큼 유명세를 타는 곳은 흔치않다. 사시사철 다양한 어종이 잡혀 전국의 꾼들이 이곳을 찾는다. 금오열도는 여수권을 대표하는 갯바위낚시 명소다. 금오열도는 감성돔 시즌 내내 큰 기복 없이 안정적인 조황을 이어간다는 게 가장 돋보이는 매력이다.

1, 2월에 남해중부권 감성돔낚시는 중거리나 장거리에 자리한 규모가 비교적 큰 섬 중심으로 이뤄진다. 금오열도, 황제도, 장도, 초도군도 등이 이 시기 남해중부권 감성돔낚시를 주도하는 대표적인 낚시터다. 그 중에서도 꾼들의 관심을 가장 많이 받고 있는 곳은 다름아닌 금오열도다. 근거리 섬이나, 규모가 작은 섬 중에도 감성돔 소식을 들을 수 있는 곳이 적지 않지만 상대적으로 조황 기복이 심한 편이다. 이 시기 남해중부권 감성돔낚시에서 기대하는 조과를 올리기 위해서는 특히 물색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뻘물이 발생하는 빈도가 부쩍 높아지기 때문이다. 북서풍이 강하게 부는 날이나 사리물때에는 뻘물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출조 계획을 세울 때 날씨와 물때를 미리 확인해야 한다.

금오열도를 구성하는 금오도, 안도, 소리도(연도)는 시기에 따라 감성돔 조황을 주도하는 권역이 다르다. 가을감성돔낚시와 겨울감성돔낚시 특성이 공존하는 시기인 1월 전후에 가장 주목 받는 출조 권역이 바로 안도 남쪽 이야포와 백금만이다. 이야포와 백금만은 물 속 환경이 안정적인 큰 만으로, 만 곳곳에 인공어초가 있어 일 년 내내 이 일대에 머무는 감성돔 자원이 매우 풍부하다. 하지만 겨울 안도 백금만과 이야포 일대는 잡어 천국이라고 할 정도로 잡어가 많다. 1월 중순까지도 전갱이와 고등어가 극성을 부리기 때문에, 옥수수, 게, 경단 같은 잡어 극복용 미끼를 반드시 준비해야한다. 1월 전후는 35㎝급부터 5짜까지 다양한 씨알이 낚인다. 요즘 조황을 주도하는 씨알은 40㎝급 감성돔이다.

일반적으로 뻘물이 발생하면 감성돔 활성도가 떨어진다. 따라서 뻘물이 발생했을 때는 상대적으로 물색이 맑은 지점을 노리거나, 먼 거리 수심 깊은 곳을 공략하는 게 유리하다. 채비를 만들 때도 구멍찌는 원투성이 우수하고 가시성이 뛰어난 제품이 적당하고, 수중찌는 밑채비를 빨리 가라앉히는 속공형이 알맞다. 일반적으로 1~1.5호 구멍찌채비를 사용하면 효과적으로 감성돔낚시를 즐길 수 있다.

여수의 소호항, 국동항, 돌산도 작금항·군내항 등 여수권 여러 출항지에서 금오열도로 낚시인을 안내하는 갯바위낚시 전문 출조선이 많이 있다. 작금항에서 안도까지는 낚싯배로 30~40분이 소요되며 뱃삯은 1인당 5만원이다. 오전 3~4시에 출항해 오후 1~2시경 철수하는 것이 겨울 금오열도 갯바위낚시 기본 출조 패턴이며, 주말에는 자정 이전에 출항하는 경우도 많다. 지금, 금오열도 감성돔낚시 주가가 매일매일 상종가를 치고 있다. 접근성좋고 교통 편리한 금오열도 감성돔낚시가 가진 또 하나의 매력이기도 하다. 박춘식 낚시칼럼니스트

금오열도에서 잡은 감성돔 모습.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영상] 대기업 돈벌이 전락?…부산 요트경기장 재개발 ‘시끌’
  2. 2부산에서 3세 ‘삼관마’ 탄생…1600·1800·2000m 제패
  3. 3추경호 "전기요금 곧 인상… 한전 자회사 매각 등 자구책 제시"
  4. 4고유가에 정유사 '호황'…"횡재세 도입" 목소리 커진다
  5. 5미국인 한 명이 45채 보유… 외국인 소유주택 임대차 계약 급증
  6. 6만취해 80대 아버지 폭행해 살해 혐의 50대 긴급체포
  7. 7이재명 ‘입’만 바라본다…민주 당권주자들 정중동
  8. 8강제징용·위안부 해법 찾을까…尹 정부 외교 시험대
  9. 926일 부울경 구름 많아 안개 유의...경남 폭염주의보
  10. 10UN 해양 콘퍼런스에서 2030 세계 박람회 부산 유치전 전개
  1. 1이재명 ‘입’만 바라본다…민주 당권주자들 정중동
  2. 2강제징용·위안부 해법 찾을까…尹 정부 외교 시험대
  3. 3이번엔 주52시간제 혼선, 야당 "국정난맥 도 넘어"
  4. 4한·미·일 정상 4년9개월만에 한자리에
  5. 5미끼·졸렬·지적질…이준석 vs 윤핵관 갈등 확산
  6. 6대통령실 “'이준석 대표와 회동' 보도 사실 아냐”
  7. 79대 부산시의회 전반기 의장에 안성민 추대
  8. 8尹 직무평가 "잘한다" 47%…지난주보다 2%P 하락[한국갤럽]
  9. 9尹대통령, 주52시간 개편론 “아직 정부공식 발표 아냐”
  10. 10민주당 "법사위원장 與 맡는 데 동의...국힘도 약속 지켜야"
  1. 1추경호 "전기요금 곧 인상… 한전 자회사 매각 등 자구책 제시"
  2. 2고유가에 정유사 '호황'…"횡재세 도입" 목소리 커진다
  3. 3미국인 한 명이 45채 보유… 외국인 소유주택 임대차 계약 급증
  4. 4UN 해양 콘퍼런스에서 2030 세계 박람회 부산 유치전 전개
  5. 5먹거리 가격 고공행진에 4인 가구 식비 9.7% 급증
  6. 6부울경 낚시어선 142척 안전점검 받는다
  7. 7한전·코레일 등 '부채 과다' 기관 고강도 관리한다
  8. 8대통령과 엇박자 내고…정부 "92시간 근로는 극단적" 진화 급급
  9. 9전기요금 조정단가 27일 발표…추경호 "이번엔 올려야"
  10. 10부산 사미헌 갈비탕 휴가철 맛집 급부상…전국 2위는 전주 베테랑 칼국수
  1. 1[영상] 대기업 돈벌이 전락?…부산 요트경기장 재개발 ‘시끌’
  2. 2만취해 80대 아버지 폭행해 살해 혐의 50대 긴급체포
  3. 326일 부울경 구름 많아 안개 유의...경남 폭염주의보
  4. 4부산 코로나 388명 신규 확진...사망자 없어
  5. 5경남서 인구 제일 적은 의령군, 지방소멸 대응 칼 빼들었다
  6. 6창원 주력사업 자동차·기계 태국시장 진출 첫걸음
  7. 7코로나 여름 대유행 경고에 창원시 대비책 마련
  8. 8장기간 개발 중단 웅동1지구 ‘정상화 협의체’ 꾸려 최종안 도출 추진
  9. 9롯데장학재단, '191억 증여세 부과 취소' 항소심 승소
  10. 10사천 절경 도는 삼천포유람선 다시 뜬다
  1. 1부산에서 3세 ‘삼관마’ 탄생…1600·1800·2000m 제패
  2. 2봄은 갔지만…‘한 여름밤의 꿈’ 다시 꾸는 롯데
  3. 3Mr.골프 <3> ‘손등’이 아닌 ‘손목’을 꺾어라
  4. 4타격감 물오른 한동희, 4월 만큼 뜨겁다
  5. 5‘황선우 맞수’ 포포비치, 49년 만에 자유형 100·200m 석권
  6. 6롯데 불펜 과부하 식혀줄 “장마야 반갑다”
  7. 7LIV로 건너간 PGA 선수들, US오픈 이어 디오픈도 출전
  8. 8임성재, 부상으로 트래블러스 기권
  9. 9KIA만 만나면 쩔쩔…거인 ‘호랑이 공포증’
  10. 10NBA 드래프트 하루 앞으로…한국 농구 희망 이현중 뽑힐까
  • 부산해양콘퍼런스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