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매일 밤 팝의 낭만과 추억 선물하며 행복 느껴”

TBN 부산교통방송 최성원 라디오 진행자

  • 국제신문
  • 최민정 기자 mj@kookje.co.kr
  •  |  입력 : 2017-10-25 20:14:46
  •  |  본지 2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낭만이 있는 곳에’ DJ 활동
- 5년째 중년 타깃 옛노래 소개
- 데이트같은 방송 팬층 다양
- “최근 문 연 낭만 팝 아카데미
- 다음 달 개원 2주년 발표회
- 애호가·가수들 사랑방 되길”

밤 10시가 되면 TBN 도로교통공단 부산교통방송(FM 94.9)은 1970·80년대로 돌아간다. 1950~70년대에 태어난 이들이 학창시절을 지나 20, 30대에 들었던 팝과 가요가 흘러나오기 때문이다. 중년을 주요 타깃으로 ‘낭만이 있는 곳에’를 진행하는 DJ 최성원(52) 씨는 “인생의 황금기에 들었던 음악을 매일 선물할 수 있는 것은 큰 행복”이라며 미소지었다. DJ 활동뿐만 아니라 부산을 중심으로 공연 기획과 아카데미를 속속 내놓고 있는 그를 만났다.

   
최성원 부산교통방송 DJ는 “운영 중인 팝 아카데미가 최근 경성대 인근으로 옮겼다. 음악 애호가와 가수들의 사랑방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민철 기자
서울이 주 무대였던 최 씨가 부산에서 마이크를 처음 잡은 건 2012년 11월이다. 1999년부터 TBS, KBS, TBN 서울과 인천 등에서 라디오 DJ로 활동했던 그는 부산 활동 초반에 어려움을 겪었다. “청취자 문자메시지 사연을 읽고 데이트하듯이 이야기를 나누면서 밝고 유쾌한 에너지를 드리는 게 제 스타일인데, 처음엔 낯설었는지 한 달 정도 청취자 반응이 없었어요. 시간이 흐르니 TV 드라마를 보는 대신에 아날로그 감성과 어울리는 라디오를 켜시더군요. ‘옛날 생각 많이 난다’ ‘학창시절로 되돌아간 것 같다’ 등의 문자가 많아요. 음악으로 가는 시간 여행에 동참해주시는 거죠.”

그는 자신을 DJ 길로 들어서게 했던 ‘DJ계의 전설’ 고(故) 김광한 씨의 장례식 날을 빼고는 매일 밤 10시(주말 제외) 생방송 라디오에 임하고 있다. ‘낭만이 있는 곳에’는 청취자가 만드는 프로그램으로, 문자 사연과 신청곡을 위주로 하고 다양한 부산 음악인이 출연해 팝송을 직접 들려준다.

지난 10일 최 씨는 경성대 인근에 ‘DJ 최성원의 낭만 팝아카데미’ 사무실을 열고 본격적으로 부산 활동에 나섰다. 2015년 11월부터 송상현광장 인근 음악감상실 ‘사라’에서 열던 팝 아카데미를 옮겨 진행하고, 중년을 대상으로 팝송 전시회 공연 등을 즐기는 팝아카데미 수업 횟수를 늘렸다. 그는 “넓은 공간은 아니지만 부산에서 자리 잡기 위해 사무실을 열었다. 아카데미 회원이나 음악을 좋아하는 분들, 서울에서 오는 가수들의 사랑방 같은 공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1년에 2, 3회 공연을 기획하는 최성원은 지난 8월 음악감독으로 참여한 극단 툇마루의 연극 ‘태양은 또다시 떠오른다’를 성공적으로 마친 뒤 다양한 활동을 예고했다. “부산 음악 발전에 힘을 보태고 싶어요. 재능 있는 사람들과 뮤지컬을 만들어도 좋죠. 장기적으로 40~60대 관객과 함께 노래하고 춤추고 즐기는 축제를 만들었으면 합니다. 제가 기획하는 공연의 콘셉트는 항상 무대와 객석이 하나가 되는 것이에요. 조만간 중년을 위한 뮤직 페스티벌을 준비할 예정입니다.”
그의 든든한 응원군은 아버지 최동욱 씨다. 1960년대 한국 라디오 DJ 시대의 시작을 상징하는 아버지는 지금까지 서울에서 인터넷 라디오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학창시절에도 음악을 정말 좋아해 아버지처럼 방송하고 싶었는데, 아버지께서는 본인과 다른 길을 가길 원하셨어요. 5년간 유학을 다녀와 입시 학원을 운영하며 남부럽지 않은 삶을 살았지만 방송에 대한 갈증은 여전했죠. 이젠 누구보다 더 응원해주세요.”

최 씨는 내년 아버지의 첫 방송일이기도 한 ‘한국 DJ의 날(10월 6일)’을 기념하는 헌정 공연을 기획 중이다. 그는 “2018년 제54회 DJ의 날은 부산에서 열 예정이다. 장사익 패티김 최백호 등을 초청해 DJ 문화와 포크 음악의 꽃을 피웠던 공로를 함께 추억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민정 기자 mj@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