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한낮의 유U; 콘서트' 음악감독 부산대 박성완 교수

"고정관객 너무 많아져 이젠 멈출 수 없어"

1회부터 54회까지 5년 함께, 어려운 클래식 친근하게 들려줘

지역 연주자 발굴하고 관객 모아, 아무리 바빠도 관객 위해 최선

  • 국제신문
  • 김희국 기자 kukie@kookje.co.kr
  •  |  입력 : 2011-02-22 20:26:44
  •  |  본지 2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낮의 유U; 콘서트'는 멈춰서도 안 되고 멈출 수도 없습니다. 앞으로 자만하지 않고 열심히 하겠습니다."

2006년 4월18일 시작한 한낮의 유 콘서트. 어느새 이번 달 공연(15일)까지 무려 54회를 소화했다. 이제는 평균 800명에 달하는 관객 동원으로 성공한 클래식 콘서트로 완전히 자리를 잡았다.

이처럼 유 콘서트가 뿌리를 내리는 데 누구보다 공을 세운 주인공은 음악감독인 부산대학교 예술대학 음악학과 박성완(61) 교수다. 지난 21일 부산대 연구실에서 박 교수를 만났다. 그는 3월 유 콘서트에 올릴 곡들을 편곡하고 있었다. 얼굴에는 미소가 가득했다. 그만큼 유 콘서트는 그에게 즐거운 공연이다.

"유 콘서트는 부산 클래식계에 의미가 깊은 자리입니다. 많은 클래식 관객이 탄생했고 숨겨졌던 부산의 실력 있는 연주자들이 빛을 봤습니다."

박 교수의 말은 이렇다. 유 콘서트는 한마디로 클래식 입문 과정이다. 무거운 클래식 뿐만 아니라 오페라, 뮤지컬, 가곡, 한국과 서양의 대중음악 등 다양한 음악을 선보이면서 어렵게만 느껴지던 클래식을 보다 친근하게 만들었다.

1500명에 달하는 유 콘서트 회원들은 클래식 마니아로 성장해 이제는 보다 수준 높은 공연을 직접 찾아다니면서 보고 있다. 클래식 저변 확대에 유 콘서트가 앞장선 것이다. 또 54회까지 수많은 부산의 연주자들을 발굴했다. 유 콘서트 무대에 한 번 이상 서지 않은 부산지역 연주자가 없을 정도.

박 교수는 바쁘다. 교수와 유 콘서트 음악 감독 외에도 경북도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로도 활약하고 있다. 그런 와중에도 유 콘서트의 프로그램을 짜고 출연자 섭외까지 직접 해낸다.

"유 콘서트의 경우에는 지난해 10월 2011년 전체 계획을 미리 만들었습니다. 12번의 콘서트 주제에 맞는 대략적인 프로그램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매달 콘서트를 치러내기 힘듭니다."

특히 어려운 부분은 연주자 섭외다. 그는 프로그램에 들어가는 곡을 연주할 수 있는 최고의 적임자를 찾는다. 일단 부산지역 연주자들이 0순위이고 없을 경우 다른 지역 연주자 중에서 고른다. 하지만 모든 일이 톱니바퀴처럼 맞아떨어지지 않는 법. 섭외에서 펑크가 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럴 경우 어쩔 수 없이 프로그램 전체를 바꾸기도 한다.

박 교수는 지휘자로서 화려한 이력을 자랑한다. 대구 출신인 박 교수는 대구와 울산, 포항 시향 상임지휘자로도 명성을 쌓았다. 그러다 1987년 부산대 강단에 서면서 부산과 인연을 맺었고 지금은 영락없는 부산 사람이자 부산 음악인이다. 그의 머릿속은 부산 클래식 음악과 연주인들에 대한 애정으로 가득 찼다. 유 콘서트에 부산지역 연주자들을 우선적으로 섭외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유 콘서트 고정 관객들이 너무 많아졌습니다. 여기서 멈춘다면 제가 돌멩이를 맞을 지경입니다. 그래서 더욱 책임감을 느낍니다. 앞으로도 매회 최선을 다해서 콘서트 준비를 하겠습니다."

인터뷰가 끝나자 박 교수는 곧바로 악보를 꺼내 들고 또다시 즐거운 음악의 세계로 빠져들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RSS

  1. 1도주했던 부산항운노조 전 위원장 체포
  2. 2근교산&그너머 <1121> 섬 산행(1) 전남 여수 화태갯가길
  3. 3소음·악취 고통 사상공단 내 부산솔빛학교 이전 추진
  4. 4“항운노조 위원장 직선제로 뽑자”…조합원 목소리 고조
  5. 5제407회 연금복권
  6. 6김해숙 “자식 지키고픈 애끊는 모성애, 가슴 찢어졌다”
  7. 7때 묻지 않은 자연 속 스며든 문학의 향기에 빠지다
  8. 8[조황] 삼천포 대포알 만한 갑오징어 ‘대박’
  9. 9[다이제스트] 분홍빛 참꽃 펼쳐진 비슬산 산행 外
  10. 10LG 박용택 프로야구 첫 2400안타
  1. 1대학 동기 차명진 질타 김학노 교수는 누구?
  2. 2세월호로 구설 오른 자유한국당… 차명진 “징하게 해처먹어” 정진석 “징글징글”
  3. 3바른미래당 내홍 격화, 해체 수순?
  4. 4황교안,"박근혜, 여성으로서 감당하기 힘든 상황" 발언 논란
  5. 5장림2동 홀로사는 어르신 무료급식 봉사 실시
  6. 6한국·투르크메니스탄 정상회담…산업·에너지 협력 확대
  7. 7이해찬 “총선 240석 목표” 여당 원외위원장 총회서 덕담…전략공천 최소화도 강조
  8. 8여야정 협의체, 꽉 막힌 정국 뚫을까
  9. 9사상구, 다문화 모녀 성장학교 농촌마을 체험 활동 실시
  10. 10정진석 “생각 짧았다”…세월호 막말 사과
  1. 1제407회 연금복권
  2. 23600가구 괴정5구역 재개발, 부산시 심의서 ‘재검토’
  3. 3신혼부부 특별공급 받으려…매매·전세가 비슷해도 집 안 산다
  4. 4‘파업 장기화’ 르노삼성 수출 곤두박질…시뇨라 사장 “부산공장 철수 안 할 것”
  5. 5음식·5G 무제한 즐기는 ‘해운대 ON식당’ 20일 오픈
  6. 6검은색 소주병에 국화…대선, 장례식장용 출시
  7. 7커피 포장지에 장애인 작품을…부산 커피 업체의 특별한 펀딩
  8. 8금융·증시 동향
  9. 9주가지수- 2019년 4월 17일
  10. 10고리1호기·부울 산단, 원전해체 기업 해외진출 기지로
  1. 1진주 살인범, 덩치큰 남성은 그냥 보내 '심신미약 아냐'… 경찰, 신상공개 검토
  2. 22019 전국 중고교 영어듣기능력평가 실시…일정 및 정답 확인은?
  3. 3진주 흉기난동으로 18명 사상… 원인은 ‘임금체불’
  4. 4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범… 옆동 대리기사와 실랑이 후 감시까지
  5. 5진주 살인범 작성 추정, 네이버 지식인 예전 질문 ‘섬뜩’
  6. 6 진주 아파트 방화 살인 현장 사진으로 한눈에
  7. 7사상구 권경협 의원 음주측정 거부하고 도주하다 붙잡혀…경찰 “혈중알코올농도 0.126%”
  8. 8여자 핸드볼팀 감독, 부산 송정해수욕장서 다이빙했다가 의식불명
  9. 9 오재원 카페 트리스트 동업 여부 이문호 직접 해명
  10. 10진주 가좌동 아파트에서 방화 뒤 묻지마 살인 5명 사망, 10명 중경상
  1. 1맨유,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또 기적 일으킬까(챔피언스리그 8강)
  2. 2수이샹 누구? 1999년생 중국 미녀 골퍼…사진 보니 ‘청순’
  3. 3챔피언스리그 공식 “토트넘 손흥민, 맨시티전 선발 출전한다”
  4. 4수이샹 ‘미녀골퍼’ 칭호 짐 될까… 안신애 JLPGA 진출해 ‘성형설’ 등에 맘고생
  5. 5새 공인구, 프로야구 판도 바꿨다
  6. 6류현진 빠르면 20~22일 밀워키전 복귀전 전망
  7. 7팽팽한 긴장감, 유벤투스 아약스 전반 1-1 무승부
  8. 8바르셀로나-맨유, 메시 8강 무득점 징크스 타파
  9. 9LG 박용택 프로야구 첫 2400안타
  10. 10강정호, 침묵 깨고 시즌 2호포…최지만 5경기 연속 안타
  • 2019 다이아모든브리지 걷기축제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19부산하프마라톤대회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