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온라인 핫 피플> 5월 29~6월4일 유영옥 교수 `막말` 파문 外

  • 국제신문
  • 장세훈 기자 garisani@kookje.co.kr
  •  |  입력 : 2010-06-04 21:19:58
  •  |  본지 2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유영옥 교수 '막말' 파문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대통령 후보의 특별보좌역을 지낸 유영옥 경기대 국제대 학장이 고 노무현,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해 '막말'을 쏟아내 논란이 되고 있다. 유 학장은 지난달 말 '국가안보의 이해'라는 주제로 강의를 진행하던 중 노 전 대통령에 대해 "왜 서거냐, 자살이지"라는 말을 퍼부었다. 또 김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어떻게 평양에서 90분 동안 김정일과 둘이서 차를 탈 수 있냐. 참 우스운 대통령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유 학장은 "학자적 양심에 따라 사실 그대로 말한 것이지 비하가 아니다"고 밝혔다.

■ '소신공양' 문수 스님 추모

   
문수 스님
'4대강 사업 즉각 중단·포기' 등을 촉구하는 유서를 남기고 소신공양한 문수 스님을 애도하는 대규모 국민추모제가 열린다. 불교계 단체 연대기구인 '4대강 생명살림 불교연대'는 5일 오후 7시 서울 조계사에서 불교계의 승가·재가단체와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등이 주최하는 '문수 스님 소신공양 국민추모제'를 개최한다. 문수 스님 영결식과 다비식은 장의위원회 주관으로 4일 오전 스님이 마지막으로 수행해온 경북 군위군 지보사에서 봉행됐다. 네티즌들은 '스님의 고귀한 뜻을 되새겨 4대강 사업은 즉각 중단해야 한다'는 글을 남겼다.
■'다모' 김민경 꽃다운 나이에 지병 사망

   
김민경. MBC제공
드라마 '다모'에 출연했던 배우 김민경이 서른의 꽃다운 나이에 지난 3일 지병으로 사망했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고 김민경의 미니홈피를 찾아 '안타까운 소식을 전해 듣고 들렸다. 부디 좋은 곳으로 가기를',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등의 글을 남기며 애도의 뜻을 전했다. 1981년생인 김민경은 지난 2001년 드라마 '학교4'를 통해 데뷔했다. 이후 2003년 MBC '다모'에서 남장여자이자 김민준의 호위무사로 출연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