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690> 大巧若拙

대단한 기교는 서툰 듯하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0-07-28 19:08:20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클대(大-0)기교 교(工-2)같을 약(艸-2)서투를 졸(手-5)

일본의 將軍(쇼군), 大名(다이묘) 사무라이 그리고 茶道(다도) 전문가들이 그토록 오랫동안 열광하며 갖고 싶어 했고 오늘날에도 일본 茶人(차인)들이 신주 모시듯이 고이 모시며 미학의 극치를 보여준다고 여기는 高麗茶碗(고려다완)! 그러나 얼핏 보면 참 성의 없게, 허투루 만든 것처럼 보인다. 오죽하면 한국인이 ‘막사발’이라 부르겠는가.

물론 막사발이라 부른다고 장인이 마구잡이로 만든 것은 아니며, 그 가치를 폄하하거나 함부로 대하는 것도 아니다. 막걸리, 막국수, 막두부, 막장(허드레로 먹기 위해 봄철에 보리밥과 메줏가루로 간단하게 담은 된장), 막서까래(대강 다듬은 서까래) 등에서 쓰이듯이 한국에서 ‘막’은 널리 쓰이는 접두어로 독특한 의미를 갖는 말이고, 거기에는 한국 문화에 특유한 미학이 담겨 있다. 다만, 그 ‘막’이 매우 일상적이어서 별다르게 인식되지 않고 있을 따름이다.

반면에 격식과 형식을 중시하는 일본인에게는 매우 특이하고 독특하게 보인다. 일본의 위대한 茶人(차인)들은 하나같이 막사발의 미학을 숭배하면서 茶道(다도)를 통해 실현하고자 애썼다. 일본 차인들은 자기만의 茶室(다실)을 가지려 하는데, 그 다실에서 지향하는 바는 ‘소박함’과 ‘자연스러움’을 바탕으로 한 ‘텅 빈 집’이나 ‘불균형의 집’이다. 그러나 이런 지향이 그들의 다실이나 다도에서 구현된 적은 거의 없다. 일본을 여행해 본 사람이라면 느끼고 알겠지만, 일본의 문화에서 소박함, 자연스러움, 텅 빔, 불균형 등을 보기는 어렵다. 일본식 돗자리 ‘다다미(疊, 똑같은 것의 반복)’처럼 ‘格子(격자)’ 문화, ‘틀’에 맞추는 작위의 문화이기 때문이다.

사실 일본 차인이 추구하는 막사발의 미학은 노자가 강조한 미학과 통한다. 노자는 ‘도덕경’의 ‘죽간본’ 27장에서 이렇게 말했다. “大巧若拙, 大成若詘, 大直若屈.”(대교약졸, 대성약굴, 대직약굴) “대단한 기교는 서툰 듯하고, 지극한 말은 떠듬거리는 듯하며, 지극히 곧은 것은 굽은 듯하다.” 大巧若拙(대교약졸), 이 한마디에 막사발의 세계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고전학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가덕신공항 또 물거품 만드나” 들끓는 지역민심
  2. 2레이카운티에 청약통장 19만 개 몰렸다
  3. 3토트넘 뉴캐슬전 1:1 무승부…손흥민 부상에 무리뉴 “햄스트링, 당분간 결장”
  4. 4일본 톱배우 다케우치 유코 사망
  5. 5지방의료원 절반은 흑자…동·서부산의료원 신설 힘실린다
  6. 6“안전보고서 톤 다운 지시”…총리실, 정해진 결론에 짜맞추기
  7. 7경쟁력 압도적인 거물급 필요…야권 김무성 투입론까지 거론
  8. 8가을야구 앞둔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언제 쓸까
  9. 9부산 거리두기 2단계 내달 11일까지로 연장
  10. 10오늘의 운세- 2020년 9월 28일(음력 8월 12일)
  1. 1경쟁력 압도적인 거물급 필요…야권 김무성 투입론까지 거론
  2. 2‘산복도로 100원 택시’ 내년 시동
  3. 3‘포스트 심상정’ 김종철·배진교로 좁혀졌다
  4. 4“변화세력 연대” “원도심 비전 구상”…야당 후보군 추석 민심잡기
  5. 5피격 전 문재인-김정은 ‘친서 소통’ 있었다…북한 신속사과 이끈 배경
  6. 6“대통령 보고 47시간 진실 밝혀라”
  7. 7여야 이견…국회 ‘대북결의안’ 채택 불발
  8. 8해상 시신 수색에…북한 “군사분계선 넘지 말라” 이중적 태도
  9. 9북한 "남측, 영해 침범 말라" "시신 수습하면 넘겨줄 방법 생각"
  10. 10靑 "진상 규명 위해 남북 공동조사 요청"
  1. 1 ㈜중앙카프링
  2. 2부산 금융센터지수 11계단 대폭 상승
  3. 3롯데그룹, 사회공헌활동으로 코로나19 극복 앞장
  4. 4“태풍 때 고리·월성원전 가동 중단, 염분으로 인한 전기불꽃 현상 탓”
  5. 5올해 부산서 수도권 이주 1만 명 돌파…75%가 ‘2030’
  6. 6
  7. 7
  8. 8
  9. 9
  10. 10
  1. 1 합천 가야산 해인사 들다
  2. 2지방의료원 절반은 흑자…동·서부산의료원 신설 힘실린다
  3. 3부산 서구에도 구립 도서관 생긴다
  4. 4 ‘반역’을 꿈꾸다
  5. 5김해 봉황동유적지 일대 가야시대 토성 흔적 확인
  6. 6거창 공사중단 모텔 ‘청년주택’ 변신 본격화
  7. 7부산 동구 쪽방촌 정비…공공주택 425채 공급
  8. 8“합천은 최치원이 말년에 은거한 곳…가야산 소릿길 등 이야기 가득”
  9. 9오늘의 날씨- 2020년 9월 28일
  10. 10양산시의회 이상정 부의장, 직무참여 일시정지 풀렸다
  1. 1햇빛이 야속해…롯데, 타구 놓치며 승기 날려
  2. 210년 만에 첫 우승 안송이…10개월 만에 두 번째 정상
  3. 3부산, 파이널라운드 첫 경기 고배…1부 잔류 먹구름
  4. 4가을야구 앞둔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언제 쓸까
  5. 5발렌시아, 우에스카와 1-1 무승부...‘이강인 교체 출전’
  6. 6 '1골 2도움’ 손흥민 맹활약…토트넘, 유로파리그 PO 진출 성공
  7. 7류현진 7이닝 무실점 완벽투 … 토론토 PS 진출 확정
  8. 8BNK 썸, 코로나19로 지친 팬 위한 뮤직비디오 공개
  9. 9
  10. 10
우리은행
  • 2020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 행복한 가족그림 공모전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