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570> 說者兌之

설득이란 이치를 꿰어 듣게 하는 일이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0-01-14 18:46:09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말할 설(言-7)것자(老-5)통할 태(儿-5)그것 지(丿-3)

새해 들어 한동안 “만나는 봤느냐?”는 말이 회자되었다. 어느 종편의 ‘신년토론’ 프로에서 토론자 가운데 한 사람이 자신의 논거로 내세운 말이었는데, 대부분 사람이 논거로 부적절할 뿐만 아니라 論客(논객)으로 알려진 이의 입에서 나온 말치고는 너무 터무니없다고 여겨서 비웃느라고 입방아를 찧은 것이다. 왜 그 논객은 그렇게 억지스런 발언을 했을까? 참으로 그런 발언에도 설득될 사람이 있다고 여긴 것일까?

‘여씨춘추’ ‘孟夏紀(맹하기)’에 나온다. “凡說者, 兌之也, 非說之也. 今世之說者, 多弗能兌, 而反說之. 夫弗能兌而反說, 是拯溺而硾之以石也, 是救病而飮之以菫也, 使世益亂.”(범설자, 태지야, 비설지야. 금세지설자, 다불능태, 이반설지. 부불능태이반설, 시증익이추지이석야, 시구병이음지이근야, 사세익란) “무릇 설득이라는 것은 이치를 꿰어 듣게 하는 것이지 억지를 부리는 것이 아니다. 지금 세상에서 설득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이치를 꿰어 듣게 하지 못하고 도리어 억지를 부리려 한다. 이치를 꿰지 못하면서 도리어 억지를 부린다면, 이는 물에 빠진 사람을 건지겠다고 하면서 돌을 매달아 가라앉게 하고 병을 고친다면서 독초를 먹이는 것과 같아서 세상을 더욱 어지럽게 만든다.”

이치를 꿰고 논리를 갖추었으며 알아듣기 쉽게 말했음에도 설득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그것은 듣는 이가 마음을 닫아버린 상태에서 또는 특정한 방향으로 생각이 치우친 상태에서 들었기 때문이다. 그런 경우가 아니라면, 대개는 이치에 맞고 논리가 정연한 말에 고개를 끄덕이며 수긍한다. 논객이라면 그런 이치쯤은 충분히 알고 있을 터인데, 어찌하여 터무니없는 발언, 억지 주장을 편 것일까? 첫째는 배우지 않아서다.
노자는 “學者日益”(학자일익) 곧 “배움은 날마다 더하는 일이다”고 말했다. 무엇을 더하는 것일까? 정보와 지식이다. 설득을 위해서는 타당한 정보를 얻고 적절한 지식을 갖춰야 한다. 풍부하게 얻고 도탑게 갖출수록 좋다. 그래야 철옹성 같은 상대도 설득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고전학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지역 대학 정시 경쟁률 급락…대규모 미달 사태 우려
  2. 2김웅 부장검사 수사권 조정 비난에 사천경찰 간부 “검찰의 오만함” 비판
  3. 31만2000명 근무할 오시리아, 직원 숙소는 전무
  4. 4‘영화기금 1000억’ 결국 헛공약 됐다
  5. 5민주당, 부산 남갑 전략공천 잡음
  6. 6잘나가던 ‘또따또가’, 부실운영에 무더기 징계
  7. 7정밀 가공공장 옆 오피스텔 공사…신평공단 살리기의 역설
  8. 8 서울의 달- 젊은 그대 먼 곳에
  9. 91년 더…불혹에 다시 뛰는 ‘송삼봉(송승준 별명)’
  10. 10남구 소유 불법 건축물 ‘셀프 면죄부’
  1. 1안철수 전 의원 귀국 "실용적 중도정치 실현하는 정당 만들겠다"
  2. 2영화 '천문' 관람한 文 대통령이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은?
  3. 3"北, 신임 외무상에 리선권 임명"…주북 대사관들에 통보
  4. 4북한 개별 관광, 한미 갈등 소재로 부상
  5. 5당청 경찰 개혁 드라이브 나서나
  6. 6한국당 4호 영입인재는 30대 김병민…'최연소 기초의원' 출신
  7. 7민주당 총선 영입인재 10호…사법농단 알린 이탄희 전 판사
  8. 8안철수 “중도정당 만들 것…총선 불출마”
  9. 9부산 한국당 여성·청년·신인 주자들, 세대교체 천명 ‘김형오 공천룰’ 기대
  10. 10민주당, 부산 남갑 전략공천 잡음
  1. 1 수요 느는 해외 부동산 거래…정부, 체계적 관리 시스템 마련 시급
  2. 2대형 건설사가 재개발 주도…중소업체는 도심재생 틈새시장 공략
  3. 3정밀 가공공장 옆 오피스텔 공사…신평공단 살리기의 역설
  4. 4르노삼성차 노조 20일 총회…노사갈등 분수령
  5. 54년 뒤(2024년)엔 취업자 마이너스 시대
  6. 6“구직 포기, 그냥 쉰다” 209만 명…역대 최다
  7. 7
  8. 8
  9. 9
  10. 10
  1. 1토익 시험시간, 준비물·주의사항은?
  2. 2가수 이선희 팬클럽, 마산역에서 사랑의 떡국 나눔행사 개최
  3. 3진주을 선거구 자유한국당 권진택 예비후보…영세상인 임대료 지원을 위한 시 조례 제정 하겠다.
  4. 4'드루킹 댓글조작 가담 혐의' 김경수 경남도지사 2심 21일 선고
  5. 5야외스크린연습장 전기 계량기에서 불
  6. 6알 수 없는 이유로 승용차 고가도로 교각 들이받아…운전자 크게 다치고 동승자 숨져
  7. 7자유한국당 정재종(전 감사원 부이사관)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
  8. 8국내 최적 동계전지훈련지 통영, 구슬땀 열기로 후끈
  9. 9설 연휴 부산에서 173만명 이동…25일 오후 최대 혼잡
  10. 10경남소방, 지난해 119신고 전화벨 50초에 한번 꼴로 울렸다
  1. 1맥그리거, 세로니에 40초 만에 TKO승…니킥→파운딩→경기중단
  2. 2이승우, 리그 2경기 연속 출전 결국 불발..."명단에서 이름 제외"
  3. 3홀란드, 도르트문트 데뷔전 투입 직후 데뷔골 성공..."5-3 역전승 이끌어"
  4. 4'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왓포드와 득점 없이 0-0 무승부로 경기 마쳐
  5. 5맨시티, 팰리스와 홈경기에서 2-2 무승부로 경기종료
  6. 6한국 요르단 선발 라인업 이상민 원두재 김진규 등
  7. 7호주오픈 대기질 나빠지면 심판 재량으로 경기 중단
  8. 8남자 핸드볼, 아시아대회 8강 진출
  9. 91년 더…불혹에 다시 뛰는 ‘송삼봉(송승준 별명)’
  10. 10형제대결·심판변신…‘별잔치’ 빛낸 허훈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 청소년 남극 체험 선발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