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295> 口蜜腹劍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12-20 20:27:42
  •  |   본지 2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입 구(口-0)꿀 밀(虫-8)배 복(肉-9)칼 검(力-13)

그런데 치세가 계속되면서 玄宗(현종)은 마음가짐이 흐트러지기 시작했다. 교만한 마음이 싹트면서 직언하는 신하들을 내쫓고 아첨하는 자들을 가까이하며 중용했다. 개원 22년(734년), 장구령을 해임하고 간신배인 李林甫(이임보)를 재상으로 임명했는데, 이는 그의 통치가 바야흐로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음을 의미한다. 이임보는 학식도 경륜도 없이 오로지 아첨과 모함에 뛰어난 인물이었다. 그는 사람을 대할 때 겉으로는 달콤한 말을 하며 아주 친한 척하면서 뒤에서는 음해하고 모함에 빠트리기를 예사로 했다. 그리하여 당시 사람들은 그를 가리켜 “口有蜜, 腹有劍”(구유밀, 복유검) 곧 “입에는 꿀이 있고, 뱃속에는 칼이 있다”고 말했다. 이른바 ‘口蜜腹劍(구밀복검)’이라는 성어의 주인공이다.

이임보와 같은 음험한 간신을 총애하여 재상으로 삼았으니, 다른 일은 보지 않아도 뻔하다. 현종은 초기에는 재물을 아껴 썼다. 그러나 재위 기간이 길어지고 간신배들을 가까이하면서 점점 황음무도하여 날로 사치스러워졌다. 해마다 조정에 들어오는 돈과 곡식으로는 그 쓰임새를 감당하기 어려웠다. 이에 江淮租庸使(강회조용사, 강소와 절강 일대의 세금과 물자를 실어 나르는 임무를 맡은 책임자) 韋堅(위견)과 戶部郎中(호부낭중) 王鉷(왕홍)이 서로 경쟁하듯 세금을 긁어모아 현종을 즐겁게 해주려 했다.

어느 날, 위견이 滻水(산수)의 물을 끌어다 거대한 못을 만들고는 강회 지역에서 올라오는 漕運船(조운선)을 그리로 집결시켰다. 그런 다음 현종에게 望春樓(망춘루)에 올라 이를 구경하도록 청했다.

위견은 새로운 배 수백 척에 사방에서 거두어들인 진기한 보물을 싣고 陝城縣(섬성현)의 현위인 崔成甫(최성보)에게 비단을 팔뚝에 걸치고 녹색 적삼을 입은 다음 머리에는 붉은 띠를 두르고 그 배 앞에서 <得寶歌(득보가)>를 부르게 했다. 그리고 아름다운 여인 백 명에게 농염하게 화장을 하고 치장도 풍성하게 해서 일제히 이 노래에 대해 화답하는 노래를 부르게 했다. 현종은 아주 기꺼워하고 즐거워하며 이들을 위해 잔치 자리를 마련해서는 하루 종일 즐긴 다음에 파했다.

고전학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우루과이, 가나에 2점차 승리…두팀 모두 16강 진출 실패
  2. 2벤투호 '도하의 기적'…'황희찬 결승골' 한국, 극적 16강 진출
  3. 3한국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대~한민국 기쁨의 눈물바다
  4. 4부산 어제와 비슷한 추위 이어져...밤에는 빗방울
  5. 5<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포르투갈 전 분석
  6. 6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19시간 심사 끝 구속
  7. 7[영상]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산에 전국 초긴장
  8. 8동남권원자력의학원,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6개 병동으로 확대 운영
  9. 9울산 앞바다에서 규모 2.9 지진 발생
  10. 10부진경자구역 '견고한 성장'…지난해 고용 23%·매출 27%↑
  1. 1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19시간 심사 끝 구속
  2. 2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3. 3서해피격 입 연 文 “정권 바뀌자 판단 번복…안보 정쟁화말라”
  4. 4안철수 존재감 알리기 ‘영남투어’
  5. 5김건희 여사 만난 캄보디아 아동 한국 입국해 수술 받는다
  6. 6“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7. 7이상민 해임건의안 본회의 보고 사실상 무산
  8. 8"정치파업 악순환 차단" 벼르는 정부…노정관계 시계제로
  9. 9尹대통령 지지율 3%p 오른 32%…"도어스테핑 중단 책임" 57%
  10. 10[뭐라노] 산은 부산 이전 로드맵 짠다
  1. 1부진경자구역 '견고한 성장'…지난해 고용 23%·매출 27%↑
  2. 2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3. 3남천자이 내달 입주… 부산 중층 재건축 신호탄
  4. 4부산항 진해신항 개발 닻 올린다…컨 부두 1-1 단계 금주 용역
  5. 5팬스타호 공연 매료된 일본 관광객 “부산 해산물 즐기겠다”
  6. 6수출액 1년새 14% 급감…가라앉는 한국경제
  7. 7트렉스타, 독일서 친환경 아웃도어 알렸다
  8. 8"화물연대 파업에 철강에서만 1조1000억 출하 차질"
  9. 9[차호중의 재테크 칼럼]‘1인 가구’와 시대변화
  10. 10반도체 한파에 수출전선 ‘꽁꽁’…유동성 위기에 中企 부도공포 ‘덜덜’
  1. 1부산 어제와 비슷한 추위 이어져...밤에는 빗방울
  2. 2[영상]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산에 전국 초긴장
  3. 3울산 앞바다에서 규모 2.9 지진 발생
  4. 4부산 코로나19 확진자 184명 감소...실내활동 증가에 재유행 올 수도
  5. 5겨울철 맞이해 해경, 선박·항만 오염물질 단속 돌입
  6. 6화물연대 파업 주요거점 부산항서 전국노동자대회 열려
  7. 7최석원 전 부산시장 별세…향년 91세
  8. 8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남해안 아일랜드 하이웨이 추진
  9. 9영남 간호사 1만명 부산에서 간호법 제정 촉구 외치다
  10. 10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1. 1우루과이, 가나에 2점차 승리…두팀 모두 16강 진출 실패
  2. 2벤투호 '도하의 기적'…'황희찬 결승골' 한국, 극적 16강 진출
  3. 3한국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대~한민국 기쁨의 눈물바다
  4. 4<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포르투갈 전 분석
  5. 516강 진출한 '벤투호', 이제는 브라질이다
  6. 6<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포르투갈전 직관 후기
  7. 7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8. 8[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9. 9스페인 꺾은 일본, 16강 신바람...후폭풍에 독일 올해도 탈락
  10. 101경기 ‘10명 퇴장’…운명걸린 3차전도 주심이 심상찮다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