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157> 禮者强固之本也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7-05 20:36:14
  •  |   본지 2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예의 례(示-13)것 자(老-5)굳셀 강(弓-9)단단할 고(口-5)갈 지(丿-3)뿌리 본(木-1)어조사 야(口-5)

사마천은 <혹리열전> 말미에 이렇게 적었다. "장탕이 죽은 뒤로 법령이 치밀해져서 관리들은 사람들의 죄를 가혹하게 다스렸지만, 정치는 점점 쇠퇴하고 백성은 황폐해졌다.

九卿(구경)들은 그저 자기 직책만 지킬 뿐, 천자의 과실을 바로잡아 줄 만한 능력이 없었는데, 어찌 법령 이외의 일을 연구할 시간이 있었겠는가! 그러나 이 열 사람의 혹리 가운데서 청렴한 자는 본보기로 삼을 만하고, 탐욕스럽고 더러운 자는 경계로 삼을 만하다. 그들의 방책과 모략은 후세 사람들을 가르쳤고, 간사하고 사악한 일을 금지시켰다."

사실 무제는 이들 혹리를 무척 아꼈고 재량권도 주었다. 그것은 그가 영토를 확장하려고 일으킨 전쟁으로 재정이 바닥나자 이를 메우기 위해 소금과 철, 술에 대한 전매 정책을 펴면서 부유한 상인이나 호족을 억압할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다. 백성들도 부역과 과중한 세금으로 시달리고 있어 원성이 적지 않았는데, 그 입막음이 필요하기도 했다.

그런 껄끄러운 일을 딱 부러지게 해내면서 황제 대신 원망을 받은 인물들이 바로 혹리들이다. 혹리들은 법치를 실행한 관리들이었으나, 그들의 형벌 집행은 오로지 황제 한 사람만을 위한 것이었다.

'순자' '議兵(의병)'에 나오는 다음 글을 보면, 왜 덕치나 예치가 중요한지 알 수 있다.

"禮者, 治辨之極也, 强固之本也, 威行之道也, 功名之總也. 王公由之, 所以得天下也;不由, 所以隕社稷也. 故堅甲利兵不足以爲勝, 高城深池不足以爲固, 嚴令繁刑不足以爲威. 由其道則行, 不由其道則廢."(예자, 치변지극야, 강고지본야, 위행지도야, 공명지총야. 왕공유지, 소이득천하야;불유, 소이운사직야. 고견갑리병부족이위승, 고성심지부족이위고, 엄령번형부족이위위. 유기도즉행, 불유기도즉폐)

"예의란 나라를 잘 다스리게 하는 용마루고, 강하고 굳세도록 하는 뿌리며, 위세를 펴는 길이고, 공적과 명성을 쌓는 요체다. 왕공들이 예의를 따르면 천하를 얻을 것이고, 따르지 않으면 사직을 무너뜨릴 것이다. 그러므로 단단한 갑옷과 예리한 무기만으로는 이길 수 없고, 높은 성과 깊은 해자만으로는 굳게 지킬 수 없으며, 엄정한 명령과 번다한 형벌만으로는 위세를 떨칠 수 없다. 올바른 도를 따르면 예의가 행해지고, 올바른 도를 따르지 않으면 예의는 없어진다."

고전학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대우조선, 한화에 팔린다…인수가 2조 원 헐값 논란
  2. 2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3> 영국 故 조지 얩
  3. 3센텀2 산단조성 핵심 ‘풍산이전’ 대체 부지 확보 언제쯤
  4. 4‘이건희 컬렉션’ 내달 경남·11월 부산 온다
  5. 5초현실주의 거장 랄프 깁슨 사진미술관, 해운대에 선다
  6. 6주정차 단속 알림 서비스 ‘휘슬’을 어쩌나… 고민 빠진 지자체
  7. 7[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포수만큼 급한 유격수, 내년에도 무한 내부경쟁입니까
  8. 8법원 “사하구 폐기물 소각장 증설 가능”
  9. 9부산시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 <하> 다양한 사회 참여 지원
  10. 10코로나19 금융지원 조치 또 연장...방식엔 변화
  1. 1이번엔 한 총리 일본서 조문외교..."재계에 부산엑스포 당부"
  2. 2작년 부산지법 국민재판 인용률 1.8%…전년 대비 6배 이상 감소
  3. 3대통령실 "'바이든' 아닌 건 분명, 동맹 폄훼가 본질"
  4. 4윤 대통령 '비속어'에 대사관 분주...NSC 살피고 '48초' 해명
  5. 5윤석열-이재명 후광 기대 어려워...PK 의원 '동네 다지기' 사활
  6. 6한 총리, 해리스 부통령과 회담 "IRA 전기차 차별 해소방안 모색"
  7. 7개인정보보호위 부위원장에 부산 출신 최장혁
  8. 8비속어 공방 격화 "진상 밝힐 사람은 尹 본인" vs "자막 조작, 동맹 폄훼가 본질"
  9. 9"부산롯데타워, 랜드마크 걸맞는 디자인 필요" 강무길 부산시의원, 건축사 설문 토대로 시정 질타
  10. 10조규홍 후보자 "지급 보장 없이는 연금개혁 논의 못해"
  1. 1대우조선, 한화에 팔린다…인수가 2조 원 헐값 논란
  2. 2센텀2 산단조성 핵심 ‘풍산이전’ 대체 부지 확보 언제쯤
  3. 3코로나19 금융지원 조치 또 연장...방식엔 변화
  4. 4이자부담 '비명' 중기에 다각적인 지원방안 모색
  5. 5불안한 부산 도로…최근 5년 간 땅꺼짐 114건 발생
  6. 6탄소제로 엔진·자율화 선박…조선해양산업 미래 엿본다
  7. 721년간 주인 찾으며 가치 3분의 1토막…정상화까지 험로
  8. 8유증 성공한 에어부산, 일본 노선 확대로 재도약 나서
  9. 9르노코리아 부산공장서 XM3 20만 대 생산 돌파
  10. 10부산 공유기업, 대학생과 협업
  1. 1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3> 영국 故 조지 얩
  2. 2주정차 단속 알림 서비스 ‘휘슬’을 어쩌나… 고민 빠진 지자체
  3. 3법원 “사하구 폐기물 소각장 증설 가능”
  4. 4부산시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 <하> 다양한 사회 참여 지원
  5. 5사회적 취약계층에 전세 사기 채무 22억 떠넘긴 60대 구속기소
  6. 6하 교육감, 부산교육청 이전 '시의회 패싱' 사과
  7. 7대전 아울렛 화재 합동감식..."유통업 첫 중대재해처벌법 검토"
  8. 8부산 코로나19 추가 예방접종 실시
  9. 9코로나 화요일에도 3만 명대…부산 12주 만에 최저
  10. 10제주서 배우 경찰 잇따라 음주운전 적발...전년 대비 5.8% 늘어
  1. 1[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포수만큼 급한 유격수, 내년에도 무한 내부경쟁입니까
  2. 2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1> 볼링 지근
  3. 3이강인 써볼 시간 90분 남았는데…벤투 “출전 예측 어렵다”
  4. 4한국 선수들 선전에도…미국, 프레지던츠컵 9연승
  5. 569대145…여자 농구 대표팀 미국에 완패
  6. 6‘남은 6경기 이기고 보자 ’ 롯데 유일한 기적 시나리오
  7. 7완전체 벤투호 마지막 시험 ‘플랜 LEE(이강인)’ 가동 예의주시
  8. 8체코 상대 4골 폭풍…월드컵 상대 포르투갈 강하네
  9. 9부산시민체육대회 성황리 종료
  10. 10동아대 김민재, 청장급 장사 등극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