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1> 大學과 四書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1-01 20:49:26
  •  |  본지 2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클 대(大 - 0)배울 학(子 - 13)넉 사(口 - 2)쓸 서(曰 - 6)

고전으로서 '大學(대학)'은 四書(사서)라는 명칭과 관련이 깊다. 사서는 '論語(논어)' '孟子(맹자)' '中庸(중용)' '대학'을 가리키는 말이다. 이 넷은 유학이 사상적으로 한 차례 대대적인 혁신을 꾀하여 이른바 性理學(성리학), 朱子學(주자학), 理學(이학) 따위로 일컬어지는 新儒學(신유학)이 등장하면서 유교의 핵심 경전이 되었다. 시기적으로는 대략 南宋(남송, 1127∼1279) 시대로 볼 수 있다. 주자학이라는 명칭에서도 짐작할 수 있듯이 특히 朱熹(주희, 1130∼1200)가 주석을 단 四書集註(사서집주)를 낸 것이 결정적이었다.

주희는 '讀大學法(독대학법)'이라는 글에서 이렇게 말했다. "'논어'와 '맹자'는 일에 따라서 묻고 답하였으므로 그 要領(요령)을 엿보기 어려운데, 오직 '대학'은 孔子(공자)께서 옛 사람들이 학문하던 큰 방법에 대해 말씀하신 것을 曾子(증자)가 적고 또 그 문인들이 이어서 그 뜻을 밝혀 적은 것이다. 그리하여 앞뒤가 서로 말미암아 전체의 系統(계통)이 다 갖추어져 있으니, 이 책을 곱씹어서 맛보면 옛 사람이 학문을 하며 향했던 바를 알 수 있다. 그런 뒤에 '논어'와 '맹자'를 읽으면 들어가기가 수월하니, 나중에 공부하는 것이 아무리 많더라도 그 대체는 이미 서 있게 된다."

흔히 사서를 공부할 때 가장 먼저 '대학'을 읽고 그 다음에 '논어'와 '맹자' '중용'의 순서로 읽어야 한다고 하는데, 주희가 강조한 데 따른 것이다. 그로부터 '대학'은 유교 경전의 입문서로 또 개론서로 간주되었다. 그런데 '대학'은 본래 '예법에 관한 포괄적인 기록'인 '禮記(예기)' 마흔아홉 편 가운데 한 편이었다. 이를 신유학자들이 독립시켜 따로 경전의 반열에 올려놓은 것이다.

그런데 신유학자들은 '예기'에 있던 글을 그대로 두지 않았다. 北宋(북송, 960∼1127) 시대 程明道(정명도, 1032∼1085)와 程伊川(정이천, 1033∼1107) 형제가 '예기'의 원문은 차례가 잘못되었고 잘못된 글자도 있다고 하여 재편집해서 개정본을 내놓은 것이다. 두 형제의 학문을 私淑(사숙)하여 그 사상을 이어받은 주희가 다시 개정하여 내놓은 것이 바로 '대학장구'이며, 오늘날 널리 읽히는 '대학'은 곧 이 '대학장구'다. 이리하여 본래 '예기'에 있던 '대학'은 따로 '古本大學(고본대학)'이라 불린다.

고전학자

▶필자 약력=1967년 생. 부산대 국문학과 졸업. 서울대 대학원 국문학과 석·박사. 저서와 역서 '논어, 그 일상의 정치' 외 다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첫 등판 최준용 쾌투 “포수 미트 가운데만 봤다”
  2. 2지역언론인클럽 8주년 기념식…류한호 지발위 위원장 초청토론
  3. 3양산, 경남 동부권 학생안전체험교육원 유치
  4. 4야권, 박원순 사건 전방위 공세…청와대로 전선 확대
  5. 5김해 건립 NHN 데이터센터 놓고 유해성 공방
  6. 6[바캉스 특집-경남 함양군] 지리산 일품 계곡·산세가 만든 절경…시원한 자연 속 여유 만끽
  7. 7[바캉스 특집-부산 사하구] 강·바다·산의 황홀한 접점…부산 도보여행 백미
  8. 8[도청도설] 청년 졸업 에세이
  9. 9[바캉스 특집-경남 밀양시] 산과 계곡에 밀양강변 오토캠핑장까지…지역 전체가 명품 피서지
  10. 10[바캉스 특집-울산 남구] 시원한 솔마루길·울산대공원 메타세쿼이아길 "마스크 잠시 안녕"
  1. 1[전문]문 대통령, 21대 국회 개원 연설 “협치의 시대 열어야”
  2. 2기장 해수욕장서도 마스크 안 쓰면 벌금 300만 원
  3. 3야권, 박원순 사건 전방위 공세…청와대로 전선 확대
  4. 4문 대통령 ‘국회’ 57번 언급 입법 강조…야당 “또 우리탓 하나”
  5. 5이재명 족쇄 벗고 대권 반열로…여당 이낙연과 투톱 체제 급부상
  6. 6통합당 부산시당 위원장, 하태경 의원 사실상 내정
  7. 7부산 여권 “통합당이 우리보다 더 한데…” 반성않고 흠집내기
  8. 8부산국제외고 방문한 유은혜, ‘코로나 이후 교육’ 논의
  9. 9박원순 사망 전 공관 찾은 비서실장 “고소 보고 여부 몰랐다” 주장
  10. 10“통렬히 사과…대책 강구” 이제야 고개숙인 민주당
  1. 1“자연 친화 관광으로 전환을…마이스 안전매뉴얼 개발해야”
  2. 2지자체 친환경 관공선 도입 ‘그림의 떡’
  3. 3국내 기술로 만든 수중건설로봇 2대(URI-T·URI-R) 첫 공사 투입
  4. 4갯벌 복원·양식장부표 교체…‘해양수산업 녹색 전환’ 추진
  5. 5스피루리나서 기억력 개선 소재 개발
  6. 62022년부터 사업용 수소차에 연료보조금 지급
  7. 7투교협, 글로벌미래차 시장 전망 온라인 특강
  8. 8한은, 기준금리 연 0.5% 유지
  9. 92만3460명 접속 ‘위드 코로나 시대’ 생존 지혜 모았다
  10. 10부산 청년 실업률 13.3%…전분기 대비 3.3%P 급등
  1. 1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61명…해외유입 113일 만에 최다
  2. 2이재명 지사 16일 대법 선고…대법원장 국회 개원식 불참
  3. 3이재명, 지사직 유지…대법 "허위사실 공표로 보기 어려워"
  4. 4부산 감천항서 또 다른 러 선박 선원 3명 확진…한 달 동안 23명
  5. 5부산 감천항 러시아 선박서 19명 ‘집단감염’…방역 비상
  6. 6감천항 또 다른 러 선박 2척서 2명 추가 확진…오늘만 5명째
  7. 7여가부 “박원순 고소인, 법상 ‘피해자’로 인정할 수 있다”
  8. 8전국 가끔 구름 많고…오후 내륙 곳곳 소나기
  9. 9고의 교통사고로 보험금 챙긴 보험설계사 등 2명 구속
  10. 10[병원오지마] 쇼트 슬리퍼 의사가 알려주는 수면장애 자가진단과 치료법
  1. 1첫 등판 최준용 쾌투 “포수 미트 가운데만 봤다”
  2. 2부산, 승격 동기 광주 잡고 중위권 굳힌다
  3. 3카타르월드컵 2022년 11월 21일 킥오프
  4. 4‘기록제조기’ 손흥민, 시즌 최다 30 공격포인트 달성
  5. 5도박사가 꼽은 발롱도르 주인공은 ‘레반도프스키’
  6. 6‘라리가 승격’ 카디스, 팬 1만 명에 무료 시즌권 쏜다
  7. 7PGA 투어 CJ컵, 한국 대신 미국 개최 가능성
  8. 8우즈 PGA 복귀 미룬 이유 “대회 안나온 건 안전 때문”
  9. 9전준우 타격 부진…중위권 노리는 거인 고민되네
  10. 10토트넘 손흥민, 2경기 연속골 폭발…'공격포인트 30개 기록'
우리은행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